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누구에게도 폐를 끼치지 않으려고 밤낮으로 일하면서 복음을 선포하였다고 말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에게, 겉은 의인으로 보이지만 속은 위선과 불법으로 가득 찬 회칠한 무덤 같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우리는 밤낮으로 일하면서 복음을 여러분에게 선포하였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1서 말씀입니다.

2,9-13

9 형제 여러분, 여러분은 우리의 수고와 고생을 잘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여러분 가운데 누구에게도 폐를 끼치지 않으려고 밤낮으로 일하면서,

하느님의 복음을 여러분에게 선포하였습니다.

10 우리가 신자 여러분에게 얼마나 경건하고 의롭게

또 흠 잡힐 데 없이 처신하였는지,

여러분이 증인이고 하느님께서도 증인이십니다.

11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아버지가 자녀들을 대하듯

여러분 하나하나를 대하면서,

12 당신의 나라와 영광으로 여러분을 부르시는 하느님께 합당하게 살아가라고

여러분에게 권고하고 격려하며 역설하였습니다.

13 우리는 또한 끊임없이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가 전하는 하느님의 말씀을 들을 때,

여러분이 그것을 사람의 말로 받아들이지 않고

사실 그대로 하느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입니다.

그 말씀이 신자 여러분 안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는 예언자들을 살해한 자들의 자손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3,27-32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7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겉은 아름답게 보이지만 속은 죽은 이들의 뼈와

온갖 더러운 것으로 가득 차 있는 회칠한 무덤 같기 때문이다.

28 이처럼 너희도 겉은 다른 사람들에게 의인으로 보이지만,

속은 위선과 불법으로 가득하다.

29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예언자들의 무덤을 만들고 의인들의 묘를 꾸미면서,

30 ‘우리가 조상들 시대에 살았더라면

예언자들을 죽이는 일에 가담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고 말하기 때문이다.

31 그렇게 하여 너희는 예언자들을 살해한 자들의 자손임을 스스로 증언한다.

32 그러니 너희 조상들이 시작한 짓을 마저 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는, 겉은 아름다워 다른 사람들에게 의인으로 보이지만, 속은 위선과 불법, 탐욕과 방종으로 가득 찬 회칠한 무덤 같은(마태 23,25.27 참조)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에게 불행하다고, 빨리 회개하라고 촉구하십니다. 이러한 인간의 모습을 잘 설명해 주는 바오로 사도의 말씀이 있습니다. “나의 내적 인간은 하느님의 법을 두고 기뻐합니다. 그러나 내 지체 안에는 다른 법이 있어 내 이성의 법과 대결하고 있음을 나는 봅니다. 그 다른 법이 나를 내 지체 안에 있는 죄의 법에 사로잡히게 합니다. 나는 과연 비참한 인간입니다. 누가 이 죽음에 빠진 몸에서 나를 구해 줄 수 있습니까?”(로마 7,22-24) 그래서 저는 사람의 마음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인간에게는 두 개의 마음이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사람을 만드실 때, “흙의 먼지로 사람을 빚으시고, 그 코에 생명의 숨을 불어넣으시니”(창세 2,7) 사람이 되었습니다. 이 숨이 바로 하느님의 생명이고 또한 성령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인간의 마음은 하느님의 마음과 육의 마음으로 되어 있습니다. 하느님에게서 온 마음은 주는 마음이고, 육에서 온 마음은 받는 마음입니다. 주는 마음은 사랑하는 마음이기에 기쁨에 넘치고 또한 살리는 마음입니다. 반대로, 받는 마음은 타인으로부터 사랑받고 인정받으며, 더 가지려고 하는 마음이기에 늘 불안과 두려움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바라는 것을 얻을 수 없을 때 분노하게 되고 큰 상처로 남습니다. 이 마음은 죽이는 마음이 되기 쉽습니다. 우리는 주는 마음이 살리는 마음이라는 것을 압니다. 그러나 주는 마음보다는 받고 싶은 마음일 때가 많습니다. 그 받고 싶은 마음이 커져 탐욕과 방종으로 발전하고 끝내 불법을 저지르고 위선자가 되기도 합니다. 
누가 이 비참함에서 “나를 구해 줄 수 있습니까?”(로마 7,24) 

(서철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