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나탄 예언자는 죄를 지었다고 고백한 다윗에게 하느님께서 내리실 재앙을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풍랑을 가라앉히신 뒤 믿음이 약한 제자들을 꾸짖으신다(복음).



제1독서

▥ 사무엘기 하권의 말씀입니다.
12,1-7ㄷ.10-17
그 무렵 1 주님께서 나탄을 다윗에게 보내시니,
나탄이 다윗에게 나아가 말하였다.
“한 성읍에 두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한 사람은 부자이고 다른 사람은 가난했습니다.
2 부자에게는 양과 소가 매우 많았으나,
3 가난한 이에게는 자기가 산 작은 암양 한 마리밖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가난한 이는 이 암양을 길렀는데,
암양은 그의 집에서 자식들과 함께 자라면서,
그의 음식을 나누어 먹고 그의 잔을 나누어 마시며
그의 품 안에서 자곤 하였습니다. 그에게는 이 암양이 딸과 같았습니다.
4 그런데 부자에게 길손이 찾아왔습니다.
부자는 자기를 찾아온 나그네를 대접하려고
자기 양과 소 가운데에서 하나를 잡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가난한 사람의 암양을 잡아 자신을 찾아온 사람을 대접하였습니다.”
5 다윗은 그 부자에 대하여 몹시 화를 내며 나탄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그런 짓을 한 그자는 죽어 마땅하다.
6 그는 그런 짓을 하고 동정심도 없었으니, 그 암양을 네 곱절로 갚아야 한다.”
7 그러자 나탄이 다윗에게 말하였다.
“임금님이 바로 그 사람입니다.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10 ‘이제 네 집안에서는 칼부림이 영원히 그치지 않을 것이다.
네가 나를 무시하고,
히타이트 사람 우리야의 아내를 데려다가 네 아내로 삼았기 때문이다.’
11 주님께서 또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이제 내가 너를 거슬러 너의 집안에서 재앙이 일어나게 하겠다.
네가 지켜보는 가운데 내가 너의 아내들을 데려다 이웃에게 넘겨주리니,
저 태양이 지켜보는 가운데 그가 너의 아내들과 잠자리를 같이할 것이다.
12 너는 그 짓을 은밀하게 하였지만,
나는 이 일을 이스라엘의 모든 백성 앞에서,
그리고 태양이 지켜보는 가운데에서 할 것이다.’”
13 그때 다윗이 나탄에게 “내가 주님께 죄를 지었소.” 하고 고백하였다.
그러자 나탄이 다윗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임금님의 죄를 용서하셨으니
임금님께서 돌아가시지는 않을 것입니다.
14 다만 임금님께서 이 일로 주님을 몹시 업신여기셨으니,
임금님에게서 태어난 아들은 반드시 죽고 말 것입니다.”
15 그러고 나서 나탄은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주님께서 우리야의 아내가 다윗에게 낳아 준 아이를 치시니,
아이가 큰 병이 들었다.
16 다윗은 그 어린아이를 위하여 하느님께 호소하였다.
다윗은 단식하며 방에 와서도 바닥에 누워 밤을 지냈다.
17 그의 궁 원로들이 그의 곁에 서서 그를 바닥에서 일으키려 하였으나,
그는 마다하고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으려고도 하지 않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4,35-41
35 그날 저녁이 되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호수 저쪽으로 건너가자.” 하고 말씀하셨다.
36 그래서 그들이 군중을 남겨 둔 채,
배에 타고 계신 예수님을 그대로 모시고 갔는데,
다른 배들도 그분을 뒤따랐다.
37 그때에 거센 돌풍이 일어 물결이 배 안으로 들이쳐서,
물이 배에 거의 가득 차게 되었다.
38 그런데도 예수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고 계셨다.
제자들이 예수님을 깨우며,
“스승님, 저희가 죽게 되었는데도 걱정되지 않으십니까?” 하고 말하였다.
39 그러자 예수님께서 깨어나시어 바람을 꾸짖으시고 호수더러,
“잠잠해져라. 조용히 하여라!” 하시니 바람이 멎고 아주 고요해졌다.
40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왜 겁을 내느냐?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 하고 말씀하셨다.
41 그들은 큰 두려움에 사로잡혀 서로 말하였다.
“도대체 이분이 누구시기에 바람과 호수까지 복종하는가?”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제가 아는 수녀님이 수녀원 입회 25주년을 맞아 소감을 발표하였는데, 그 내용은 이렇습니다. 입회한 날 저녁 식탁에 사과가 있었습니다. 각자 사과를 반쪽씩 먹었는데, 수녀님은 사과를 더 먹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저녁 잠자리에 들면서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봉헌의 삶을 살고자 수녀원에 들어왔는데, 그까짓 사과 반쪽에 마음을 빼앗기는 자신의 모습에 적잖이 실망하였기 때문입니다. 

“이제 수녀가 된 지 25년이 지났으니 제가 달라졌을까요? 그렇지 않아요. 입회할 때처럼 저는 여전히 그 조그마한 것에도 마음을 빼앗긴답니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입회할 때에는 그런 저 자신을 받아들일 수 없었지만, 지금은 이러한 저를 너그러이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수녀님의 말씀을 들으며 저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여전히 나약하고 이기적이며 부족함이 많지만, 이러한 저 자신을 예전보다는 조금 더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는 단순히 저 자신과 타협한 것이 아니라 이러한 저를 있는 그대로 받아주시는 하느님의 무한한 사랑과 권능을 더 깊이 헤아리는 데서 오는 것입니다.

생각해 보면 인간은 참으로 위대한 존재이지만, 한편으로는 작고 보잘것없는 존재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거센 돌풍 때문에 두려움에 사로잡혀 호들갑을 떨었던 제자들이 그러하였던 것처럼 말입니다. 그럼에도 우리가 넘실대는 파도를 넘어 하느님의 품을 향하여 항해할 수 있는 이유는, 우리와 함께 그 길을 동행해 주시는 예수님께서 계시기 때문입니다. 

(한재호 루카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