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2.16 연중 제6주간 화요일 2/16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노아에게, 사십 일 밤낮으로 땅에 비를 내려 당신께서 만드신 생물을 땅에서 쓸어버리시겠다고 말씀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라고 분부하신다(복음).

제1독서

<내가 창조한 사람들을 이 땅 위에서 쓸어버리겠다.>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6,5-8; 7,1-5.10

5 주님께서는 사람들의 악이 세상에 많아지고,

그들 마음의 모든 생각과 뜻이 언제나 악하기만 한 것을 보시고,

6 세상에 사람을 만드신 것을 후회하시며 마음 아파하셨다.

7 그래서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창조한 사람들을 이 땅 위에서 쓸어버리겠다.

사람뿐 아니라 짐승과 기어 다니는 것들과 하늘의 새들까지 쓸어버리겠다.

내가 그것들을 만든 것이 후회스럽구나!”

8 그러나 노아만은 주님의 눈에 들었다.

7,1 주님께서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네 가족들과 함께 방주로 들어가거라.

내가 보니 이 세대에 내 앞에서 의로운 사람은 너밖에 없구나.

2 정결한 짐승은 모두 수놈과 암놈으로 일곱 쌍씩,

부정한 짐승은 수놈과 암놈으로 한 쌍씩 데려가거라.

3 하늘의 새들도 수컷과 암컷으로 일곱 쌍씩 데리고 가서,

그 씨가 온 땅 위에 살아남게 하여라.

4 이제 이레가 지나면, 내가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를 내려,

내가 만든 생물을 땅에서 모두 쓸어버리겠다.”

5 노아는 주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다 하였다.

10 이레가 지나자 땅에 홍수가 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8,14-21

그때에 14 제자들이 빵을 가져오는 것을 잊어버려,

그들이 가진 빵이 배 안에는 한 개밖에 없었다.

1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는 주의하여라.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하고 분부하셨다.

16 그러자 제자들은 자기들에게 빵이 없다고 서로 수군거렸다.

17 예수님께서는 그것을 아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빵이 없다고 수군거리느냐?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느냐? 너희 마음이 그렇게도 완고하냐?

18 너희는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느냐?

너희는 기억하지 못하느냐?

19 내가 빵 다섯 개를 오천 명에게 떼어 주었을 때,

빵 조각을 몇 광주리나 가득 거두었느냐?”

그들이 “열둘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0 “빵 일곱 개를 사천 명에게 떼어 주었을 때에는,

빵 조각을 몇 바구니나 가득 거두었느냐?”그들이 “일곱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2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창세기 홍수 이야기의 도입 부분에서 주목할 것이 있습니다. 사람들의 악이 세상에 많아지는 것과, 세상에 사람을 만드신 것을 후회하시며 마음 아파하시는 하느님의 모습입니다. 인류의 첫 번째 범죄는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를 따 먹은 사건이었고, 둘째는 카인이 동생 아벨을 살해한 사건이었습니다. 창세기의 저자는, 이제 인간의 죄악을 일일이 나열할 수 없기에 ‘악이 세상에 많아졌다.’라고 표현합니다.
하느님께서 만드신 세상은 참 좋은 세상이었습니다. 그러나 인간에 의하여 악이 세상에 들어오고, 악은 점점 많아지고, 참 좋았던 세상이 악으로 가득하게 되었습니다. 창세기를 1장부터 읽어 온 독자라면 참 좋은 세상이 악으로 가득한 세상으로 변화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죄의 확장성이 독서 과정에서 드러납니다. 
우리 자신도 이러한 죄의 확장성을 이미 체험하였을 것입니다. 우리가 저지르는 죄는 단 한 번, 딱 한 번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한 번의 거짓말을 하면, 그 거짓말을 감추기 위한 또 다른 거짓말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 거짓말은 다시 다른 거짓말을 하도록 만듭니다. 한 번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죄악이 가진 위험성과 무서움이 바로 이것입니다. 그러므로 영성가들은 ‘죄의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이야기하지요. ‘죄의 뿌리’를 뽑는 것은, 아예 첫걸음을 내딛지 않는 것을 뜻합니다.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는 작은 합리화는 우리를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게 만들고, 하느님께서 당신 모습대로 우리를 창조하셨음을 후회하시어 마음 아파하시게 만드는 일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창조하시고 “참 좋았다.”(창세 1,31)라고 말씀하셨음을 기억합시다. 우리 때문에 하느님께서 후회하시고 마음 아파하시지 않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