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바오로는 로마에서, 자기의 셋집에서 만 이년 동안 지내며, 자기를 찾아오는 사람을 맞아들인다(제1독서). 요한 복음사가는,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제자가 예수님께서 하신 일들을 증언하고 또 기록한 사람이며 그의 증언은 참되다고 한다(복음).

 
 

제1독서

<바오로는 로마에서 지내면서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였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28,16-20.30-31
16 우리가 로마에 들어갔을 때,
바오로는 자기를 지키는 군사 한 사람과 따로 지내도 좋다는 허락을 받았다.
17 사흘 뒤에 바오로는 그곳 유다인들의 지도자들을 불러 모았다.
그들이 모이자 바오로가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나는 우리 백성이나 조상 전래의 관습을 거스르는 일을
하나도 하지 않았는데도,
예루살렘에서 죄수가 되어 로마인들의 손에 넘겨졌습니다.
18 로마인들은 나를 신문하고 나서 사형에 처할 만한 아무런 근거가 없으므로
나를 풀어 주려고 하였습니다.
19 그러나 유다인들이 반대하는 바람에,
나는 내 민족을 고발할 뜻이 없는데도 하는 수 없이 황제에게 상소하였습니다.
20 그래서 여러분을 뵙고 이야기하려고 오시라고 청하였습니다.
나는 이스라엘의 희망 때문에 이렇게 사슬에 묶여 있습니다.”
30 바오로는 자기의 셋집에서 만 이 년 동안 지내며,
자기를 찾아오는 모든 사람을 맞아들였다.
31 그는 아무 방해도 받지 않고 아주 담대히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며
주 예수 그리스도에 관하여 가르쳤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이 제자가 이 일들을 기록한 사람이다. 그의 증언은 참되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20-25
그때에 20 베드로가 돌아서서 보니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가 따라오고 있었다.
그 제자는 만찬 때에 예수님 가슴에 기대어 앉아 있다가,
“주님, 주님을 팔아넘길 자가 누구입니까?” 하고 물었던 사람이다.
21 그 제자를 본 베드로가 예수님께,
“주님,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22 예수님께서는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 하고 말씀하셨다.
23 그래서 형제들 사이에 이 제자가 죽지 않으리라는 말이 퍼져 나갔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가 죽지 않으리라고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하고 말씀하신 것이다.
24 이 제자가 이 일들을 증언하고 또 기록한 사람이다.
우리는 그의 증언이 참되다는 것을 알고 있다.
25 예수님께서 하신 일은 이 밖에도 많이 있다.
그래서 그것들을 낱낱이 기록하면,
온 세상이라도 그렇게 기록된 책들을
다 담아 내지 못하리라고 나는 생각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제자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요한 복음서에만 나오는 이 제자는 최후 만찬에 등장하였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실 때 유일하게 십자가 밑에 있었던 제자였으며, 예수님께서 성모님을 이 제자에게 어머니로 맡기셨습니다.
오늘 복음에 나오듯 “이 제자가 이 일들을 증언하고 또 기록한 사람”, 곧 요한 사도인 것으로 일반적으로 받아들입니다. 이 제자는 복음서 안에서 자주 베드로 사도와 함께 등장합니다. 예수님의 무덤에 가장 먼저 달려간 것도 그 제자였고, 부활하신 주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을 때 가장 먼저 알아보았던 것도 그 제자였습니다.
그러니 예수님을 가장 많이 사랑한 제자였고, 예수님의 특별한 사랑을 받았던 것도 틀림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베드로 사도는 그 제자를 두고 이렇게 묻습니다. “주님,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이때 예수님께서는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 하고 대답하십니다.
묻는 사람이 무안해질 만큼 단호한 대답입니다. 베드로 사도의 길과 그 제자의 길은 서로 다를 수 있고 또 다르다는 것이고, 중요한 것은 주님께서 인도하시는 대로 각자의 길을 가는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하느님께 받은 탈렌트가 저마다 다르고, 소명도 다릅니다. 중요한 것은 내가 어떤 일을 맡고, 어떤 대우를 받느냐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 소명대로 얼마나 충실히 살아가고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저마다 주님께 받은 소명은 다 가치 있는 것이고 소중한 것입니다. 나는 어떤 소명을 받았고, 또 어떻게 응답하고 있는지 되돌아봅시다. (이성근 사바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