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1.11 [녹] 연중 제1주간 월요일(1/11)

말씀의 초대


히브리서의 저자는, 하느님께서 이 마지막 때에는 아드님을 통하여 우리에게 말씀하셨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 아드님을 통하여 우리에게 말씀하셨습니다.>


▥ 히브리서의 시작입니다.

1,1-6
1 하느님께서 예전에는 예언자들을 통하여
여러 번에 걸쳐 여러 가지 방식으로 조상들에게 말씀하셨지만,
2 이 마지막 때에는 아드님을 통하여 우리에게 말씀하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아드님을 만물의 상속자로 삼으셨을 뿐만 아니라,
그분을 통하여 온 세상을 만들기까지 하셨습니다.
3 아드님은 하느님 영광의 광채이시며 하느님 본질의 모상으로서,
만물을 당신의 강력한 말씀으로 지탱하십니다.
그분께서 죄를 깨끗이 없애신 다음,
하늘 높은 곳에 계신 존엄하신 분의 오른쪽에 앉으셨습니다.
4 그분께서는 천사들보다 뛰어난 이름을 상속받으시어,
그만큼 그들보다 위대하게 되셨습니다.
5 하느님께서 천사들 가운데 그 누구에게
“너는 내 아들. 내가 오늘 너를 낳았노라.” 하고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까?
또 “나는 그의 아버지가 되고 그는 나의 아들이 되리라.” 하고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까?
6 또 맏아드님을 저세상에 데리고 들어가실 때에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하느님의 천사들은 모두 그에게 경배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4-20
14 요한이 잡힌 뒤에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에 가시어,
하느님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15 이렇게 말씀하셨다.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
16 예수님께서 갈릴래아 호숫가를 지나가시다가,
호수에 그물을 던지고 있는 시몬과 그의 동생 안드레아를 보셨다.
그들은 어부였다.
17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가 되게 하겠다.”
18 그러자 그들은 곧바로 그물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
19 예수님께서 조금 더 가시다가,
배에서 그물을 손질하는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을 보시고,
20 곧바로 그들을 부르셨다.
그러자 그들은 아버지 제베대오를 삯꾼들과 함께 배에 버려두고
그분을 따라나섰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 예수님의 복음 선포는 이천 년 전에 한 번 있었던 사건이 아닌 바로 지금 우리에게도 선포되고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갈릴래아 호숫가에서 물고기를 잡던 어부들에게 당신을 따라오라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은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 또한 부르시는 말씀입니다. 제자들은 그들의 생계 수단인 그물과 배를 버리고 마지막에는 그들의 아버지까지도 버려두고 예수님을 따릅니다. 제자들이 버린 것은 자신의 생계 수단만이 아닙니다. 그들은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도 모르는 미지의 삶에 자신의 모든 것을 던졌기에 자신이 가지고 있는 물질뿐 아니라 자기 자신을 기준으로 하는 삶 또한 내려놓았습니다.
이제 제자들은 소유의 삶이 아니라 존재의 삶을 살고자 합니다. 소유욕에 따른 소비보다 존재로 나타나는 나눔의 삶, 하느님 나라의 복음의 삶을 삽니다.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은 영성가들과 기도하는 이들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초대받은 삶입니다. 우리도 제자들처럼 모든 두려움, 걱정, 인간적인 나약함을 내려놓고, 예수님을 기준으로 하는 복음의 삶을 살아 제자들처럼 주님을 따르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신우식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