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욥은, 구원자께서 살아 계시고 그분께서 마침내 먼지 위에서 일어서시리라고 한다(제1독서). 바오로 사도는, 우리가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느님의 진노에서 구원을 받게 되리라는 것은 분명하다고 한다(제2독서). 예수님께서는 산으로 오르시어 제자들에게 여덟 가지 참된 행복을 가르치신다(복음).

제1독서

▥ 욥기의 말씀입니다.

19,1.23-27ㄴ

1 욥이 말을 받았다.

23 “아, 제발 누가 나의 이야기를 적어 두었으면!

제발 누가 비석에다 기록해 주었으면!

24 철필과 납으로 바위에다 영원히 새겨 주었으면!

25 그러나 나는 알고 있다네, 나의 구원자께서 살아 계심을.

그분께서는 마침내 먼지 위에서 일어서시리라.

26 내 살갗이 이토록 벗겨진 뒤에라도 이 내 몸으로 나는 하느님을 보리라.

27 내가 기어이 뵙고자 하는 분,

내 눈은 다른 이가 아니라 바로 그분을 보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제2독서

▥ 사도 바오로의 로마서 말씀입니다.

5,5-11

형제 여러분, 5 희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받은 성령을 통하여

하느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어졌기 때문입니다.

6 우리가 아직 나약하던 시절,

그리스도께서는 정해진 때에 불경한 자들을 위하여 돌아가셨습니다.

7 의로운 이를 위해서라도 죽을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혹시 착한 사람을 위해서라면 누가 죽겠다고 나설지도 모릅니다.

8 그런데 우리가 아직 죄인이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돌아가심으로써,

하느님께서는 우리에 대한 당신의 사랑을 증명해 주셨습니다.

9 그러므로 이제 그분의 피로 의롭게 된 우리가 그분을 통하여

하느님의 진노에서 구원을 받게 되리라는 것은 더욱 분명합니다.

10 우리가 하느님의 원수였을 때에

그분 아드님의 죽음으로 그분과 화해하게 되었다면,

화해가 이루어진 지금 그 아드님의 생명으로 구원을 받게 되리라는 것은

더욱 분명합니다.

11 그뿐 아니라 우리는 또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느님을 자랑합니다.

이 그리스도를 통하여 이제 화해가 이루어진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12ㄴ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보시고 산으로 오르셨다.

그분께서 자리에 앉으시자 제자들이 그분께 다가왔다.

2 예수님께서 입을 여시어 그들을 이렇게 가르치셨다.

3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4 행복하여라, 슬퍼하는 사람들! 그들은 위로를 받을 것이다.

5 행복하여라, 온유한 사람들! 그들은 땅을 차지할 것이다.

6 행복하여라, 의로움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들! 그들은 흡족해질 것이다.

7 행복하여라, 자비로운 사람들! 그들은 자비를 입을 것이다.

8 행복하여라,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그들은 하느님을 볼 것이다.

9 행복하여라,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 그들은 하느님의 자녀라 불릴 것이다.

10 행복하여라, 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11 사람들이 나 때문에 너희를 모욕하고 박해하며,

너희를 거슬러 거짓으로 온갖 사악한 말을 하면, 너희는 행복하다!

12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너희가 하늘에서 받을 상이 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서 ‘과거의 오늘’이라고 하여 몇 년 전에 찍었던 사진을 보여 주었습니다. 사람들과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제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 웃는 얼굴들 사이에서 갑자기 하느님의 곁으로 가신 분이 보였습니다. 함께 만날 수도, 이야기를 나누며 웃을 수도 없는 지금이 왠지 미안해졌습니다.
같은 것을 보면서도 이해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함께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내 이야기만 하였습니다. 같은 자리에 있으면서 외면할 때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미안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했습니다. 그런 저를 사제로, 동료로, 동행자로, 그리고 친구로 받아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런 안타까움과 미안함과 감사함에 그분이 더욱 그리워집니다.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어쩌면 그의 가난했던 마음을, 그의 슬픔과 아픔을, 그의 부드럽고 따뜻했던 마음을, 그의 간절했던 호소를 조금이나마 이해해 보려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나를 위하여 많은 것을 내어놓고 희생하였지만, 그래서 나보다 더 눈물 흘리고 아파하였지만, 그럼에도 행복해하였음을 깨닫고 감사해하며 미안해하는 것이 그리움입니다. 저는 지금 그 사람이 너무 그립습니다. 그런 그리움을 더욱 많이 떠올리고 싶습니다. 나의 삶에서, 나의 지난 시간 속에서 그 그리운 모습들을 추억합니다. 
또한 오늘 누군가의 그리움이 되고 싶습니다. 그들이 나를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내가 그들보다 더 아파하고 힘들더라도, 그들이 나를 외면하고 멀리하여도 그들에게 그리움이 되어 주고자 더욱 사랑하고 싶습니다. 아니, 그들의 그리움이 될 수 있어 지금 행복합니다. (최종훈 토마스 신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