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필리포스는 길을 가다가 에티오피아 여왕의 내시를 만나 세례를 주고, 모든 고을을 두루 다니며 복음을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은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며, 그 빵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여기에 물이 있습니다. 내가 세례를 받는 데에 무슨 장애가 있겠습니까?>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8,26-40
그 무렵 26 주님의 천사가 필리포스에게 말하였다.
“일어나 예루살렘에서 가자로 내려가는 길을 따라 남쪽으로 가거라.
그것은 외딴길이다.”
27 필리포스는 일어나 길을 가다가 에티오피아 사람 하나를 만났다.
그는 에티오피아 여왕 칸다케의 내시로서,
그 여왕의 모든 재정을 관리하는 고관이었다.
그는 하느님께 경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28 돌아가면서,
자기 수레에 앉아 이사야 예언서를 읽고 있었다.
29 그때에 성령께서 필리포스에게,
“가서 저 수레에 바싹 다가서라.” 하고 이르셨다.
30 필리포스가 달려가 그 사람이 이사야 예언서를 읽는 것을 듣고서,
“지금 읽으시는 것을 알아듣습니까?” 하고 물었다.
31 그러자 그는 “누가 나를 이끌어 주지 않으면
내가 어떻게 알아들을 수 있겠습니까?” 하고서,
필리포스에게 올라와 자기 곁에 앉으라고 청하였다.
32 그가 읽던 성경 구절은 이러하였다. “그는 양처럼 도살장으로 끌려갔다.
털 깎는 사람 앞에 잠자코 서 있는 어린양처럼 자기 입을 열지 않았다.
33 그는 굴욕 속에 권리를 박탈당하였다.
그의 생명이 이 세상에서 제거되어 버렸으니 누가 그의 후손을 이야기하랴?”
34 내시가 필리포스에게 물었다. “청컨대 대답해 주십시오.
이것은 예언자가 누구를 두고 하는 말입니까?

자기 자신입니까, 아니면 다른 사람입니까?”
35 필리포스는 입을 열어 이 성경 말씀에서 시작하여
예수님에 관한 복음을 그에게 전하였다.
36 이렇게 그들이 길을 가다가 물이 있는 곳에 이르자 내시가 말하였다.
“여기에 물이 있습니다.
내가 세례를 받는 데에 무슨 장애가 있겠습니까?”
(37)·38 그러고 나서 수레를 세우라고 명령하였다.
필리포스와 내시, 두 사람은 물로 내려갔다.
그리고 필리포스가 내시에게 세례를 주었다.
39 그들이 물에서 올라오자 주님의 성령께서 필리포스를 잡아채듯 데려가셨다.
그래서 내시는 그를 더 이상 보지 못하였지만 기뻐하며 제 갈 길을 갔다.
40 필리포스는 아스돗에 나타나,
카이사리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고을을 두루 다니며 복음을 전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44-51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이끌어 주지 않으시면 아무도 나에게 올 수 없다.
그리고 나에게 오는 사람은 내가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릴 것이다.
45 ‘그들은 모두 하느님께 가르침을 받을 것이다.’라고 예언서들에 기록되어 있다.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배운 사람은 누구나 나에게 온다.
46 그렇다고 하느님에게서 온 이 말고 누가 아버지를 보았다는 말은 아니다.
하느님에게서 온 이만 아버지를 보았다.
47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믿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
48 나는 생명의 빵이다.
49 너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고도 죽었다.
50 그러나 이 빵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으로,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죽지 않는다.
51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누구든지 이 빵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이다.
내가 줄 빵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나의 살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독서에서 성령께서는 필리포스를 시키시어, 이사야 예언서를 읽고 있는 에티오피아 재정 관리 내시에게 다가가도록 하십니다. 내시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이사야의 예언을 읽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이해할 수는 없었습니다. 필리포스가 그에게 성령의 빛으로 말씀을 일깨워 주자, 그는 이방인이지만 세례를 받기를 청합니다.
인간은 ‘성사’를 통하여 구원되지만 그 성사까지 이끌어 주는 ‘도움의 은총’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에티오피아 관리에게는 그 도움이 필리포스였습니다. 예수님을 만나는 것이 ‘성사’인데, 그 성사를 받도록 하기 위한 믿음을 주는 도움이 필요한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이끌어 주지 않으시면 아무도 나에게 올 수 없다.”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모든 은총은 ‘원하는 이’에게 주어집니다. 에티오피아 내시는 성경을 읽으며 무슨 뜻인지도 모르는 말씀을 알아들으려 애쓰고 있었습니다. 이처럼 알고자 하는 이에게만 진리가 주어집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배운 사람은 누구나 나에게 온다.”라고 하십니다. 아버지께서는 당신께 다가오려는 이들에게 믿음을 주시어 성사의 길을 열어 주십니다.
구걸을 하는 사람이 돈을 담을 그릇 하나도 준비해 놓지 않고 딴청을 피운다면 그런 사람에게 돈을 쥐어 주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성체성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성체를 모시고자 하는 마음과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사람에게 사제가 성체를 영해 줄 수는 없습니다. 성체가 주님의 몸임을 굳게 믿고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합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
 
 

1일 가톨릭교리(출처 : 가톨릭 청년 교리서 YOUCAT)

10. 예수님을 통해 모든 계시가 완성되었나요? 아니면 그분 이후에도 계시는 계속 되나요?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의 마지막 말씀입니다. (66-67)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통해 하느님의 계시가 완전해지고 완성됩니다. 우리가 계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성령은 우리를 진리로 깊이 이끄십니다. '사적계시'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넘어설 수는 없으며, 또한 모든 사람에게 구속력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사적계시는 우리가 복음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뿐입니다. 사적계시의 진실성은 교회가 심사합니다.

 

'[오늘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활 제3주간 토요일(5/11)  (0) 2019.05.11
부활 제3주간 금요일(5/10)  (0) 2019.05.10
부활 제3주간 목요일(5/9)  (0) 2019.05.09
부활 제3주간 수요일(5/8)  (0) 2019.05.08
부활 제3주간 화요일(5/7)  (0) 2019.05.07
부활 제3주간 월요일(5/6)  (0) 2019.05.06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