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곤경과 고난 가운데에 있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위로와 희망의 예언을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마을을 두루 다니시면서 병자들을 모두 고쳐 주신다. 그리고 열두 제자에게 마귀를 쫓아내고 병자를 고치는 권한을 주신다(복음).

제1독서

<네가 부르짖으면 주님께서 반드시 자비를 베푸시리라.>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30,19-21.23-26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주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19 “예루살렘에 사는 너희 시온 백성아
너희는 다시 울지 않아도 되리라.
네가 부르짖으면 그분께서 반드시 너희에게 자비를 베푸시고
들으시는 대로 너희에게 응답하시리라.
20 비록 주님께서 너희에게 곤경의 빵과 고난의 물을 주시지만
너의 스승이신 그분께서는 더 이상 숨어 계시지 않으리니
너희 눈이 너희의 스승을 뵙게 되리라.
21 그리고 너희가 오른쪽으로 돌거나 왼쪽으로 돌 때
뒤에서 ‘이것이 바른길이니 이리로 가거라.’ 하시는 말씀을
너희 귀로 듣게 되리라.
23 그분께서 너희가 밭에 뿌린 씨앗을 위하여 비를 내리시니
밭에서 나는 곡식이 여물고 기름지리라.
그날에 너희의 가축은 넓은 초원에서 풀을 뜯고
24 밭일을 하는 소와 나귀는 삽과 거름대로 까불러 간을 맞춘 사료를 먹으리라.
25 큰 살육이 일어나는 날, 탑들이 무너질 때
높은 산 위마다, 솟아오른 언덕 위마다, 물이 흐르는 도랑들이 생기리라.
26 또 주님께서 당신 백성의 상처를 싸매 주시고
당신의 매를 맞아 터진 곳을 낫게 해 주시는 날
달빛은 햇빛처럼 되고 햇빛은 일곱 배나 밝아져
이레 동안의 빛을 한데 모은 듯하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9,35─10,1.6-8
그때에 35 예수님께서는 모든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면서,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셨다.
36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 있었기 때문이다.
37 그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38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10,1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그들에게 더러운 영들에 대한 권한을 주시어,
그것들을 쫓아내고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게 하셨다.
5 예수님께서 이 열두 사람을 보내시며 이렇게 분부하셨다.
6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가라.
7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여라.
8 앓는 이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어라.
나병 환자들을 깨끗하게 해 주고 마귀들을 쫓아내어라.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저는 늘 이렇게 단순하게 기도합니다. 먼저 성경을 읽습니다. 읽으면서 마음에 와닿는 성경 말씀 한 구절이나 한 낱말을 찾습니다.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라는 기도 문구처럼 하루 한 말씀이면 충분하다는 마음입니다. 그렇게 찾은 말씀을 외우고, 하루 종일 되뇌이며 그 말씀대로 살아 보려고 합니다. 
이렇게 기도하기 시작하였을 때, 처음으로 저에게 크게 와닿은 말씀이 오늘 복음의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마태 10,8)였습니다. 이 말씀을 외우고 되뇌이면서 후배들과 함께 산책을 하게 되었는데, 한 후배가 자기는 이번에 졸업 여행을 가지 못하게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가정 형편이 갑자기 어려워져 여행비가 없어서라는 것이었습니다. 여행 경비를 물으니 13만 원이었습니다. 얼마 전 가족들로부터 받은 용돈이 13만 원 있었고, 마침 그때 되새기던 말씀이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였기에 이것은 하느님의 뜻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말씀대로 조용히 13만 원을 그의 책상에 가져다 놓았습니다. 말씀대로 실천하였다고 생각하니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후배들이 졸업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정작 제가 경비를 내주었던 그 후배는 돌아와 인사하러 오지 않았습니다. 섭섭하기도 하고 화가 났습니다. 그러다가 그 후배를 속으로 원망하기 시작하였고, 심지어 분노까지 치밀어 올랐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눈에 확 들어오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루카 17,10). 화가 날 때마다 이 말씀을 되뇌었더니 한 달쯤 지나자 비로소 마음에 평화가 찾아왔습니다.
아이가 태어나서 ‘엄마’라는 말을 하려면 ‘엄마’라는 말을 만 번은 들어야 한다고 합니다. 사제나 대부모들이 하느님의 말씀을 여러분의 귀에 만 번은 들려주어야 하는데, 그렇게 할 수 없으니 스스로 만 번을 들려주어야 합니다. 그래야 입이 열려 비로소 말씀을 실천하는 신앙인이 될 수 있습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