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초대

예레미야 예언자는, 주님께서 다윗을 위하여 의로운 싹을 돋아나게 하리라고 한다(제1독서). 요셉은 남모르게 마리아와 파혼하기로 작정하다가 꿈에 주님의 천사가 명령한 대로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인다(복음).


제1독서

<내가 다윗을 위하여 의로운 싹을 돋아나게 하리라.>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23,5-8
5 보라, 그날이 온다!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다윗을 위하여 의로운 싹을 돋아나게 하리라.
그 싹은 임금이 되어 다스리고 슬기롭게 일을 처리하며
세상에 공정과 정의를 이루리라.
6 그의 시대에 유다가 구원을 받고 이스라엘이 안전하게 살리라.
사람들이 그의 이름을 ‘주님은 우리의 정의’라고 부르리라.
7 그러므로 이제 그날이 온다. 주님의 말씀이다.
그때에는 사람들이 더 이상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오신,
살아 계신 주님을 두고 맹세한다.” 하지 않고,

8 그 대신 “이스라엘 집안의 후손들을 북쪽 땅에서,
그리고 당신께서 쫓아 보내셨던 모든 나라에서 데리고 올라오신,
살아 계신 주님을 두고 맹세한다.”할 것이다.
그때에 그들은 자기 고향 땅에서 살게 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예수님께서는 다윗의 자손 요셉과 약혼한 마리아에게서 탄생하시리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8-24
18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렇게 탄생하셨다.
그분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였는데,
그들이 같이 살기 전에 마리아가 성령으로 말미암아 잉태한 사실이 드러났다.
19 마리아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었고
또 마리아의 일을 세상에 드러내고 싶지 않았으므로,
남모르게 마리아와 파혼하기로 작정하였다.
20 요셉이 그렇게 하기로 생각을 굳혔을 때,
꿈에 주님의 천사가 나타나 말하였다.
“다윗의 자손 요셉아, 두려워하지 말고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여라.
그 몸에 잉태된 아기는 성령으로 말미암은 것이다.
21 마리아가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예수라고 하여라.
그분께서 당신 백성을 죄에서 구원하실 것이다.”
22 주님께서 예언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이 모든 일이 일어났다.
곧 23 “보아라,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고 하리라.” 하신 말씀이다.
임마누엘은 번역하면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뜻이다.
24 잠에서 깨어난 요셉은 주님의 천사가 명령한 대로 아내를 맞아들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에서 다윗의 후손으로 인용된 요셉의 표상은 오늘 말씀 전례에서 특별한 중요성을 차지합니다. 복음서들 안에 요셉은 잘 등장하지 않지만, 예수님 ‘유아 시절’의 복음이라 부르는 곳에는 요셉과 동정 마리아 모두 등장합니다. 마태오는 거기에서 특히 요셉의 표상을 강조합니다. 예수님께서 요셉을 통하여 다윗 가문에 들고 다윗의 싹은 “주님은 우리의 정의”, 곧 우리 구원이라 불릴 것이라는 예레미야의 메시아 신탁이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집니다.
“꿈에 주님의 천사가” 요셉에게 나타나 말한 대로 성령으로 잉태하여 그의 아내 마리아에게서 태어날 아이에게 요셉이 붙여 줄 이름이 예수(‘구원자’)입니다. 이는 하느님 계시를 누군가에게 나타내려고 사용한 성서적 표현입니다. 거룩한 영의 창조적 도유는 새 백성과 재생된 인류가 태어나는 임마누엘(“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에게 길을 준비하는 데 결정적으로 중요합니다. 하느님의 구원 계획을 실현하는 데 친어머니 마리아와 다윗 왕좌를 차지하러 온 의로운 싹의 양부인 요셉의 인간적 협력 또한 중요합니다.
요셉과 마리아는 같이 살기 전 마리아가 아기의 탄생을 기다리고 있을 때 이미 약혼한 처지였습니다. 히브리인들 사이에서 혼인 전 맺는 약혼은 정해진 혼인에 대한 약속을 나타냅니다. 요셉이 파혼하고 싶었다면 마리아를 공적으로 고발하거나 혼인을 취소하는 선택밖에 없었습니다. 의로운 사람의 결정은 그녀를 공적으로 고발하지 않고 남모르게 마리아와 파혼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때 주님의 천사가 요셉에게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여라.” 하고 말합니다. 이것이 오늘 복음의 근본적인 계시이고 믿음의 근거입니다.(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1일 가톨릭교리(출처:가톨릭교리서 요약본)


214. 최후 심판은 어떤 것인가?

최후 심판은 복된 삶, 또는 영원한 멸망에 대한 판결이다. 주 예수님께서 산 이와 죽은 이의 심판자로 재림하시어 당신 앞에 다시 함께 모인 의로운 이들이나 불의한 자들” (사도 24,15)에 대하여 심판을 내리실 것이다. 이 최후 심판으로 부활한 육신은, 그 영혼이 개별 심판 때 받은 대가에 참여하게 될 것이다.

 

215. 최후 심판은 언제 일어나는가?

최후 심판은 하느님만이 그 날짜와 시간을 알고 계시는 세상 끝 날에 일어날 것이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