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5.04 부활 제2주간 토요일(5/4)

말씀의 초대

사도들은 성령과 지혜가 충만한 사람 일곱을 뽑아 식탁 봉사를 맡기고, 기도와 말씀 봉사에만 전념하기로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호수 위를 걸어 배에 가까이 오시는 것을 보고 제자들은 두려워한다(복음).
 

제1독서

<성령이 충만한 사람 일곱을 뽑았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6,1-7
1 그 무렵 제자들이 점점 늘어나자,
그리스계 유다인들이 히브리계 유다인들에게 불평을 터뜨리게 되었다.
그들의 과부들이 매일 배급을 받을 때에 홀대를 받았기 때문이다.
2 그래서 열두 사도가 제자들의 공동체를 불러 모아 말하였다.
“우리가 하느님의 말씀을 제쳐 놓고 식탁 봉사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3 그러니 형제 여러분, 여러분 가운데에서 평판이 좋고
성령과 지혜가 충만한 사람 일곱을 찾아내십시오.
그들에게 이 직무를 맡기고,
4 우리는 기도와 말씀 봉사에만 전념하겠습니다.”

5 이 말에 온 공동체가 동의하였다.
그리하여 그들은 믿음과 성령이 충만한 사람인 스테파노,
그리고 필리포스, 프로코로스, 니카노르, 티몬, 파르메나스,
또 유다교로 개종한 안티오키아 출신 니콜라오스를 뽑아,
6 사도들 앞에 세웠다.
사도들은 기도하고 그들에게 안수하였다.
7 하느님의 말씀은 더욱 자라나, 예루살렘 제자들의 수가 크게 늘어나고
사제들의 큰 무리도 믿음을 받아들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호수 위를 걸어오시는 것을 보았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16-21
저녁때가 되자 예수님의 16 제자들은 호수로 내려가서,
17 배를 타고 호수 건너편 카파르나움으로 떠났다.
이미 어두워졌는데도 예수님께서는 아직 그들에게 가지 않으셨다.
18 그때에 큰 바람이 불어 호수에 물결이 높게 일었다.
19 그들이 배를 스물다섯이나 서른 스타디온쯤 저어 갔을 때,
예수님께서 호수 위를 걸어 배에 가까이 오시는 것을 보고 두려워하였다.
20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21 그래서 그들이 예수님을 배 안으로 모셔 들이려고 하는데,
배는 어느새 그들이 가려던 곳에 가 닿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미국의 작가 마크 트웨인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날이 이틀 있는데, 내가 태어난 날과 내가 태어난 이유를 알게 된 날이다.”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인간이 태어난 이유를 찾는 것은 창조된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어떤 것의 존재 이유는 누군가에 의해 특별한 의도로 만들어졌을 때 갖게 되는 것입니다.
휴대 전화의 존재 이유를 원숭이는 알 수가 없습니다. 만들어진 것의 의미는 만든 이에게서 찾을 수 있습니다. 휴대 전화는 그것을 사용할 줄 아는 주인을 만날 때 비로소 그것이 만들어진 이후로 가장 중요한 날을 맞게 됩니다.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은 카파르나움으로 가려고 배를 타고 갈릴래아 호수를 가로지릅니다. 날은 어두워졌고 거센 바람 때문에 오도 가도 못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입니다. 이는 인생이라는 바다 한가운데서 참삶의 의미를 모른 채 하루하루를 견뎌 가는 사람들과 비슷한 처지입니다.
그때 예수님께서 나타나십니다. 그리고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고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삶의 명확한 이유를 몰라 두려워하는 이들에게 창조주이신 주님을 알려 주시고 도착해야 할 목적지를 명확히 일러 주십니다. 하느님을 창조주요 참주인으로 만나게 되는 날이 인생의 가장 중요한 순간이 됩니다.
외국에 있을 때 돌아갈 곳이 없으면 마치 난민처럼 고통스럽지만 돌아갈 조국이 있다면 즐거운 여행자가 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의 창조주이시자 참주인이신 하느님을 만나면 우리는 이미 천국에 다다른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하느님을 자신 안에 참주인으로 모시면 이 세상도 여행처럼 즐겁습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
 

1일 가톨릭교리(출처 : 가톨릭 청년 교리서 YOUCAT)

5. 이성을 통해 하느님을 인식할 수 있는데도 사람들이 하느님을 부인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눈에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인식하는 일은 인간의 영혼에 커다란 도전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하기를 거부합니다. 사람들은 대부분 자기 삶을 바꾸기 싫어하기 때문에 하느님을 인정하려 하지 않습니다.(37-38)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