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8.14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8/14

 

나는주님께노래하리라347. 사랑되어 내게 오신 분

말씀의 초대

모세가 모압 땅에서 죽자 이스라엘 자손들은 삼십 일 동안 애곡한 뒤에 여호수아의 말을 따른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형제가 죄를 지으면 타이르라고 하시며, 두 사람이 마음을 모아 청하면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모세는 주님의 말씀대로 모압 땅에서 죽었다. 그와 같은 예언자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다.>

▥ 신명기의 말씀입니다. 34,1-12
그 무렵 1 모세가 모압 평야에서 예리코 맞은쪽에 있는
느보 산 피스가 꼭대기에 올라가자, 주님께서 그에게 온 땅을 보여 주셨다.
단까지 이르는 길앗, 2 온 납탈리, 에프라임과 므나쎄의 땅,
서쪽 바다까지 이르는 유다의 온 땅, 3 네겝, 그리고 초아르까지 이르는 평야 지역,
곧 야자나무 성읍 예리코 골짜기를 보여 주셨다.
4 그리고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저것이 내가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에게,
‘너의 후손에게 저 땅을 주겠다.’ 하고 맹세한 땅이다.
이렇게 네 눈으로 저 땅을 바라보게는 해 주지만,
네가 그곳으로 건너가지는 못한다.”
5 주님의 종 모세는 주님의 말씀대로 그곳 모압 땅에서 죽었다.

6 그분께서 그를 모압 땅 벳 프오르 맞은쪽 골짜기에 묻히게 하셨는데,
오늘날까지 아무도 그가 묻힌 곳을 알지 못한다.
7 모세는 죽을 때에 나이가 백스무 살이었으나,
눈이 어둡지 않았고 기력도 없지 않았다.
8 이스라엘 자손들은 모압 평야에서 삼십 일 동안 모세를 생각하며 애곡하였다.
그런 뒤에 모세를 애도하는 애곡 기간이 끝났다.
9 모세가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안수하였으므로,
여호수아는 지혜의 영으로 가득 찼다.
이스라엘 자손들은 그의 말을 들으며,
주님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실천하였다.
10 이스라엘에는 모세와 같은 예언자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다.
그는 주님께서 얼굴을 마주 보고 사귀시던 사람이다.
11 주님께서 그를 보내시어,
이집트 땅에서 파라오와 그의 모든 신하와 온 나라에 일으키게 하신
그 모든 표징과 기적을 보아서도 그러하고,
12 모세가 온 이스라엘이 보는 앞에서 이룬 그 모든 위업과
그 모든 놀라운 대업을 보아서도 그러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15-2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5 “네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짓거든, 가서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16 그러나 그가 네 말을 듣지 않거든 한 사람이나 두 사람을 더 데리고 가거라.
‘모든 일을 둘이나 세 증인의 말로 확정 지어야 하기’때문이다.
17 그가 그들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교회에 알려라.
교회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그를 다른 민족 사람이나 세리처럼 여겨라.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19 내가 또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두 사람이 이 땅에서 마음을 모아 무엇이든 청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다.
20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독서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약속된 땅에 들어가기 전에 일어난 모세의 죽음 이야기입니다. 가장 위대한 예언자이며 하느님 곁에서 열정적인 중재자였던 모세가 죽습니다. 그는 주님께서 “얼굴을 마주 보고 사귀시던” 사람이지만, 신비로운 하느님의 징벌로 약속된 땅에 들어가지 못합니다.모세는 여러 가지로 자격을 갖추었고 하느님께 은총을 받았지만, 하느님께서 원하시고 이집트 탈출로 시작된 큰 계획을 마칠 수 없습니다. 그는 중요한 일을 하였지만, 이제 여호수아에게 그 일을 마무리하는 임무를 맡깁니다. 이는 구약 성경에서 규칙적으로 돌아오는 주제이고, 어떤 일도 하느님 계획을 완전하게 성취하지 못하였음을 알게 해 줍니다.복음에서는 예수님께서 우리 가운데 현존하시는 조건을 알려 줍니다.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 아름다운 성당을 지어 바치는 곳에 당신도 함께 있겠다고 말씀하시지 않습니다.신약 성경에서 하느님의 거처는 무엇보다 예수님의 사랑으로 모인 공동체인 반면, 외형적인 건물은 부차적일 뿐입니다. 우리는 외형적인 건물이 없어도 성찬례를 거행할 수 있습니다. 주님의 현존과 활동을 받아들이는 공동체가 존재하는 것으로 충분합니다.이 때문에 예수님께서는 공동체의 갈등에 대한 해결을 지시하십니다. 공동체의 분열은 주님의 현존을 가로막기 때문입니다. 한 사람이 죄를 짓고 형제를 모욕할 때, 처음에는 단둘이, 그다음에는 둘이나 세 사람의 도움을 받아, 마지막에는 공동체 전체의 도움을 받아, 서로 간의 친교를 회복하고 주님의 현존을 맞이할 수 있도록 대단히 신중하게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라고 권고하십니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