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주님께서 나봇의 포도밭을 차지한 아합의 죄를 물으신다. 아합이 단식하자 주님께서는 재앙을 늦추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원수를 사랑하고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너는 이스라엘을 죄짓게 하였다.>
▥ 열왕기 상권의 말씀입니다.21,17-29
나봇이 죽은 뒤에, 17 주님의 말씀이 티스베 사람 엘리야에게 내렸다.
18 “일어나 사마리아에 있는 이스라엘 임금 아합을 만나러 내려가거라.
그는 지금 나봇의 포도밭을 차지하려고 그곳에 내려가 있다.
19 그에게 이렇게 전하여라.
‘주님이 말한다. 살인을 하고 땅마저 차지하려느냐?’
그에게 또 이렇게 전하여라. ‘주님이 말한다.
개들이 나봇의 피를 핥던 바로 그 자리에서 개들이 네 피도 핥을 것이다.’”
20 아합 임금이 엘리야에게 말하였다. “이 내 원수! 또 나를 찾아왔소?”
엘리야가 대답하였다. “또 찾아왔습니다.
임금님이 자신을 팔면서까지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하시기 때문입니다.
21 ‘나 이제 너에게 재앙을 내리겠다. 나는 네 후손들을 쓸어버리고,
아합에게 딸린 사내는 자유인이든 종이든 이스라엘에서 잘라 버리겠다.
22 나는 너의 집안을 느밧의 아들 예로보암의 집안처럼,
그리고 아히야의 아들 바아사의 집안처럼 만들겠다.
너는 나의 분노를 돋우고 이스라엘을 죄짓게 하였다.’
23 주님께서는 이제벨을 두고도,
‘개들이 이즈르엘 들판에서 이제벨을 뜯어 먹을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24 ‘아합에게 딸린 사람으로서 성안에서 죽은 자는 개들이 먹어 치우고,
들에서 죽은 자는 하늘의 새가 쪼아 먹을 것이다.’”
25 아합처럼 아내 이제벨의 충동질에 넘어가 자신을 팔면서까지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지른 자는 일찍이 없었다.
26 아합은 주님께서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서 쫓아내신 아모리인들이 한 그대로
우상들을 따르며 참으로 역겨운 짓을 저질렀다.
27 아합은 이 말을 듣자,
제 옷을 찢고 맨몸에 자루옷을 걸치고 단식에 들어갔다.
그는 자루옷을 입은 채 자리에 누웠고, 풀이 죽은 채 돌아다녔다.
28 그때에 티스베 사람 엘리야에게 주님의 말씀이 내렸다.
29 “너는 아합이 내 앞에서 자신을 낮춘 것을 보았느냐?
그가 내 앞에서 자신을 낮추었으니,
그가 살아 있는 동안에는 내가 재앙을 내리지 않겠다.
그러나 그의 아들 대에 가서 그 집안에 재앙을 내리겠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5,43-4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3 “‘네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
그리고 네 원수는 미워해야 한다.’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44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45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
46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47 그리고 너희가 자기 형제들에게만 인사한다면,
너희가 남보다 잘하는 것이 무엇이겠느냐?
그런 것은 다른 민족 사람들도 하지 않느냐?
48 그러므로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제1독서에서 하느님께서는 당신 앞에서 자신을 참으로 낮춘 아합을 보시고 그에게서 재앙을 거두십니다. 우리는 모두 하느님 앞에서 부족하고 부당한 죄인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시편 말씀을 입으로 고백하며 주님의 자비를 청합니다. “하느님, 당신 자애로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시편 51[50],3). 하느님께서는 죄인이며 참으로 보잘것없는 우리를 자비로이 부르시어, 예수님을 통하여 우리를 당신 자녀가 되게 하시고 영원한 생명의 길로 초대해 주셨습니다.
한편 오늘 복음은 마태오 복음서의 여섯 가지 대당 명제(마태 5,21-48 참조) 가운데 마지막인 “원수를 사랑하여라.”라는 예수님의 가르침입니다. 우리는 이미 원수를 사랑하고 박해하는 이들을 위해서 기도하라는 말씀을 너무도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좀 더 주목하게 되는 구절은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라는 이어지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이미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인 줄 알았는데, 예수님께서는 산상 설교의 중심에서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의 자녀가 되는 핵심 조건으로 원수에 대한 사랑과 박해하는 이들을 위한 기도를 요구하십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께서는 악인과 선인에게 똑같이 기회를 주시는 분이시고, 모든 이가 구원받기를 바라시는 자비로우신 아버지이십니다. 자녀들은 아버지의 성품을 본받고 따르며 아버지의 모습을 비추는 이들입니다.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하고 자기 형제들에게만 인사하는 것은 누구나 다 하는 일입니다. 서양 격언에 “선을 악으로 갚는 것은 마귀의 일이며, 선을 선으로 갚는 것은 사람의 일, 악을 선으로 갚는 것은 하느님의 일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고, 또한 하느님의 자녀로서 주님과 영원히 함께 살기 위하여 하느님의 일을 해야 하겠습니다. 하느님의 자녀는 아버지를 닮아 사랑과 자비로 주위의 모든 사람을 품습니다.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이민영 예레미야 신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