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5.17 5월 진주 월미사 안내
  2. 2019.05.17 부활 제4주간 금요일(5/17)

 

- 주제 : 은총

 

 

- 주제성구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루카 1,28)

 

 

- 장소 : 평거동성당(경상남도 진주시 진양호로 125번길 22-4)

  * * 기존 진주 월미사 장소인 '젊은예수의집'이 '평거동성당'으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위치는 동일합니다.

        

 

- 일시 : 5월 22 수요일 오후 8시~10시

 

 

- 대상 성서가족 또는 주님을 사랑하는 모든 분들

 

 

- 준비물 빈마음열린마음뜨거운마음

 

 

*문의 : 010-3156-6993 ( 신병두 필립보 )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회당에서,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을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일으키셨고, 사도들은 이 기쁜 소식을 전한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을 다시 살리시어 약속을 실현시켜 주셨습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3,26-33
그 무렵 바오로가 피시디아 안티오키아에 가 회당에서 말하였다.
26 “형제 여러분, 아브라함의 후손 여러분,
그리고 하느님을 경외하는 여러분,
이 구원의 말씀이 바로 우리에게 파견되셨습니다.
27 그런데 예루살렘 주민들과 그들의 지도자들은
그분을 알아보지 못하고 단죄하여,
안식일마다 봉독되는 예언자들의 말씀이 이루어지게 하였습니다.
28 그들은 사형에 처할 아무런 죄목도 찾아내지 못하였지만,
그분을 죽이라고 빌라도에게 요구하였습니다.
29 그리하여 그분에 관하여 성경에 기록된 모든 것을 그들이 그렇게 다 이행한 뒤,
사람들은 그분을 나무에서 내려 무덤에 모셨습니다.
30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그분을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일으키셨습니다.
31 그 뒤에 그분께서는 당신과 함께 갈릴래아에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간 이들에게
여러 날 동안 나타나셨습니다.
이 사람들이 이제 백성 앞에서 그분의 증인이 된 것입니다.
32 그래서 우리는 여러분에게 이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우리 선조들에게 하신 약속을,

33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을 다시 살리시어
그들의 후손인 우리에게 실현시켜 주셨습니다.
이는 시편 제이편에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너는 내 아들. 내가 오늘 너를 낳았노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1-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 “너희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이 없도록 하여라.
하느님을 믿고 또 나를 믿어라.
2 내 아버지의 집에는 거처할 곳이 많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너희를 위하여 자리를 마련하러 간다고 말하였겠느냐?
3 내가 가서 너희를 위하여 자리를 마련하면,
다시 와서 너희를 데려다가 내가 있는 곳에 너희도 같이 있게 하겠다.
4 너희는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알고 있다.”
5 그러자 토마스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주님, 저희는 주님께서 어디로 가시는지 알지도 못하는데,
어떻게 그 길을 알 수 있겠습니까?”
6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나를 통하지 않고서는 아무도 아버지께 갈 수 없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따르는 이들이 거처할 곳을 마련하러 가신다고 하십니다. 그렇지만 그 자리는 예수님께서 당신 십자가의 순종으로 얻어 내셔야만 했던 자리입니다. 이에 예수님께서는 “너희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이 없도록 하여라. 하느님을 믿고 또 나를 믿어라.” 하시며 그들을 안심시키십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수난하시고 돌아가셔야 하는 일만을 생각하며 두려워합니다. 그 죽음이 자신들에게도 십자가이기 때문입니다. 마치 아빠가 일을 나가는데 아기가 떨어지기 싫어 아빠에게 울며 매달리는 것과 같습니다.
물론 부모의 십자가는 자녀의 십자가이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아기는 자신을 위해서라도 그 부모와 떨어지는 고통을 감내해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십자가가 커다란 고통이기는 하지만 그것만이 우리를 살리는 유일한 길임을 알아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부자 되세요.”, “꽃길만 걸으세요.”, “좋은 일만 있으세요.”라고 인사하며 이 세상에서 좋은 일만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고통 없는 출산이 없듯, 성숙한 신앙인은 십자가가 없으면 부활도 없음을 압니다. 더 큰 영광은 더 큰 십자가에서 옵니다.
남편은 아내가 고통을 당할 것임을 알면서도 아기를 출산하기를 원합니다. 그 고통을 넘지 않으면 두 사람이 함께 누릴 새 생명이 탄생하는 기쁨을 맛볼 수 없음을 알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라고 하십니다. 그분께서 영원한 생명에 이르는 ‘길’이시라면 그분께서 걸으셨던 ‘십자가의 길’을 우리도 걸어야만 합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

 
 

 

'[오늘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활 제5주일(5/19)  (0) 2019.05.19
부활 제4주간 토요일(5/18)  (0) 2019.05.18
부활 제4주간 금요일(5/17)  (0) 2019.05.17
부활 제4주간 목요일(5/16)  (0) 2019.05.16
부활 제4주간 수요일(5/15)  (0) 2019.05.15
성 마티아 사도 축일(5/14)  (0) 2019.05.14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