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에스테르 왕비는 죽음의 공포에 사로잡혀 주님께 피신처를 구하는 기도를 바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주님, 당신 말고는 도와줄 이가 없습니다.>

▥ 에스테르기의 말씀입니다. 4,17(12).17(14)-17(16).17(23)-17(25)
그 무렵 17(12) 에스테르 왕비는
죽음의 공포에 사로잡혀 주님께 피신처를 구하였다.
17(14) 그러고 나서 이스라엘의 주님께 이렇게 기도드렸다.

“저의 주님, 저희의 임금님, 당신은 유일한 분이십니다.
외로운 저를 도와주소서.
당신 말고는 도와줄 이가 없는데
17(15)이 몸은 위험에 닥쳐 있습니다.
17(16) 저는 날 때부터 저의 가문에서 들었습니다.
주님, 당신께서 모든 민족들 가운데에서 이스라엘을
모든 조상들 가운데에서 저희 선조들을 영원한 재산으로 받아들이시고
약속하신 바를 채워 주셨음을 들었습니다.
17(23) 기억하소서, 주님, 저희 고난의 때에 당신 자신을 알리소서.
저에게 용기를 주소서, 신들의 임금님, 모든 권세의 지배자시여!
17(24) 사자 앞에 나설 때 잘 조화된 말을 제 입에 담아 주시고
그의 마음을 저희에게 대적하는 자에 대한 미움으로 바꾸시어
그 적대자와 동조자들이 끝장나게 하소서.
17(25) 당신 손으로 저희를 구하시고,
주님, 당신밖에 없는 외로운 저를 도우소서.
당신께서는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을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7-12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7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8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9 너희 가운데 아들이 빵을 청하는데 돌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0 생선을 청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1 너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좋은 것을 얼마나 더 많이 주시겠느냐?
12 그러므로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이것이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께 청하고, 찾고, 두드리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면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청하는 것을 주실 것이고, 찾는 것을 내어 주실 것이며, 두드리는 문을 열어 주실 것입니다. 오늘 제1독서에서 하느님께 간청하는 에스테르 왕비도 하느님께 의탁하며 구원을 청하는데, 하느님께서는 그의 청을 들어주십니다. 
사실, 아들이 빵을 청하는데 돌을 줄 사람이 없고, 생선을 청하는데 뱀을 줄 사람은 없습니다. 하물며 세상 모든 이의 아버지이신 하느님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에게 좋은 것을 더 많이 주시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우리는 이따금 빵이 아니라 돌을, 생선이 아니라 뱀을 청하곤 합니다.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게 만드는 것들을 청하곤 합니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바라는 것을 내어 주실 수 없을 때가 많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청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들어주시는 분이 아니라, 우리에게 필요한 것, 우리에게 유익한 것을 채워 주시는 아버지이시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청하기도 전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다 알고 계시기에, 잘못된 청을 들어주지 않으시고 차라리 우리 마음이 바뀌기를 기다려 주시는 하느님이십니다. 우리가 스스로 자신이 바라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청하기를 기다리는 분이십니다. 그러다 보니 하느님께서는 때때로 침묵 속에 계신 듯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모든 것을 알고 계시고,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찾아 주시는 분이십니다. 다만, 우리 스스로가 당신의 뜻을 받아들일 때까지, 우리 스스로가 자신에게 참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깨달을 때까지 기다려 주실 뿐입니다. (염철호 요한 신부)


1일 가톨릭교리(출처:가톨릭교리서 요약본)


375. 양심은 늘 어떤 규칙을 따라야 하는가?

세 가지 일반적인 규칙이 있다. 첫째 선한 결과를 얻으려고 악을 행하는 것은 결코 허용될 수 없다는 것, 둘째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마태 7,12) 하는 황금률, 셋째 사랑은 항상 이웃과 그 양심에 대한 존중을 전제로 한다는 것이다. 비록 그 같은 존중이 객관적으로 악한 것을 선으로 받아들이는 것을 뜻하지 않더라도 그러하다.

 

376. 양심이 그릇된 판단을 할 수 있는가?

인간은 언제나 자기 양심의 확실한 판단을 따라야 하지만 그릇된 판단도 내릴 수 있다. 이러한 그릇된 판단이 개인적인 죄의 책임을 늘 면제해 주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고의가 아닌 무지로 말미암아 개인이 저지른 악에 대한 책임은 그에게 물을 수 없다. 그렇다고 해도 그런 행위는 여전히 객관적으로 악이다. 그러므로 자신의 잘못에서 양심을 바로잡도록 노력해야 한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