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18 연중 제11주간 화요일(6/18)

 

나는주님께노래하리라86. 감사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마케도니아의 여러 교회가 극심한 가난을 겪으면서도 성도들의 구제 활동에 아주 후한 인심을 베풀었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원수를 사랑하고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그리스도께서는 여러분을 위하여 가난하게 되셨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2서 말씀입니다. 8,1-9
1 형제 여러분, 우리는 하느님께서 마케도니아의 여러 교회에 베푸신 은총을
여러분에게 알리고 싶습니다.
2 환난의 큰 시련 속에서도 그들은 기쁨이 충만하여,
극심한 가난을 겪으면서도 아주 후한 인심을 베풀었습니다.
3 나는 증언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힘이 닿는 대로, 아니 그 이상으로 기꺼이 내놓았습니다.
4 그러면서 성도들을 위한 구제 활동에 참여하는 특전을 달라고
우리에게 간곡히 청하였습니다.
5 그들은 우리가 그렇게까지 기대하지는 않았는데도, 먼저 주님께 자신을 바치고,
또 하느님의 뜻에 따라 우리에게도 자신을 바쳤습니다.
6 그래서 우리는 티토에게, 여러분에게서 이미 시작한 이 은혜로운 일을
마저 끝내라고 권하였습니다.
7 이제 여러분은 모든 면에서 곧 믿음과 말과 지식과 온갖 열성에서,
또 우리의 사랑을 받는 일에서도 뛰어나므로,
이 은혜로운 일에서도 뛰어나기를 바랍니다.
8 나는 이 말을 명령으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이들의 열성에 견주어 여러분의 사랑이 얼마나 진실한지
확인하고 싶을 따름입니다.
9 여러분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을 알고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부유하시면서도 여러분을 위하여 가난하게 되시어,
여러분이 그 가난으로 부유하게 되도록 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43-4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3 “‘네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
그리고 네 원수는 미워해야 한다.’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44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45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
46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47 그리고 너희가 자기 형제들에게만 인사한다면,
너희가 남보다 잘하는 것이 무엇이겠느냐?
그런 것은 다른 민족 사람들도 하지 않느냐?
48 그러므로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원수에 대한 사랑을 이야기하시면서, 먼저 이웃을 사랑하고 원수는 미워하라는 계명을 언급하십니다. 그런데 구약 어디를 보아도 이웃을 사랑하라는 계명은 있지만, 원수를 미워하라는 계명이 명시적으로 규정된 곳은 없습니다.
그 계명을 이해하려면 이스라엘 사람들이 전통적으로 이웃과 이웃이 아닌 사람들을 명확히 구분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웃에는 한 민족인 이스라엘 사람들과 그 땅에 거주하고 있는 이방인들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범주에 포함되어서는 안 될 사람들이 있었는데, 그들은 이스라엘의 적국이었습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자신들의 땅은 하느님께서 선택된 민족에게 마련해 주신 것이었기에, 그 땅을 공격하거나 지배하려고 하는 모든 이는 이스라엘뿐 아니라 하느님께 대적하는 원수들이었습니다. 그것이 곧 원수를 미워하라는 계명으로 이해되었던 것입니다.
신앙인들을 통하여 전해져야 하는 하느님의 사랑은, 어떤 사람들에게는 지켜져야 하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비켜 가는 것이 아닙니다. 하느님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시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우리를 증오하거나 혐오하는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예수님 말씀대로 하늘의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만 가능한 일일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원수 사랑은 그리스도교 정신의 근본적인 핵심이면서, 가장 성숙한 열매입니다.
내가 비록 가까운 사람도 용서하지 못하여 힘들어하고 있을지언정, 이 원수를 사랑하라는 계명에 가까이 가고 실천하려고 노력하면서, 그리스도의 모습을 닮아 갈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