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주 하느님께서 가까이 계시는데, 누가 주님의 종을 대적하겠냐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열두 제자와 파스카 만찬을 드시면서, 사람의 아들을 팔아넘기는 자는 불행하다며 유다의 배반을 예고하신다(복음). 

제1독서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4 주 하느님께서는 나에게 제자의 혀를 주시어

지친 이를 말로 격려할 줄 알게 하신다.

그분께서는 아침마다 일깨워 주신다.

내 귀를 일깨워 주시어 내가 제자들처럼 듣게 하신다.

5 주 하느님께서 내 귀를 열어 주시니

나는 거역하지도 않고 뒤로 물러서지도 않았다.

6 나는 매질하는 자들에게 내 등을,

수염을 잡아 뜯는 자들에게 내 뺨을 내맡겼고

모욕과 수모를 받지 않으려고 내 얼굴을 가리지도 않았다.

7 그러나 주 하느님께서 나를 도와주시니 나는 수치를 당하지 않는다.

그러기에 나는 내 얼굴을 차돌처럼 만든다.

나는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을 것임을 안다.

8 나를 의롭다 하시는 분께서 가까이 계시는데

누가 나에게 대적하려는가?

우리 함께 나서 보자. 누가 나의 소송 상대인가? 내게 다가와 보아라.

9 보라, 주 하느님께서 나를 도와주시는데 나를 단죄하는 자 누구인가?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 그때에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로

유다 이스카리옷이라는 자가 수석 사제들에게 가서,

15 “내가 그분을 여러분에게 넘겨주면

나에게 무엇을 주실 작정입니까?” 하고 물었다.

그들은 은돈 서른 닢을 내주었다.

16 그때부터 유다는 예수님을 넘길 적당한 기회를 노렸다.

17 무교절 첫날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스승님께서 잡수실 파스카 음식을

어디에 차리면 좋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18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도성 안으로 아무개를 찾아가,

‘선생님께서 ′나의 때가 가까웠으니

내가 너의 집에서 제자들과 함께 파스카 축제를 지내겠다.′하십니다.’ 하여라.”

19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분부하신 대로 파스카 음식을 차렸다.

20 저녁때가 되자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와 함께 식탁에 앉으셨다.

21 그들이 음식을 먹고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

22 그러자 그들은 몹시 근심하며 저마다

“주님, 저는 아니겠지요?” 하고 묻기 시작하였다.

2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나와 함께 대접에 손을 넣어 빵을 적시는 자, 그자가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

24 사람의 아들은 자기에 관하여 성경에 기록된 대로 떠나간다.

그러나 불행하여라, 사람의 아들을 팔아넘기는 그 사람!

그 사람은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자신에게 더 좋았을 것이다.”

25 예수님을 팔아넘길 유다가 “스승님, 저는 아니겠지요?” 하고 묻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네가 그렇게 말하였다.” 하고 대답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저는 교회의 사람입니다. 가톨릭 사제로 서품을 받았고 하느님의 사랑을 세상에 전하는 삶을 살겠다고 서약하였습니다. 지금은 사람들이 하느님의 말씀인 성경을 쉽게 이해하도록 강의하고 그 복음 말씀에 젖어 살아가도록 도와주는 안내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끔 의문이 듭니다. ‘나는 잘하고 있는가? 하느님의 말씀을 전한다고 하면서 나의 욕심을 채우려고 하느님과 또 그분의 말씀을 이용하고 있지는 않은가? 나를 더 드러내고 유명해지고자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나의 앞에 하느님께서 계시기는 한가? 아니면 하느님 앞에서 내가 너무 나대고 있지는 않은가?’ 이런 고민과 질문은 나태하고 오만하였던 저의 정신을 맑게 만들어 줍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예언하십니다. “너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 그 예언이 저에게는 미래의 일이 아닌 이미 행한 죄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을 팔아’ 자신의 것을 채웠던 사람은 유다가 아니라 저였습니다. 그러나 유다처럼 이야기합니다. “저는 아니겠지요?” 그런 저에게 예수님께서 대답하십니다. “네가 그렇게 말하였다.” 
어쩌면 복음을 묵상하며 쓰고 있는 이 글도 예수님을 팔아 내 배를 채우려고 하는 배반일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일을 한다고 하면서도 나의 일을 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스스로에게 질문해야 우리는 정화될 수 있습니다. “저는 아니겠지요?”라는 스스로에 대한 관대함을 버릴 때, 핑계를 내려놓고 “네가 그렇게 말하였다.”라는 예수님의 대답을 되새길 때 우리의 실수는 줄어들 수 있습니다. 지금 여러분은 누구의 일을 하고 있습니까?(최종훈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