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아 사도는 열두 사도 가운데 한 사람이었던 배신자 유다의 자리를 메우려고 예수님께서 승천하신 뒤에 사도로 뽑힌 인물이다(사도 1,21-26 참조). 그는 예수님의 공생활 초기부터 다른 제자들과 함께 예수님을 따라다니며 가르침을 받고,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 부활 그리고 승천까지 목격한 이로 예수님의 일흔두 제자(루카 10,1-2 참조) 가운데 하나로 보고 있다. 마티아 사도의 활동과 죽음에 관해서 확실하게 알려진 것은 없으나, 예루살렘에서 선교 활동을 펼친 데 이어 이방인 지역, 특히 에티오피아에서 선교하였다고 전해진다.

말씀의 초대

유다가 내버린 사도직의 자리를 넘겨받게 하려고 제비를 뽑게 하니 마티아가 뽑혀, 열한 사도와 함께 사도가 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하고 명하신다(복음).
 

제1독서

<마티아가 뽑혀, 열한 사도와 함께 사도가 되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15-17.20-26
15 그 무렵 베드로가 형제들 한가운데에 서서 말하였다.
그 자리에는 백스무 명가량 되는 무리가 모여 있었다.
16 “형제 여러분, 예수님을 붙잡은 자들의 앞잡이가 된 유다에 관해서는,
성령께서 다윗의 입을 통하여 예언하신 성경 말씀이 이루어져야 했습니다.
17 유다는 우리 가운데 한 사람으로서
우리와 함께 이 직무를 받았습니다.
20 사실 시편에 ‘그의 처소가 황폐해지고 그 안에 사는 자 없게 하소서.’
또 ‘그의 직책을 다른 이가 넘겨받게 하소서.’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21 그러므로 주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지내시는 동안
줄곧 우리와 동행한 이들 가운데에서,
22 곧 요한이 세례를 주던 때부터 시작하여
예수님께서 우리를 떠나 승천하신 날까지
그렇게 한 이들 가운데에서 한 사람이 우리와 함께
예수님 부활의 증인이 되어야 합니다.”
23 그래서 그들은 바르사빠스라고도 하고 유스투스라는 별명도 지닌 요셉과
마티아 두 사람을 앞에 세우고, 24 이렇게 기도하였다.
“모든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주님,
이 둘 가운데에서 주님께서 뽑으신 한 사람을 가리키시어,

25 유다가 제 갈 곳으로 가려고 내버린 이 직무,
곧 사도직의 자리를 넘겨받게 해 주십시오.”
26 그러고 나서 그들에게 제비를 뽑게 하니 마티아가 뽑혀,
그가 열한 사도와 함께 사도가 되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9-17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12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13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4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
15 나는 너희를 더 이상 종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종은 주인이 하는 일을 모르기 때문이다.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내가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기 때문이다.
16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 있게 하려는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을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시게 하려는 것이다.
17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부자가 삼대 못 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재산을 모은 이의 재주가 삼 대 이상 전수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가톨릭 교회는 그리스도께 받은 유산을 삼 대가 아니라 삼백 대가 지나도록 잘 간직하고 있습니다.
교회가 이어 오는 유산 가운데 하나가 ‘죄를 용서하는 권한’입니다. 그리고 그 유산은 사람이 아니라 직무를 통하여 계승됩니다. 누군가 한 회사의 사장으로 뽑혔다면 사장의 권한까지 부여받게 됩니다. 사장은 직무지만 그 직무와 권한이 다르지 않은 것입니다. 직무를 맡았으면 권한도 받은 것입니다.
사도들은 사도의 직무를 받았기 때문에 예수님에게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받았습니다(요한 20,22-23 참조). 따라서 사도라는 직무와 이에 따라 주어지는 죄를 용서하는 권한은 별개가 아닙니다. 새로운 사도의 직무를 수행하도록 뽑힌 마티아는 다른 사도들이 행하는 권한을 똑같이 받습니다. 그 이유는 그들과 똑같은 권한을 수행하던 유다를 대신하여 똑같은 직무를 맡았기 때문입니다.
권한과 직무는 하나입니다. 직무가 사라지면 권한도 사라집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 사도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실 때 ‘이 땅’(마태 16,19 참조)에서 사용하도록 하셨습니다. 만약 직무를 새롭게 수행할 이를 뽑는 일을 멈추게 된다면,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리는’ 이 열쇠의 특별 권한도 더 이상 이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마티아 사도는 ‘교회의 직무 수행’을 통하여 계속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계승하고 있음을 보여 주는 큰 상징입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