제1독서


<성전 오른쪽에서 흘러나오는 물을 보았네. 그 물이 닿는 곳마다 모두 구원을 받았네(따름 노래 “성전 오른쪽에서”).>
▥ 에제키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47,1-2.8-9.12<또는 1코린 3,9ㄷ-11.16-17>
그 무렵 천사가 1 나를 데리고 주님의 집 어귀로 돌아갔다. 이 주님의 집 정면은 동쪽으로 나 있었는데, 주님의 집 문지방 밑에서 물이 솟아 동쪽으로 흐르고 있었다. 그 물은 주님의 집 오른쪽 밑에서, 제단 남쪽으로 흘러내려 갔다.
2 그는 또 나를 데리고 북쪽 대문으로 나가서, 밖을 돌아 동쪽 대문 밖으로 데려갔다. 거기에서 보니 물이 오른쪽에서 나오고 있었다.
8 그가 나에게 말하였다. “이 물은 동쪽 지역으로 나가, 아라바로 내려가서 바다로 들어간다. 이 물이 바다로 흘러들어 가면, 그 바닷물이 되살아난다. 9 그래서 이 강이 흘러가는 곳마다 온갖 생물이 우글거리며 살아난다. 이 물이 닿는 곳마다 바닷물이 되살아나기 때문에, 고기도 아주 많이 생겨난다. 이렇게 이 강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
12 이 강가 이쪽저쪽에는 온갖 과일나무가 자라는데, 잎도 시들지 않으며 과일도 끊이지 않고 다달이 새 과일을 내놓는다. 이 물이 성전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그 과일은 양식이 되고 잎은 약이 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예수님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3-22
13 유다인들의 파스카 축제가 가까워지자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에 올라가셨다.
14 그리고 성전에 소와 양과 비둘기를 파는 자들과 환전꾼들이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15 끈으로 채찍을 만드시어 양과 소와 함께 그들을 모두 성전에서 쫓아내셨다. 또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시고 탁자들을 엎어 버리셨다.
16 비둘기를 파는 자들에게는,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17 그러자 제자들은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집어삼킬 것입니다.”라고 성경에 기록된 말씀이 생각났다.
18 그때에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당신이 이런 일을 해도 된다는 무슨 표징을 보여 줄 수 있소?” 하고 말하였다.
1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이 성전을 허물어라. 그러면 내가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
20 유다인들이 말하였다. “이 성전을 마흔여섯 해나 걸려 지었는데, 당신이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는 말이오?” 21 그러나 그분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
22 예수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신 뒤에야,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이 말씀을 하신 것을 기억하고, 성경과 그분께서 이르신 말씀을 믿게 되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묵상


원래 황실 가족의 소유였던 라테라노 궁전은 4세기에 교황님의 공식 거처가 됩니다. 그리고 거기에 딸려 있던 대성당은 처음으로 로마의 주교좌성당이 되고, 거기에서는 특히 부활 성야에 세례식이 집전되었습니다. 후에 세례자 요한과 사도 요한에게 봉헌되어 라테라노 성 요한 성당이라고 불리게 된 이 대성전은 로마 교회의 어머니 교회로 여겨지게 됩니다.
세상의 모든 교회가 로마의 교회에 결합되면서,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가 언급한 ‘사랑의 수위권’을 로마 교회에 인정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모든 교구에 있는 주교좌성당에도 교구의 모든 본당과 공동체가 결합되어 있습니다. 하느님께 봉헌된 모든 성당에서 ‘구원의 신비’가 거행됩니다. 교회 건물은,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오신 그리스도 현존의 표지입니다. 거기에서 말씀하시는 분도 그리스도이시고, 그분께서는 스스로를 음식으로 내어 주시며, 기도 안에 모인 공동체를 이끌어 주시고, 우리 가운데 영원히 머물러 계십니다. 
신앙인들은 늘 성전을 지으며, 그 안에 하느님의 모습과 자신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는 언제나 그리스도께서 머릿돌이 되어 계십니다. 교회의 형상인 성전은 공동체와 친교를 드러냅니다. 설계사와 건축사의 힘이 모여서 하나의 건축물이 단단하게 지어지듯이, 교회의 모든 구성원도, 믿음과 희망과 사랑의 공동체를 건설하기 위해 진지하고 확고한 연대와 친교를 이루어 가야 할 것입니다. (이정주 아우구스티노 신부)


오늘의 신약성경 통독은 요한복음 4장에서 5장까지의 

말씀입니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