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교회 공동체마다 원로들을 임명하고, 주님께 그들을 의탁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평화를 남기고 간다고 하시며, 당신께서 주시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 자기들과 함께 해 주신 모든 일을 교회에 보고하였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14,19-28
그 무렵 19 안티오키아와 이코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오로에게 돌을 던졌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로 생각하고 도시 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20 그러나 제자들이 둘러싸자 그는 일어나 도시 안으로 들어갔다.
이튿날 그는 바르나바와 함께 데르베로 떠나갔다.
21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그 도시에서 복음을 전하고
수많은 사람을 제자로 삼은 다음,
리스트라와 이코니온으로 갔다가 이어서 안티오키아로 돌아갔다.
22 그들은 제자들의 마음에 힘을 북돋아 주고
계속 믿음에 충실하라고 격려하면서,
“우리가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23 그리고 교회마다 제자들을 위하여 원로들을 임명하고,
단식하며 기도한 뒤에, 그들이 믿게 된 주님께 그들을 의탁하였다.
24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피시디아를 가로질러 팜필리아에 다다라,
25 페르게에서 말씀을 전하고서 아탈리아로 내려갔다.
26 거기에서 배를 타고 안티오키아로 갔다.
바로 그곳에서 그들은 선교 활동을 위하여 하느님의 은총에 맡겨졌었는데,
이제 그들이 그 일을 완수한 것이다.
27 그들은 도착하자마자 교회 신자들을 불러,
하느님께서 자기들과 함께 해 주신 모든 일과
또 다른 민족들에게 믿음의 문을 열어 주신 것을 보고하였다.
28 그리고 제자들과 함께 오래 머물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내 평화를 너희에게 준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14,27-31ㄱ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7 “나는 너희에게 평화를 남기고 간다. 내 평화를 너희에게 준다.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
너희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도, 겁을 내는 일도 없도록 하여라.
28 ‘나는 갔다가 너희에게 돌아온다.’고 한 내 말을 너희는 들었다.
너희가 나를 사랑한다면 내가 아버지께 가는 것을 기뻐할 것이다.
아버지께서 나보다 위대하신 분이시기 때문이다.
29 나는 일이 일어나기 전에 너희에게 미리 말하였다.
일이 일어날 때에 너희가 믿게 하려는 것이다.
30 나는 너희와 더 이상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않겠다.
이 세상의 우두머리가 오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나에게 아무 권한도 없다.
31 그러나 내가 아버지를 사랑한다는 것과
아버지께서 명령하신 대로 내가 한다는 것을 세상이 알아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나는 너희에게 평화를 남기고 간다. 내 평화를 너희에게 준다.” 그런데 마태오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은 말씀도 하십니다.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지 마라.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 나는, 아들이 아버지와, 딸이 어머니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갈라서게 하려고 왔다”(마태 10,34-35). 그렇다면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주시겠다는 평화는 도대체 어떤 것일까요? 
세상 사람들이 기대하는 평화는 아마도 전쟁이나 갈등, 분쟁과 싸움이 없는 조용하고 평온한 상태일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평화는 가식적이고 꾸며진 경우가 많습니다. 세상에는 여전히 문제가 많고 해결해야 할 일들이 넘쳐 나는데도 겉으로는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포장되어 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정치적 경제적 측면에서 의도적으로 포장되기도 하고,  사람들의 무관심과 무지 때문에 문제들이 드러나지 않는 경우도 꽤 많습니다. 어떤 이유로든 어떻게든 포장되고 가려진 문제 위에 세워진 평화는 우리를 기만합니다. 불의와 부정과 부패가 평화라는 가식의 탈을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분명히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참된 평화를 얻으려면 아들이 아버지와 맞서고, 딸이 어머니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서로 맞서는 아픔의 과정이 반드시 필요한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렵고 힘든 과정을 거치고 얻은 평화가 아니라면 그 또한 거짓 평화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평화를 바라시나요? 주님께서 주시는 평화인가요? 아니면 세상이 주는 평화인가요? 권정생 작가의 『우리들의 하느님』이란 책 속의 한 문장이 생각납니다. “평화는 고요히 소리 없는 것이 아니라, 고통을 나누고 힘을 나누며 함께 살아가는 괴로운 세상이다.” 

(박문수 막시미노 신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