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베드로 사도는 사도들과 원로들을 향하여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하느님께 돌아선 형제들도 주 예수님의 은총으로 구원을 받았으니 감당할 수 없는 멍에를 씌워 하느님을 시험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 사랑 안에 머물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내 판단으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하느님께 돌아선 이들에게 어려움을 주지 말아야 합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5,7-21
그 무렵 7 오랜 논란 끝에 베드로가 일어나 사도들과 원로들에게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다른 민족들도 내 입을 통하여 복음의 말씀을 들어 믿게 하시려고
하느님께서 일찍이 여러분 가운데에서 나를 뽑으신 사실을
여러분은 알고 있습니다.
8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하신 것처럼
그들에게도 성령을 주시어 그들을 인정해 주셨습니다.
9 그리고 그들의 믿음으로 그들의 마음을 정화하시어,
우리와 그들 사이에 아무런 차별도 두지 않으셨습니다.
10 그런데 지금 여러분은 왜 우리 조상들도 우리도 다 감당할 수 없던 멍에를
형제들의 목에 씌워 하느님을 시험하는 것입니까?
11 우리는 그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주 예수님의 은총으로 구원을 받는다고 믿습니다.”
12 그러자 온 회중이 잠잠해졌다.
그리고 바르나바와 바오로가 하느님께서 자기들을 통하여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신 표징과 이적들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13 그들이 말을 마치자 야고보가 이렇게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내 말을 들어 보십시오.
14 하느님께서 처음에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당신의 이름을 위한 백성을 모으시려고 어떻게 배려하셨는지,
시몬이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15 이는 예언자들의 말과도 일치하는데,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16 ‘그 뒤에 나는 돌아와 무너진 다윗의 초막을 다시 지으리라.
그곳의 허물어진 것들을 다시 지어 그 초막을 바로 세우리라.
17 그리하여 나머지 다른 사람들도,
내 이름으로 불리는 다른 모든 민족들도 주님을 찾게 되리라.
주님이 이렇게 말하고 이 일들을 실행하니
18 예로부터 알려진 일들이다.’
19 그러므로 내 판단으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하느님께 돌아선 이들에게 어려움을 주지 말고,
20 다만 그들에게 편지를 보내어,
우상에게 바쳐 더러워진 음식과 불륜과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피를 멀리하라고 해야 합니다.
21 사실 예로부터 각 고을에는,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모세의 율법을 봉독하며 선포하는 이들이 있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 기쁨이 충만하도록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9-1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 말씀은 예수님께서 이 지상에서 당신 삶의 마지막 순간에 제자들과 만찬을 드시며 하신 말씀입니다.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베네딕토 16세 교황께서는 “그리스도인의 기쁨은 하느님의 사랑에 자신을 열고, 하느님께 속하는 데 있다.”(제27차 청소년 주일 담화문)라고 하셨습니다.
길 가는 아무개를 사랑한다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잘 모르는 사람, 나와 일면식도 없는 사람을 어떻게 사랑할 수 있겠습니까? 그럼에도 우리는 방송이나 여러 매체를 통하여 전쟁과 재해, 기아와 무관심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가난하고 취약한 이들을 돕기도 합니다. 그러나 도움의 손길이 가장 절실한 사람은 어쩌면 나의 가족, 친구 또는 성당 교우나 직장 동료 가운데 한 사람일지 모릅니다. 우리는 이따금 익명의 타인에게는 선행을 베풀며 돕고 애덕을 실천하면서도, 정작 가장 친밀한 가족과 형제, 친구들에게는 가깝고 편하다는 이유로 사랑과 도움을 주기는커녕 상처를 주고 미워하며 벽과 담을 쌓아 삶을 지옥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이 지옥에서 어떻게 탈출할 수 있습니까? 아주 간단합니다. 내가 쌓아 올린 미움이라는 벽과 담을 부수는 것입니다. 그러려면 우리는 자신을 겸손하게 낮추고 때로는 아픔을 인내하고, 용서하며 용서를 청해야 합니다. 이러한 행동들은 우리를 천국의 삶으로 이끕니다. 그래서 주님의 기쁨이 우리 안에 있고, 또 우리 기쁨이 충만해지게 합니다. 기쁨은 사랑과 밀접하게 이어져 있습니다. 기쁨과 사랑은 서로 떼어 놓을 수 없는 성령의 두 열매이기 때문입니다(갈라 5,22-23 참조). 하느님 안에서 기쁠 때 우리는 사랑을 실천하며 살아갈 수 있습니다. 주님 안에 머물러 사랑의 기쁨을 누리며 그 사랑 안에 만족하지 말고 다른 이들을 위하여 애덕을 실천할 때, 우리는 ‘주님 계명을 지켜 주님 사랑 안에 머무르게 됩니다’.

(신우식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