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2.10 [백] 성녀 스콜라스티카 동정 기념일 2/10

말씀의 초대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빚으시고 에덴동산에 두시어, 그곳을 일구고 돌보게 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 몸 안으로 들어가 그를 더럽힐 수 있는 것은 없다며,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사람을 더럽힌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주 하느님께서 사람을 데려다 에덴 동산에 두시어, 그곳을 돌보게 하셨다.>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2,4ㄴ-9.15-17

4 주 하느님께서 땅과 하늘을 만드시던 날,

5 땅에는 아직 들의 덤불이 하나도 없고, 아직 들풀 한 포기도 돋아나지 않았다.

주 하느님께서 땅에 비를 내리지 않으셨고,

흙을 일굴 사람도 아직 없었기 때문이다.

6 그런데 땅에서 안개가 솟아올라 땅거죽을 모두 적셨다.

7 그때에 주 하느님께서 흙의 먼지로 사람을 빚으시고,

그 코에 생명의 숨을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명체가 되었다.

8 주 하느님께서는 동쪽에 있는 에덴에 동산 하나를 꾸미시어,

당신께서 빚으신 사람을 거기에 두셨다.

9 주 하느님께서는

보기에 탐스럽고 먹기에 좋은 온갖 나무를 흙에서 자라게 하시고,

동산 한가운데에는 생명나무와,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를 자라게 하셨다.

15 주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데려다 에덴 동산에 두시어,

그곳을 일구고 돌보게 하셨다.

16 그리고 주 하느님께서는 사람에게 이렇게 명령하셨다.

“너는 동산에 있는 모든 나무에서 열매를 따 먹어도 된다.

17 그러나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서는 따 먹으면 안 된다.

그 열매를 따 먹는 날, 너는 반드시 죽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14-23

그때에 14 예수님께서 군중을 가까이 불러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모두 내 말을 듣고 깨달아라.

15 사람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가 그를 더럽힐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오히려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그를 더럽힌다.” (16)

17 예수님께서 군중을 떠나 집에 들어가시자, 제자들이 그 비유의 뜻을 물었다.

1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너희도 그토록 깨닫지 못하느냐? 밖에서 사람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무엇이든 그를 더럽힐 수 없다는 것을 알아듣지 못하느냐?

19 그것이 마음속으로 들어가지 않고

배 속으로 들어갔다가 뒷간으로 나가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모든 음식이 깨끗하다고 밝히신 것이다.

20 또 이어서 말씀하셨다.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21 안에서 곧 사람의 마음에서 나쁜 생각들, 불륜, 도둑질, 살인,

22 간음, 탐욕, 악의, 사기, 방탕, 시기, 중상, 교만, 어리석음이 나온다.

23 이런 악한 것들이 모두 안에서 나와 사람을 더럽힌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독서에서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 우리가 ‘선악과’라고 알고 있는 나무가 등장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아는 것처럼 아담과 하와는 뱀의 유혹으로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를 먹고 맙니다. 아담과 하와는 하느님의 유일한 금지 명령을 어겼습니다.
선악과 이야기를 마주할 때마다, 우리는 의문이 생깁니다. ‘전지전능하신 하느님께서 인간이 그것을 먹을 것이라는 사실을 모르셨을까?’ ‘그 사실을 알고 계시면서도 선악과를 준비하신 것인가?’ ‘그렇다면 하느님께서는 좋으신 하느님이 아니시라, 인간을 악에 빠지게 만드시는 하느님이 아니신가?’ 
그러나 창세기의 저자는 우리가 의혹을 제기하기보다는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도록 우리를 초대합니다.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 옆에는 생명나무도 함께 있었지만, 아담과 하와는 그 나무를 바라보거나 그 나무에 손을 대지도 않았습니다. 선과 악을 아는 것은 인간의 영역이 아닌 하느님의 영역이므로, 생명에 머물고자 한다면 생명나무를 선택하고 하느님의 명령을 따라야 하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은 이러한 사실을 거부하고 자신의 길을 걸었기에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생명나무”보다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가 더 먹음직스럽고, 우리를 슬기롭게 해 줄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창세 3,6 참조). 모든 나무 열매가 다 우리의 것이지만, 단 하나의 나무만은 하느님의 것으로 남겨 드려야 함을 기억하면 좋겠습니다. 이러한 양보는 우리를 생명으로 이끌어 주고, 우리가 하느님께 드리는 경외심의 작은 표현이 될 것입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