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조용히 살도록 힘쓰며 자기 일에 전념하고 자기 손으로 제 일을 하라고 권고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늘 나라는 어떤 사람이 여행을 떠나면서 종들을 불러 재산을 맡기는 것과 같다며 비유를 들어 말씀하신다(복음).

제1독서

<여러분 자신이 하느님에게 서로 사랑하라는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1서 말씀입니다.

4,9-11

형제 여러분,

9 형제애에 관해서는 누가 여러분에게 써 보낼 필요가 없습니다.

여러분 자신이 하느님에게

서로 사랑하라는 가르침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10 사실 여러분은 온 마케도니아에 있는 모든 형제에게

그것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형제 여러분, 여러분에게 권고합니다.

더욱더 그렇게 하고, 11 우리가 여러분에게 지시한 대로,

조용히 살도록 힘쓰며 자기 일에 전념하고 자기 손으로 제 일을 하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네가 작은 일에 성실하였으니 와서 네 주인과 함께 기쁨을 나누어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5,14-3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런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14 “하늘 나라는 어떤 사람이 여행을 떠나면서 종들을 불러 재산을 맡기는 것과 같다.

15 그는 각자의 능력에 따라 한 사람에게는 다섯 탈렌트,

다른 사람에게는 두 탈렌트,

또 다른 사람에게는 한 탈렌트를 주고 여행을 떠났다.

16 다섯 탈렌트를 받은 이는 곧 가서 그 돈을 활용하여 다섯 탈렌트를 더 벌었다.

17 두 탈렌트를 받은 이도 그렇게 하여 두 탈렌트를 더 벌었다.

18 그러나 한 탈렌트를 받은 이는 물러가서 땅을 파고 주인의 그 돈을 숨겼다.

19 오랜 뒤에 종들의 주인이 와서 그들과 셈을 하게 되었다.

20 다섯 탈렌트를 받은 이가 나아가서 다섯 탈렌트를 더 바치며,

‘주인님, 저에게 다섯 탈렌트를 맡기셨는데,

보십시오, 다섯 탈렌트를 더 벌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1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일렀다. ‘잘하였다, 착하고 성실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성실하였으니 이제 내가 너에게 많은 일을 맡기겠다.

와서 네 주인과 함께 기쁨을 나누어라.’

22 두 탈렌트를 받은 이도 나아가서,

‘주인님, 저에게 두 탈렌트를 맡기셨는데,

보십시오, 두 탈렌트를 더 벌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3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일렀다. ‘잘하였다, 착하고 성실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성실하였으니 이제 내가 너에게 많은 일을 맡기겠다.

와서 네 주인과 함께 기쁨을 나누어라.’

24 그런데 한 탈렌트를 받은 이는 나아가서 이렇게 말하였다.

‘주인님, 저는 주인님께서 모진 분이시어서,

심지 않은 데에서 거두시고

뿌리지 않은 데에서 모으신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25 그래서 두려운 나머지 물러가서 주인님의 탈렌트를 땅에 숨겨 두었습니다.

보십시오, 주인님의 것을 도로 받으십시오.’

26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이 악하고 게으른 종아! 내가 심지 않은 데에서 거두고

뿌리지 않은 데에서 모으는 줄로 알고 있었다는 말이냐?

27 그렇다면 내 돈을 대금업자들에게 맡겼어야지.

그리하였으면 내가 돌아왔을 때에 내 돈에 이자를 붙여 돌려받았을 것이다.

28 저자에게서 그 한 탈렌트를 빼앗아 열 탈렌트를 가진 이에게 주어라.

29 누구든지 가진 자는 더 받아 넉넉해지고,

가진 것이 없는 자는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30 그리고 저 쓸모없는 종은 바깥 어둠 속으로 내던져 버려라.

거기에서 그는 울며 이를 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는 354년 북아프리카의 타가스테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22세에 카르타고에서 수사학 교사가 되었는데, 이때 키케로의 『호르텐시우스』에서 ‘지혜에 대한 사랑’(philosophia)이라는 말을 발견하고는, 평생 지혜를 찾고자 노력하였습니다. 387년 세례를 받았으나 신앙생활은 갈등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우구스티노에게 결정적인 사건이 일어납니다. 성인이 바로 그 유명한 “집어 읽어라.”(Tolle, Lege.)라는 말씀을 듣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성경을 펴서 읽습니다. “흥청대는 술잔치와 만취, 음탕과 방탕, 다툼과 시기 속에 살지 맙시다. 그 대신에 주 예수 그리스도를 입으십시오”(로마 13,13-14). 그는 고향으로 돌아가 수도 생활에 전념합니다. 사제품과 주교품을 받은 뒤 히포의 주교로서 공동체를 돌보고, 이단과 싸우며 교회의 일치와 평화를 이루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오, 그토록 오래되었으면서도 그토록 새로운 아름다움이시여, 제가 당신을 너무나도 늦게 사랑하였습니다! 당신께서는 제 안에 계셨습니다. 그런데 …… 저는 밖에서 당신을 찾았습니다. …… 저는 당신 안에 있지 않으며 아무것도 아닌 것에 사로잡혀 당신을 멀리하였습니다. 당신께서 저를 부르셨습니다. …… 저는 당신을 맛보았습니다. 이제 저는 당신으로 인하여 허기지고, 갈증이 납니다. 당신은 저를 건드리셨으며, 이제 저는 당신께서 주신 평화를 위하여 맹렬히 불타오릅니다”(『고백록』). “모든 회개는 밖에서 안으로 들어가는 과정입니다. 아우구스티노는 회심하기 전까지 밖에서 살았는데, 하느님께서 그를 내면으로 끌어들이셨습니다”(모리스 젱델, 『감탄과 가난』, 28-29면). 나는 오늘 하루 무엇을 찾고 있나요? 

(서철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