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4.12 [(자) 사순 제5주간 금요일]4/12

말씀의 초대

예레미야 예언자는, 주님께서 힘센 용사처럼 그의 곁에 계시니, 그를 박해하는 자들이 비틀거리리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을 모독하였다고 유다인들이 돌로 치려 하자, 당신을 믿지 않더라도 당신의 일들은 믿으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주님께서 힘센 용사처럼 제 곁에 계십니다.>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20,10-13
10 군중이 수군대는 소리가 들립니다.
“저기 마고르 미싸빕이 지나간다! 그를 고발하여라. 우리도 그를 고발하겠다.”
가까운 친구들마저 모두 제가 쓰러지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가 속아 넘어가고 우리가 그보다 우세하여
그에게 복수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11 그러나 주님께서 힘센 용사처럼 제 곁에 계시니
저를 박해하는 자들이 비틀거리고 우세하지 못하리이다.
그들은 성공하지 못하여 크게 부끄러운 일을 당하고
그들의 수치는 영원히 잊히지 않으리이다.
12 의로운 이를 시험하시고 마음과 속을 꿰뚫어 보시는 만군의 주님
당신께 제 송사를 맡겨 드렸으니
당신께서 저들에게 복수하시는 것을 보게 해 주소서.
13 주님께 노래 불러라! 주님을 찬양하여라!
그분께서 가난한 이들의 목숨을 악인들의 손에서 건지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유다인들이 예수님을 잡으려고 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손을 벗어나셨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31-42
그때에 31 유다인들이 돌을 집어 예수님께 던지려고 하였다.
3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아버지의 분부에 따라 너희에게 좋은 일을 많이 보여 주었다.
그 가운데에서 어떤 일로 나에게 돌을 던지려고 하느냐?”
33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좋은 일을 하였기 때문이 아니라
하느님을 모독하였기 때문에 당신에게 돌을 던지려는 것이오.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하고 대답하자,
3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율법에 ‘내가 이르건대 너희는 신이다.’라고 기록되어 있지 않으냐?
35 폐기될 수 없는 성경에서, 하느님의 말씀을 받은 이들을 신이라고 하였는데,
36 아버지께서 거룩하게 하시어
이 세상에 보내신 내가 ‘나는 하느님의 아들이다.’ 하였다 해서,
‘당신은 하느님을 모독하고 있소.’ 하고 말할 수 있느냐?
37 내가 내 아버지의 일들을 하고 있지 않다면 나를 믿지 않아도 좋다.
38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너희가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
39 그러자 유다인들이 다시 예수님을 잡으려고 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손을 벗어나셨다.
40 예수님께서는 다시 요르단 강 건너편,
요한이 전에 세례를 주던 곳으로 물러가시어 그곳에 머무르셨다.
41 그러자 많은 사람이 그분께 몰려와 서로 말하였다.
“요한은 표징을 하나도 일으키지 않았지만,
그가 저분에 관하여 한 말은 모두 사실이었다.”
42 그곳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믿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레미야의 ‘다섯 번째 고백’으로 알려진 오늘 독서는 종교 지도자들의 악의적인 박해와 백성의 멸시로 말미암아 고통을 겪는 예언자의 위기를 들려줍니다. 그들은 폭력을 고발하고 예루살렘 성전의 파괴를 예언하는 예레미야를 배척합니다. 예레미야는 임금들과 권력자들, 성전의 사제들과 백성에게 아첨하는 신탁을 하였던 공적 예언자들에게 동조하기보다는 오히려 그런 사명을 포기하였습니다.
예언자는 군중의 이해 부족, 사회 차별, 치욕과 비웃음, 투옥과 죽음까지도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러나 이야기의 분위기는 비탄에서 곧바로, 힘센 용사처럼 그의 곁에 계시고 가난한 이들의 목숨을 악인들의 손에서 건져 주시는 주님께 승리와 찬미를 바치는 노래로 변합니다.
복음에서 예수님의 운명은 그 예언자와 비슷합니다. 성전 봉헌 축제 때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당신이 메시아라면 분명히 말해 주시오.” 하고 묻자 “내가 이미 말하였는데도 너희는 믿지 않는다.”(요한 10,24-25 참조)라고 대답하십니다. 예수님께서 “아버지와 나는 하나다.”(요한 10,30)라고 하시자, 그들은 하느님을 모독하였다고 그분께 돌을 던지려고 합니다. 그들은 인간에 불과한 예수님이 감히 하느님으로 자처한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유다인들에게 하신 예수님의 질문은 우리에게도 의미심장합니다. “나는 아버지의 분부에 따라 너희에게 좋은 일을 많이 보여 주었다. 그 가운데에서 어떤 일로 나에게 돌을 던지려고 하느냐?” 그들이 예수님을 배척하는 것은, 그분에 대한 믿음이 부족하고 참된 진리를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신앙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복음에 따라 살고 있는가요?(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1일 가톨릭교리(출처:가톨릭교리서 요약본)

433. 그리스도인의 도덕 생활이 왜 복음 선포에 필수적인가?

 

그리스도인들은 주 예수님과 일치하는 생활로써 사람들을 하느님에 대한 신앙으로 이끌고, 교회를 건설하며, 복음의 정신으로 세상을 교육하고 하느님의 나라가 다가오기를 재촉하기 때문이다.

 

2부 십계명

 

 

434. “스승님, 제가 영원한 생명을 얻으려면 무슨 선한 일을 해야 합니까?” (마태 19,16)

 

이 물음을 던진 젊은이에게 예수님께서는 네가 생명에 들어가려면 계명들을 지켜라.” (마태 19,17) 하고 말씀하신 다음 와서 나를 따라라.” (마태 19,21) 하고 덧붙이신다. 예수님을 따르는 것은 계명을 지키는 것을 포함한다. 율법은 폐지된 것이 아니다. 오히려 사람은, 율법을 완성하고, 율법의 완전한 의미를 계시하며, 율법의 영속성을 입증하신 스승의 인격에서 율법을 재발견하라는 권고를 받는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