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1.12 [녹] 연중 제1주간 화요일(1/12)

말씀의 초대


히브리서의 저자는, 만물은 하느님을 위하여 또 그분을 통하여 존재한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권위 있게 가르치시고,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을 고쳐 주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 구원의 영도자를 고난으로 완전하게 만드신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2,5-12
5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곧 앞으로 올 세상을 천사들의 지배 아래 두신 것이 아닙니다.
6 어떤 이가 어디에선가 이렇게 증언하였습니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그를 기억해 주십니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그를 돌보아 주십니까?
7 천사들보다 잠깐 낮추셨다가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시고
8 만물을 그의 발아래 두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만물을 그의 지배 아래 두시면서,
그 아래 들지 않는 것은 하나도 남겨 놓지 않으셨습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보기에는
만물이 아직도 그의 지배 아래 들지 않았습니다.
9 그러나 우리는 “천사들보다 잠깐 낮아지셨다가”
죽음의 고난을 통하여 “영광과 존귀의 관을 쓰신”
예수님을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은총으로 모든 사람을 위하여
죽음을 겪으셔야 했습니다.
10 만물은 하느님을 위하여 또 그분을 통하여 존재합니다.
이러한 하느님께서 많은 자녀들을 영광으로 이끌어 들이시면서,
그들을 위한 구원의 영도자를
고난으로 완전하게 만드신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11 사람들을 거룩하게 해 주시는 분이나
거룩하게 되는 사람들이나 모두 한 분에게서 나왔습니다.
그러한 까닭에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형제라고 부르기를
부끄러워하지 않으시고, 12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저는 당신 이름을 제 형제들에게 전하고
모임 한가운데에서 당신을 찬양하오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예수님께서는 권위를 가지고 사람들을 가르치셨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ㄴ-28
카파르나움에서,
21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셨는데,
22 사람들은 그분의 가르침에 몹시 놀랐다.
그분께서 율법 학자들과 달리 권위를 가지고 가르치셨기 때문이다.
23 마침 그 회당에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있었는데,
그가 소리를 지르며 24 말하였다.
“나자렛 사람 예수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저희를 멸망시키러 오셨습니까?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당신은 하느님의 거룩하신 분이십니다.”
25 예수님께서 그에게 “조용히 하여라.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하고 꾸짖으시니,
26 더러운 영은 그 사람에게 경련을 일으켜 놓고 큰 소리를 지르며 나갔다.
27 그러자 사람들이 모두 놀라,
“이게 어찌 된 일이냐? 새롭고 권위 있는 가르침이다.
저이가 더러운 영들에게 명령하니 그것들도 복종하는구나.” 하며
서로 물어보았다.
28 그리하여 그분의 소문이 곧바로
갈릴래아 주변 모든 지방에 두루 퍼져 나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이 땅에 오신 분이십니다. 오늘 독서가 전하고 있듯 우리는 하느님께서 “천사들보다 잠깐 낮추셨다가,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신” 존재입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뜻 안에 살지만 자주 하느님의 뜻을 잊고 정반대로 살아가면서 주님께 구원을 청하기도 합니다. 더러운 영이 심어 놓은 많은 것들 속에서 우리는 고통스러워하고 두려워하며 어둠 속으로 숨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권위 있는 말씀과 행동으로 더러운 영에 사로잡힌 이를 구원하시며, 당신을 우리에게 드러내 보이십니다. 더러운 영은 우리를 하느님에게서 떨어지게 하며, 주님께서 말씀하신 사랑의 삶과 멀어지게 합니다.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예수님의 신원에 관하여 이렇게 외칩니다.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당신은 하느님의 거룩하신 분이십니다.” 사실 이 외침은 더러운 영이 주님께 한 신앙 고백이 아닙니다. 베드로는 “스승님은 살아 계신 하느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마태 16,16)라고 신앙 고백을 하였습니다. 베드로는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고백하였고, 더러운 영은 하느님을 알아보았지만 두려움 속에서 예수님의 신원을 외칩니다.
더러운 영은 우리 인간을 하느님께 나아가지 못하게 막고, 멀어지게 합니다. 하느님을 믿기보다 세상의 많은 물질과 자기 자신을 믿게 만듭니다. 악은 끊임없이 우리를 재촉하여 하느님을 사랑하기보다 세상을 사랑하고, 하느님을 두려워하게 만들어 그분에게서 도망치게 합니다. 하느님 나라에 살기를 희망하며 하느님을 향하여 나아가는 사람들은 예수님을 두려움과 공포의 대상으로 대하지 않고, 모든 것을 주님께 내어 드리며 그분을 사랑 가득한 분으로 여깁니다. 

(신우식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