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그때에 눈먼 이들은 눈이 열리고, 귀먹은 이들은 귀가 열리리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중풍 병자의 죄를 용서하시며 그를 고쳐 주시자 모든 사람이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한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 오시어 너희를 구원하신다.>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35,1-10
1 광야와 메마른 땅은 기뻐하여라. 사막은 즐거워하며 꽃을 피워라.
2 수선화처럼 활짝 피고 즐거워 뛰며 환성을 올려라.
레바논의 영광과, 카르멜과 사론의 영화가 그곳에 내려
그들이 주님의 영광을, 우리 하느님의 영화를 보리라.
3 너희는 맥 풀린 손에 힘을 불어넣고 꺾인 무릎에 힘을 돋우어라.
4 마음이 불안한 이들에게 말하여라.
“굳세어져라, 두려워하지 마라. 보라, 너희의 하느님을!
복수가 들이닥친다, 하느님의 보복이!
그분께서 오시어 너희를 구원하신다.”
5 그때에 눈먼 이들은 눈이 열리고 귀먹은 이들은 귀가 열리리라.
6 그때에 다리저는 이는 사슴처럼 뛰고 말못하는 이의 혀는 환성을 터뜨리리라.
광야에서는 물이 터져 나오고 사막에서는 냇물이 흐르리라.
7 뜨겁게 타오르던 땅은 늪이 되고 바싹 마른 땅은 샘터가 되며
승냥이들이 살던 곳에는 풀 대신 갈대와 왕골이 자라리라.
8 그곳에 큰길이 생겨 ‘거룩한 길’이라 불리리니
부정한 자는 그곳을 지나지 못하리라.
그분께서 그들을 위해 앞장서 가시니 바보들도 길을 잃지 않으리라.
9 거기에는 사자도 없고 맹수도 들어서지 못하리라.
그런 것들을 볼 수 없으리라.
구원받은 이들만 그곳을 걸어가고
10 주님께서 해방시키신 이들만 그리로 돌아오리라.
그들은 환호하며 시온에 들어서리니 끝없는 즐거움이 그들 머리 위에 넘치고
기쁨과 즐거움이 그들과 함께하여 슬픔과 탄식이 사라지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우리가 오늘 신기한 일을 보았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7-26
17 하루는 예수님께서 가르치고 계셨는데,
갈릴래아와 유다의 모든 마을과 예루살렘에서 온
바리사이들과 율법 교사들도 앉아 있었다.
예수님께서는 주님의 힘으로 병을 고쳐 주기도 하셨다.
18 그때에 남자 몇이 중풍에 걸린 어떤 사람을 평상에 누인 채 들고 와서,
예수님 앞으로 들여다 놓으려고 하였다.
19 그러나 군중 때문에 그를 안으로 들일 길이 없어
지붕으로 올라가 기와를 벗겨 내고,
평상에 누인 그 환자를 예수님 앞 한가운데로 내려보냈다.
20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사람아,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21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의아하게 생각하기 시작하였다.
‘저 사람은 누구인데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가?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22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대답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느냐?
23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24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러고 나서 중풍에 걸린 이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네 평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거라.”
25 그러자 그는 그들 앞에서 즉시 일어나 자기가 누워 있던 것을 들고,
하느님을 찬양하며 집으로 돌아갔다.
26 이에 모든 사람이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그리고 두려움에 차서
“우리가 오늘 신기한 일을 보았다.” 하고 말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이사야의 입을 통하여 주님의 오심을 외치는 메시아 왕국의 부흥에 관한 기쁨은 믿는 이의 희망을 근거로 합니다. 주님께서 직접 오셔서 당신 백성에게 평화와 구원을 주시고, 사막은 꽃을 피우고 그분의 영광이 우리 땅에 내릴 것이라는 희망 말입니다.
우리는 예수님께서 중풍 병자를 고쳐 주셨을 때 그곳에 있던 사람들이 하였던 “우리가 오늘 신기한 일을 보았다.”라는 말을 되풀이할 수 있습니다. 어느 날 예수님께서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을 비롯한 수많은 군중에 둘러싸여 있을 때, 몇몇 사람이 지붕으로 올라가 기와를 벗겨 내고 평상에 누인 중풍 병자를 그분 앞에 내려 보냅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병이 낫기를 바라는 그에게 예수님께서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저 사람은 누구인데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가?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의아하게 생각하며 불쾌해 합니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하느님이심을 믿지 않습니다. 즉시 일어나 자기가 누워 있던 것을 들고 하느님을 찬양하며 집으로 돌아간 중풍 병자의 치유는, 예수님께서 그의 죄를 용서하셨다는 증거요 결과입니다.
당시의 사고방식에 따르면 모든 질병은 윤리·도덕적 원인에서 비롯한다고 보았습니다. 질병을 병자나 병자의 부모가 지은 죄의 결과로 여긴 것입니다. 중풍 병자의 치유는 보이지 않는 영적 치유의 표징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병을 고쳐 주시면서 죄까지도 용서해 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죄를 용서하는 권한이 있는 하느님으로 당신 자신을 드러내 보이십니다.(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1일 가톨릭교리(출처:가톨릭교리서 요약본)


199. 복되신 동정 마리아께서는 교회의 종말론적 모상이 되시는가?

온전히 거룩하시고 이미 영혼과 육신이 천상 영광을 누리시는 마리아를 바라보면서 교회는 이 지상에서 이루고 천상에서 완성해야 할 미래의 모습을 관상하고 있다.


200. 죄는 어떻게 용서받는가?

죄를 용서하는 첫째가는 주된 성사는 세례이다. 그리스도께서는 세례 받은 사람이 세례 이후 지은 죄를 용서해 주시려고 하느님과 교회와 화해시켜 주는 고해성사를 제정하셨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