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성인은 1894년 폴란드의 즈둔스카볼라에서 태어났다. 14세 때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에 입회한 그는 1917년 성모 신심 단체인 ‘성모의 기사회’를 설립하였다. 이듬해 로마에서 사제품을 받은 콜베 신부는 평생을 선교사로 살아가다가 독일의 폴란드 침공 때 체포되어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갇혔다.

여기서 한 수감자가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수용소에서는 한 명이 탈출하면 열 명을 지목하여 처형하는 벌이 있었다. 지목된 열 명 중 한 사람이 자기에게는 가족이 있다며 울부짖자 콜베 신부는 그 사람을 대신하겠다며 앞으로 걸어 나갔다. 결국 콜베 신부는 다른 아홉 명과 함께 굶겨 죽이는 아사 형벌을 받고 처절한 옥중 생활을 하다가 1941년 지하 감방에서 선종하였다. 이러한 그를 1982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자비의 순교자’라 부르며 시성하였다.

 

제1독서

<모세는 주님의 말씀대로 모압 땅에서 죽었다. 그와 같은 예언자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다.>

▥ 신명기의 말씀입니다. 34,1-12

그 무렵 1 모세가 모압 평야에서 예리코 맞은쪽에 있는 느보 산 피스가 꼭대기에 올라가자, 주님께서 그에게 온 땅을 보여 주셨다. 단까지 이르는 길앗, 2 온 납탈리, 에프라임과 므나쎄의 땅, 서쪽 바다까지 이르는 유다의 온 땅, 3 네겝, 그리고 초아르까지 이르는 평야 지역, 곧 야자나무 성읍 예리코 골짜기를 보여 주셨다.
4 그리고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저것이 내가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에게, ‘너의 후손에게 저 땅을 주겠다.’ 하고 맹세한 땅이다. 이렇게 네 눈으로 저 땅을 바라보게는 해 주지만, 네가 그곳으로 건너가지는 못한다.”
5 주님의 종 모세는 주님의 말씀대로 그곳 모압 땅에서 죽었다. 6 그분께서 그를 모압 땅 벳 프오르 맞은쪽 골짜기에 묻히게 하셨는데, 오늘날까지 아무도 그가 묻힌 곳을 알지 못한다.
7 모세는 죽을 때에 나이가 백스무 살이었으나, 눈이 어둡지 않았고 기력도 없지 않았다. 8 이스라엘 자손들은 모압 평야에서 삼십 일 동안 모세를 생각하며 애곡하였다. 그런 뒤에 모세를 애도하는 애곡 기간이 끝났다.
9 모세가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안수하였으므로, 여호수아는 지혜의 영으로 가득 찼다. 이스라엘 자손들은 그의 말을 들으며, 주님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실천하였다.
10 이스라엘에는 모세와 같은 예언자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다. 그는 주님께서 얼굴을 마주 보고 사귀시던 사람이다. 11 주님께서 그를 보내시어, 이집트 땅에서 파라오와 그의 모든 신하와 온 나라에 일으키게 하신 그 모든 표징과 기적을 보아서도 그러하고, 12 모세가 온 이스라엘이 보는 앞에서 이룬 그 모든 위업과 그 모든 놀라운 대업을 보아서도 그러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 음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15-2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5 “네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짓거든, 가서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16 그러나 그가 네 말을 듣지 않거든 한 사람이나 두 사람을 더 데리고 가거라. ‘모든 일을 둘이나 세 증인의 말로 확정 지어야 하기’ 때문이다. 17 그가 그들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교회에 알려라. 교회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그를 다른 민족 사람이나 세리처럼 여겨라.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19 내가 또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두 사람이 이 땅에서 마음을 모아 무엇이든 청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다. 20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나’에게 죄를 지은 형제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에 대한 가르침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 사람을 함부로 단죄할 것이 아니라 몇 단계의 신중한 처신을 요구하십니다.
첫 번째는 죄를 지은 형제와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이르라고 하십니다. 만일 이 단계가 없다면 죄지은 이가 자신의 잘못도 깨닫지 못한 채 죄인으로 다루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로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 분별 있는 한두 사람을 데리고 가서 다시 그 죄에 대하여 생각해 볼 수 있도록 이끌어 주어야 한다고 하십니다. 세 번째로는, 두 번의 타이름으로도 그가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 여러 사람 앞에서 잘잘못을 따지라고 하십니다. 그 사람이 객관적으로 자신의 행동을 생각해 볼 수 있도록 이끌라는 말씀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세 단계를 거치고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 그를 더 이상 형제로 받아들이지 말라고 하십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어떤 사람이 ‘나’에게 잘못했을 때 처음부터 그를 단죄하지 않기를 바라십니다. 그런데 우리는 흔히 이러한 단계를 생략한 채 처음부터 여러 사람 앞에서 그 사람의 행동을 고발하고 그를 단죄합니다. 또는 자신에게 죄지은 형제와 단둘이 만나서 이야기는 전혀 하지도 않으면서 마음속으로 미워하기만 하거나, 다른 사람들 앞에서 그 사람에 대하여 뒷소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격언이 있습니다. 죄지은 사람을 끝까지 사랑하려면 그의 잘못을 깨우쳐 주어야 합니다. 그러나 깨우쳐 줄 때에도 상대편의 인격을 존중하며 신중하게 처신해야 합니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성률스테파노 2013.08.14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2. 하종인율리아노 2013.08.16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