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엘리야를 하늘로 들어 올리시고, 엘리사는 스승 엘리야의 영의 두 몫을 청해 받는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갑자기 불 병거가 나타나더니, 엘리야가 하늘로 올라갔다.>
▥ 열왕기 하권의 말씀입니다.2,1.6-14
1 주님께서 엘리야를 회오리바람에 실어 하늘로 들어 올리실 때였다.
엘리야와 엘리사가 길갈을 떠나 걷다가, 예리코에 도착하자
6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말하였다.
“너는 여기 남아 있어라. 주님께서 나를 요르단 강으로 보내셨기 때문이다.”
그러나 엘리사는 “주님께서 살아 계시고 스승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저는 결코 스승님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 두 사람은 함께 떠났다.
7 예언자들의 무리 가운데 쉰 명이 그들을 따라갔다.
두 사람이 요르단 강 가에 멈추어 서자, 그들도 멀찍이 떨어져 멈추어 섰다.
8 엘리야가 겉옷을 들어 말아 가지고 물을 치니, 물이 이쪽저쪽으로 갈라졌다.
그리하여 그 두 사람은 마른땅을 밟고 강을 건넜다.
9 강을 건넌 다음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물었다.
“주님께서 나를 너에게서 데려가시기 전에,
내가 너에게 해 주어야 할 것을 청하여라.”
그러자 엘리사가 말하였다.
“스승님 영의 두 몫을 받게 해 주십시오.”
10 엘리야가 말하였다. “너는 어려운 청을 하는구나.
주님께서 나를 데려가시는 것을 네가 보면 그대로 되겠지만,
보지 못하면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다.”
11 그들이 이야기를 하면서 계속 걸어가는데,
갑자기 불 병거와 불 말이 나타나서 그 두 사람을 갈라놓았다.
그러자 엘리야가 회오리바람에 실려 하늘로 올라갔다.
12 엘리사는 그 광경을 보면서 외쳤다.
“나의 아버지, 나의 아버지! 이스라엘의 병거이시며 기병이시여!”
엘리사는 엘리야가 더 이상 보이지 않자,
자기 옷을 움켜쥐고 두 조각으로 찢었다.
13 엘리사는 엘리야에게서 떨어진 겉옷을 집어 들고 되돌아와 요르단 강 가에 섰다.
14 그는 엘리야에게서 떨어진 겉옷을 잡고 강물을 치면서,
“주 엘리야의 하느님께서는 어디에 계신가?” 하고 말하였다.
엘리사가 물을 치니 물이 이쪽저쪽으로 갈라졌다.
이렇게 엘리사가 강을 건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6,1-6.16-1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
2 그러므로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위선자들이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듯이,
스스로 나팔을 불지 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3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4 그렇게 하여 네 자선을 숨겨 두어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5 너희는 기도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회당과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6 너는 기도할 때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은 다음,
숨어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16 너희는 단식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침통한 표정을 짓지 마라.
그들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얼굴을 찌푸린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17 너는 단식할 때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어라.
18 그리하여 네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지 말고,
숨어 계신 네 아버지께 보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전통적으로 유다인들은 하느님 앞에서 의롭게 되는 조건으로 자선, 기도, 단식이라는 세 가지 종교적 신심 행위를 강조하였습니다. 자선, 기도, 단식은 하느님과 형제들 그리고 나 자신과도 화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이로써 우리는 하느님의 거룩한 자녀로 거듭날 수 있는 은총을 얻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자선, 기도, 단식을 말씀하시면서 이를 행할 때에 제자들이 갖추어야 하는 올바른 자세를 깨우쳐 주십니다. 여기서 공통적으로 언급되는 내용은 먼저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행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사람들에게서 칭찬과 존경을 받으려고 자선과 기도와 단식을 하는 이들을 ‘위선자’에 빗대며 경고하십니다. 또한 그들은 받을 상을 현세에서 이미 다 받았다고 말씀하십니다. 반면에 남몰래 자선을 베풀고, 골방에 홀로 숨어 아버지께 기도하며, 단식하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지 않고 행하는 이들은 장차 하느님 아버지께 보상을 받을 것이라고 약속하십니다.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자선, 기도, 단식뿐만 아니라 오늘 하루 있었던 작은 노력과 실천들을 어떠한 지향으로 행하였는지 곰곰이 성찰해 봅시다. 그것이 사람들에게 자신을 돋보이게 하려는 것은 아니었는지, 그래서 세상의 영예와 존경과 보상을 바라지는 않았는지. 아니면 오직 하느님을 영광스럽게 해 드리고자 하였는지, 그래서 하느님께서 갚아 주실 영원한 선물에 마음을 두었는지. 우리 삶의 방향이 사람들의 시선과 세상의 영예를 향할 때, 우리는 하느님에게서 점점 멀어질지도 모릅니다. 자신을 드러내기보다는 하느님을 영광스럽게 하여 하늘 나라의 상을 받는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되어야겠습니다. (이민영 예레미야 신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