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나 마리아

2013. 8. 14. 12:26

 

 
멀쩡한 신체를 가지고도
꿈을 위해 도전할 줄 모르는 것이
바로 장애입니다.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도전하는 순간
당신은 이미 승리자입니다.

"나는 양팔이 없고, 똑바로 걸을 수도 없습니다.
하지만 나는 한발로 그림을 그리고 피아노를 칩니다.
또, 나는 수영 선수였고 올림픽에서 우승한 금메달리스트였습니다.
여러분은 여러분이 처한 상황에서 어떤 일을 해낼 수 있습니까?
여러분이 간절히 원하고 노력한다면 무엇이든지 이룰 수 있습니다.
가슴 속 꿈을 이제 현실로 만들어 보세요."
- 레나 마리아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치니의 아베마리아  (0) 2013.08.23
주의 손길 받아들이는 자  (0) 2013.08.14
레나 마리아  (2) 2013.08.14
지식채널e-어떤 성직자들  (0) 2013.08.14
나는 소망합니다.  (2) 2013.08.14
마더데레사의 기도  (1) 2013.08.14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로 2012.04.03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뜨끔합니다 난 무엇을 원하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 무엇을 해왔는가....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2. 하종인율리아노 2013.08.16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멀쩡한 신체를 가지고도 꿈을 위해 도전할 줄 모르는 것이 장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