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0.12 연중 제27주간 토요일(10/12)

말씀의 초대

요엘 예언자는, 주님께서는 당신 백성에게 피난처와 요새가 되어 주시고 시온에 머무르신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 어머니를 행복하다고 하는 여자에게,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낫을 대어라. 수확 철이 무르익었다.>

▥ 요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4,12-21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12 “민족들은 일어나 여호사팟 골짜기로 올라가라.
내가 사방의 모든 민족들을 심판하려고 거기에 자리를 잡으리라.
13 낫을 대어라. 수확 철이 무르익었다.
와서 밟아라. 포도 확이 가득 찼다.
확마다 넘쳐흐른다. 그들의 악이 크다.
14 거대한 무리가 ‘결판의 골짜기’로 모여들었다.
‘결판의 골짜기’에 주님의 날이 가까웠다.
15 해와 달은 어두워지고 별들은 제 빛을 거두어들인다.
16 주님께서 시온에서 호령하시고 예루살렘에서 큰 소리를 치시니
하늘과 땅이 뒤흔들린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당신 백성에게 피난처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요새가 되어 주신다.
17 그때에 너희는 내가 나의 거룩한 산 시온에 사는
주 너희 하느님임을 알게 되리라.
예루살렘은 거룩한 곳이 되고
다시는 이방인들이 이곳을 지나가지 못하리라.
18 그날에는 산마다 새 포도주가 흘러내리고
언덕마다 젖이 흐르리라.
유다의 개울마다 물이 흐르고 주님의 집에서는 샘물이 솟아
시팀 골짜기를 적시리라.
19 이집트는 황무지가 되고 에돔은 황량한 광야가 되리라.
그들이 유다의 자손들을 폭행하고 그 땅에서 무죄한 피를 흘렸기 때문이다.
20 그러나 유다에는 영원히, 예루살렘에는 대대로 사람들이 살리라.
21 나는 그들의 피를 되갚아 주고
어떤 죄도 벌하지 않은 채 내버려 두지 않으리라.
주님은 시온에 머무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선생님을 배었던 모태는 행복합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7-28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27 말씀을 하고 계실 때에
군중 속에서 어떤 여자가 목소리를 높여,
“선생님을 배었던 모태와 선생님께 젖을 먹인 가슴은 행복합니다.” 하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28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묵상

오늘의 짧은 복음은 군중 속에 있던 한 여자의 외침으로 시작합니다. “선생님을 배었던 모태와 선생님께 젖을 먹인 가슴은 행복합니다.” 예수님의 가르침과 하시는 일에 탄복한 여자는 예수님을 실제로 낳으시고 기르신 성모님을 찬양합니다.그러나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고 하십니다. 이 말씀은 예수님의 어머니와 형제들이 예수님을 찾아왔을 때,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을 상기시킵니다. “내 어머니와 내 형제들은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실행하는 이 사람들이다”(루카 8,21).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낳고 기른 인간적인 인연보다 더 높은 행복의 길을 제시하십니다. 당신을 통하여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이고 실천함으로써, 구원의 길을 선택한 사람들이 진정 행복하다고 가르치십니다. 그렇다고 성모님께서 당신을 찾아오셨을 때나 이 대목에서, 예수님께서 성모님을 부인하시거나 깎아내리신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우리가 성모님을 올바로 보도록 도와주십니다. 성모님께서 복되신 것은 단순히 구세주를 낳으신 어머니이시기 때문만이 아니라,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그 말씀에 순명하신 분이시기 때문입니다.가브리엘 천사의 주님 탄생 예고를 들으셨을 때부터 당신을 ‘여종’으로 자처하셨고, 주님의 말씀대로 이루어지도록 순명하신 것에 성모님의 진정한 위대함이 있습니다. 예수님 곁에 계실 때도 아드님과 관련된 모든 것을 마음에 간직하신 분이시기에, 성모님께서는 이제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로 정의되는 신앙인들의 모범이 되십니다.우리 역시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인 사람들입니다. 성모님을 따라 그 말씀에 의지하고 복음을 실천함으로써 행복의 길을 찾아야 하겠습니다.(이성근 사바 신부)

'[오늘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중 제28주간 월요일(10/14)  (0) 2019.10.14
연중 제28주일(10/13)  (0) 2019.10.13
연중 제27주간 토요일(10/12)  (0) 2019.10.12
연중 제27주간 금요일(10/11)  (0) 2019.10.11
연중 제27주간 목요일(10/10)  (0) 2019.10.10
연중 제27주간 수요일(10/9)  (0) 2019.10.09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