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5.10 부활 제3주간 금요일(5/10)

말씀의 초대

사울은 다마스쿠스에 이르러 주님의 목소리를 듣고, 하나니아스에게 안수를 받은 뒤, 여러 회당에서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선포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의 아들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지 않으면 생명을 얻지 못한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그는 민족들에게 내 이름을 알리도록 내가 선택한 그릇이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9,1-20
그 무렵 1 사울은 여전히 주님의 제자들을 향하여 살기를 내뿜으며 대사제에게 가서,
2 다마스쿠스에 있는 회당들에 보내는 서한을 청하였다.

새로운 길을 따르는 이들을 찾아내기만 하면
남자든 여자든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고 오겠다는 것이었다.
3 사울이 길을 떠나 다마스쿠스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갑자기 하늘에서 빛이 번쩍이며 그의 둘레를 비추었다.
4 그는 땅에 엎어졌다. 그리고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 하고
자기에게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
5 사울이 “주님, 주님은 누구십니까?” 하고 묻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다. 6 이제 일어나 성안으로 들어가거라.
네가 해야 할 일을 누가 일러 줄 것이다.”
7 사울과 동행하던 사람들은 소리는 들었지만
아무도 볼 수 없었으므로 멍하게 서 있었다.
8 사울은 땅에서 일어나 눈을 떴으나 아무것도 볼 수가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의 손을 잡고 다마스쿠스로 데려갔다.
9 사울은 사흘 동안 앞을 보지 못하였는데,
그동안 그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았다.
10 다마스쿠스에 하나니아스라는 제자가 있었다.
주님께서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그가 “예, 주님.” 하고 대답하자 11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곧은 길’이라는 거리로 가서,
유다의 집에 있는 사울이라는 타르수스 사람을 찾아라.
지금 사울은 기도하고 있는데, 12 그는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라는 사람이 들어와
자기에게 안수하여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는 것을 보았다.”
13 하나니아스가 대답하였다.
“주님, 그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주님의 성도들에게 얼마나 못된 짓을 하였는지
제가 많은 이들에게서 들었습니다.
14 그리고 그는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이들을 모두 결박할 권한을
수석 사제들에게서 받아 가지고 여기에 와 있습니다.”
15 주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가거라. 그는 다른 민족들과 임금들과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내 이름을 알리도록 내가 선택한 그릇이다.
16 나는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얼마나 많은 고난을 받아야 하는지


그에게 보여 주겠다.”
17 그리하여 하나니아스는 길을 나섰다.
그리고 그 집에 들어가 사울에게 안수하고 나서 말하였다.
“사울 형제, 당신이 다시 보고 성령으로 충만해지도록 주님께서,
곧 당신이 이리 오는 길에 나타나신 예수님께서 나를 보내셨습니다.”
18 그러자 곧 사울의 눈에서 비늘 같은 것이 떨어지면서 다시 보게 되었다.
그는 일어나 세례를 받은 다음
19 음식을 먹고 기운을 차렸다.
사울은 며칠 동안 다마스쿠스에 있는 제자들과 함께 지낸 뒤,
20 곧바로 여러 회당에서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선포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52-59
그때에 52 “저 사람이 어떻게 자기 살을 우리에게
먹으라고 줄 수 있단 말인가?” 하며,
유다인들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5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살을 먹지 않고 그의 피를 마시지 않으면,
너희는 생명을 얻지 못한다.
54 그러나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
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56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
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 것이다.
58 이것이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너희 조상들이 먹고도 죽은 것과는 달리,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영원히 살 것이다.”
59 이는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에 하신 말씀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부모가 자녀에게 주는 양식은 부모의 살과 피입니다. 자녀들은 부모가 주는 양식을 먹으며 부모가 그 양식을 준비하려고 한 고생도 함께 먹습니다. 그렇게 자란 자녀는 부모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지닙니다. 부모에게 감사하니 최대한 부모의 마음을 아프지 않게 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부모의 말을 잘 따르고 부모가 바라는 대로 성장하려고 노력합니다.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방식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손에 놓인 성체에서 우리는 하느님의 살과 피를 봅니다. 신앙인도 성체성사를 통하여 생기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느님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하느님의 자녀로 새로 태어납니다.
그러나 이 진리를 믿지 않으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도 “저 사람이 어떻게 자기 살을 우리에게 먹으라고 줄 수 있단 말인가?”라며 말다툼을 벌이고, 마침내 많은 이가 예수님을 떠나갑니다(요한 6,66 참조). 그들이 떠나는 것은 믿기 싫어서가 아니라 진정으로 믿을 수 없어서입니다. 진정으로 믿지 못하면 상대방이 주는 어떤 사랑과 관심도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그러나 사랑과 관심을 받아들인다면 미움과 원망이 사라지고 감사하는 마음이 솟아납니다. 감사는 사람을 새로 태어나게 만듭니다.
인간은 사랑이 없으면 온전해질 수 없는 존재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사람은 믿지 못해도 사랑은 믿어야 합니다. 자신은 사랑이 필요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음식을 안 먹고도 살 수 있다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인간의 자녀가 부모가 주는 양식 없이 살 수 없듯이, 하느님의 자녀는 하느님께서 주시는 은총의 성사 없이 살 수 없습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
 

 

 

1일 가톨릭교리(출처 : 가톨릭 청년 교리서 YOUCAT)

11.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게 신앙을 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예수님이 우리에게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들을 제자로 삼아라"(마태 28,19 참조)하고 명하셨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사람들에게 신앙을 전합니다.(91)

 

우리 그리스도교 신자들은 미신자들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마더 데레사는 다음과 같은 멋진 비유를 하셨습니다. "당신은 전선들이 길 양편에 늘어서 있는 것을 본 적이 있지요? 전선에 전류가 흐르지 않는다면 불을 켤 수 없습니다. 전선은 바로 당신과 나이고, 전류는 하느님입니다. 우리는 우리 안에 전류가 흐르게 하여 세상의 빛인 예수님을 밝힐 수도 있고, 그렇게 되기를 거부하여 세상에 어둠을 퍼뜨릴 수도 있습니다."

 

선교 (mission, '파견'을 뜻하는 라틴어 'missio'에서 유래): 선교는 교회의 본질이며, 예수님이 모든 그리스도교 신자들에게 부여하신 사명입니다. 다시 말해 신자들은 누구나 말과 행동으로 복음을 전파하여 모든 사람이 기꺼이 그리스도를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