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주님께노래하리라434. 어떤 말로도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그리스도를 선포하며 모든 사람을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사람으로 굳게 서 있게 하려고 가르친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고 물으시고는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고쳐 주신다(복음).
 

제1독서

<과거의 모든 시대에 감추어져 있던 신비를 선포하는 일을 완수하려고 나는 교회의 일꾼이 되었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콜로새서 말씀입니다. 1,24―2,3
형제 여러분,
24 이제 나는 여러분을 위하여 고난을 겪으며 기뻐합니다.
그리스도의 환난에서 모자란 부분을 내가 이렇게
그분의 몸인 교회를 위하여 내 육신으로 채우고 있습니다.
25 하느님께서 여러분을 위하여
당신 말씀을 선포하는 일을 완수하라고 나에게 주신 직무에 따라,
나는 교회의 일꾼이 되었습니다.
26 그 말씀은 과거의 모든 시대와 세대에 감추어져 있던 신비입니다.

그런데 그 신비가 이제는 하느님의 성도들에게 명백히 드러났습니다.
27 하느님께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 나타난 이 신비가
얼마나 풍성하고 영광스러운지
성도들에게 알려 주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그 신비는 여러분 가운데에 계신 그리스도이시고,
그리스도는 영광의 희망이십니다.
28 우리는 이 그리스도를 선포합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을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사람으로 굳건히 서 있게 하려고,
우리는 지혜를 다하여 모든 사람을 타이르고 모든 사람을 가르칩니다.
29 이를 위하여 나는 내 안에서 힘차게 작용하는
그리스도의 기운을 받아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2,1 사실 여러분과 라오디케이아에 있는 이들,
그리고 내 얼굴을 직접 보지 못한 모든 이들을 위하여
내가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를 여러분이 알기 바랍니다.
2 내가 이렇게 하는 것은
여러분과 그들이 마음에 용기를 얻고 사랑으로 결속되어,
풍부하고 온전한 깨달음을 모두 얻고
하느님의 신비 곧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을 갖추게 하려는 것입니다.
3 그리스도 안에 지혜와 지식의 모든 보물이 숨겨져 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그들은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6-11
6 안식일에 예수님께서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셨는데,
그곳에 오른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있었다.
7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예수님을 고발할 구실을 찾으려고,
그분께서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8 예수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
“일어나 가운데에 서라.” 하고 이르셨다.
그가 일어나 서자 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에게 묻겠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10 그러고 나서 그들을 모두 둘러보시고는 그 사람에게,
“손을 뻗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그렇게 하자 그 손이 다시 성하여졌다.
11 그들은 골이 잔뜩 나서 예수님을 어떻게 할까 서로 의논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우리나라에서 영어 공부를 10년을 해도 막상 외국인과 대화를 하려면 입이 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문법 위주로 공부를 하였기에 그렇습니다. 문법보다는 회화에 더 비중을 두는 나라 사람들은 1년만 공부해도 어렵지 않게 영어를 구사합니다. 문법은 영어를 잘하려고 있는 것이지만 그것이 평가로 이어질 때는 오히려 사람을 주눅 들게 만듭니다.오늘 복음의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법으로 사람을 주눅 들게 하는 이들이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을 율법에 묶어 놓고 다른 사람들도 속박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기적을 일으키시어 사람을 고쳐 주시는지 아닌지만 살폈습니다. 기적을 일으키시면 안식일 법을 어겼다고 고발하려는 것이었습니다.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사람을 살리는 것이 좋은지, 죽이는 것이 좋은지 물어보십니다. 안식일 법의 정신과 목적을 물어보시는 것입니다. 그들은 이미 법의 정신을 잃은 이들이었기에 대답을 하지 못합니다. 그런 사람들 앞에서 예수님께서는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앞에 세우시고 “손을 뻗어라.” 하고 말씀하십니다. 법에 속박된 이를 해방시키시는 것입니다.예수님께서 율법에 자유로우실 수 있으셨던 이유는 이미 당신이 누군지 아셨기 때문입니다. 임금은 율법에 속박되지 않지만 백성은 속박됩니다. 내가 아직 세속의 자녀라 믿으면 율법에 속박되고 주눅 듭니다. 그것을 지켜야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줄 압니다.그러나 이미 하느님의 자녀라 믿으면 율법에서 자유롭습니다. 법을 지켜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자녀이기에 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먼저 언어를 익힌 다음에 학교에 가서 문법을 배우는 것과 같습니다. 먼저 하느님의 자녀라 믿어야 율법에서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
 

 

'[오늘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중 제23주간 수요일 (9/11)  (0) 2019.09.11
연중 제23주간 화요일 (9/10)  (0) 2019.09.10
연중 제23주간 월요일 (9/9)  (0) 2019.09.09
연중 제23주일 (9/8)  (0) 2019.09.08
연중 제22주간 토요일 (9/7)  (0) 2019.09.07
연중 제22주간 금요일 (9/6)  (0) 2019.09.06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