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느님께서는 인자하신 아버지시며 모든 위로의 하느님이시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산으로 오르시어 제자들에게,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하시며 여덟 가지 참된 행복을 가르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위로해 주시어 환난을 겪는 사람들을 위로할 수 있게 하십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2서 시작입니다.
1,1-7
1 하느님의 뜻에 따라
그리스도 예수님의 사도가 된 바오로와 티모테오 형제가
코린토에 있는 하느님의 교회와
온 아카이아에 있는 모든 성도에게 인사합니다.
2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3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느님께서는 찬미받으시기를 빕니다.
그분은 인자하신 아버지시며 모든 위로의 하느님이십니다.
4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환난을 겪을 때마다 위로해 주시어,
우리도 그분에게서 받은 위로로,
온갖 환난을 겪는 사람들을 위로할 수 있게 하십니다.
5 그리하여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에게 넘치듯이,
그리스도를 통하여 내리는 위로도 우리에게 넘칩니다.
6 우리가 환난을 겪는 것도 여러분이 위로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이고,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도 여러분이 위로를 받게 하려는 것입니다.
이 위로는 우리가 겪는 것과 똑같은 고난을
여러분도 견디어 나아갈 때에 그 힘을 드러냅니다.
7 우리가 여러분에게 거는 희망은 든든합니다.
여러분이 우리와 고난을 함께 받듯이
위로도 함께 받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12ㄴ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보시고 산으로 오르셨다.
그분께서 자리에 앉으시자 제자들이 그분께 다가왔다.
2 예수님께서 입을 여시어 그들을 이렇게 가르치셨다.
3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4 행복하여라, 슬퍼하는 사람들! 그들은 위로를 받을 것이다.
5 행복하여라, 온유한 사람들! 그들은 땅을 차지할 것이다.
6 행복하여라, 의로움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들! 그들은 흡족해질 것이다.
7 행복하여라, 자비로운 사람들! 그들은 자비를 입을 것이다.
8 행복하여라,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그들은 하느님을 볼 것이다.
9 행복하여라,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 그들은 하느님의 자녀라 불릴 것이다.
10 행복하여라, 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11 사람들이 나 때문에 너희를 모욕하고 박해하며,
너희를 거슬러 거짓으로 온갖 사악한 말을 하면, 너희는 행복하다!
12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너희가 하늘에서 받을 상이 크다.
사실 너희에 앞서 예언자들도 그렇게 박해를 받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부모에게는 자녀의 성공이, 공부하는 학생에게는 좋은 성적이,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에게는 합격이, 직장 생활을 하는 사람에게는 승진과 높은 연봉이 행복의 지표라고 여겨질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은 어떤 사람입니까? 예수님께서는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슬퍼하는 사람들, 온유한 사람들, 의로움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들, 자비로운 사람들,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 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 그들이 바로 진정한 행복을 누리는 사람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동의할 수 있으신가요?
예수님의 가르침과 내가 살아오면서 가졌던 생각이 일치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정반대의 길을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으신지요? 또한 예수님께서 행복한 사람이라고 하는 이들이 받게 될 상은, 자녀를 뒷바라지하면서, 열심히 공부하고 시험을 준비하며, 직장에서 열심히 일해서 얻고자 하는 것들과는 굉장한 거리가 있습니다. 하늘 나라가 나의 것이라고 행복한가요? 자비를 입어 행복한가요? 하느님을 뵐 것이라는 게 행복으로 다가오나요? 내가 하느님의 자녀로 불린다는 것이 나에게 행복감을 주나요?
예수님의 가르침을 따르면, 이처럼 내가 세상에서 바라는 것들을 얻지 못할 것 같습니다. 이렇듯 우리의 모습은 예수님의 가르침과 제법 거리가 있습니다. 이유는 단순합니다. 예수님의 시선은 이미 하늘 나라를 향하여 있지만, 우리의 시선은 우리를 둘러싼 주변을 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기준으로만 바라보았던 세상입니다. 오늘 말씀을 통하여 우리 시선 밖에 하느님께서 계시고 하늘 나라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우리는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는 것입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