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2.26 [자] 사순 제1주간 금요일 2/26

말씀의 초대

에제키엘 예언자는, 주 하느님께서는 악인의 죽음을 원하시지 않고 자기가 걸어온 길을 버리고 돌아서서 사는 것을 바라신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자기 형제에게 화를 내는 사람은 누구나 재판에 넘겨질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내가 정말 기뻐하는 것이 악인의 죽음이겠느냐? 악인이 자기가 걸어온 길을 버리고 돌아서서 사는 것이 아니겠느냐?>

▥ 에제키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18,21-28

주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21 “악인도 자기가 저지른 모든 죄를 버리고 돌아서서,

나의 모든 규정을 준수하고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면,

죽지 않고 반드시 살 것이다.

22 그가 저지른 모든 죄악은 더 이상 기억되지 않고,

자기가 실천한 정의 때문에 살 것이다.

23 내가 정말 기뻐하는 것이 악인의 죽음이겠느냐? 주 하느님의 말이다.

악인이 자기가 걸어온 길을 버리고 돌아서서 사는 것이 아니겠느냐?

24 그러나 의인이 자기 정의를 버리고 돌아서서 불의를 저지르고,

악인이 저지르는 온갖 역겨운 짓을 따라 하면, 살 수 있겠느냐?

그가 실천한 모든 정의는 기억되지 않은 채,

자기가 저지른 배신과 자기가 지은 죄 때문에 죽을 것이다.

25 그런데 너희는, ‘주님의 길은 공평하지 않다.’고 말한다.

이스라엘 집안아, 들어 보아라. 내 길이 공평하지 않다는 말이냐?

오히려 너희의 길이 공평하지 않은 것 아니냐?

26 의인이 자기 정의를 버리고 돌아서서 불의를 저지르면,

그것 때문에 죽을 것이다. 자기가 저지른 불의 때문에 죽는 것이다.

27 그러나 악인이라도 자기가 저지른 죄악을 버리고 돌아서서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면, 그는 자기 목숨을 살릴 것이다.

28 자기가 저지른 모든 죄악을 생각하고 그 죄악에서 돌아서면,

그는 죽지 않고 반드시 살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물러가 먼저 그 형제와 화해하여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20ㄴ-2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0 “너희의 의로움이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능가하지 않으면,

결코 하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

21 ‘살인해서는 안 된다. 살인한 자는 재판에 넘겨진다.’고

옛사람들에게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22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자기 형제에게 성을 내는 자는 누구나 재판에 넘겨질 것이다.

그리고 자기 형제에게 ‘바보!’라고 하는 자는 최고 의회에 넘겨지고,

‘멍청이!’라고 하는 자는 불붙는 지옥에 넘겨질 것이다.

23 그러므로 네가 제단에 예물을 바치려고 하다가,

거기에서 형제가 너에게 원망을 품고 있는 것이 생각나거든,

24 예물을 거기 제단 앞에 놓아두고 물러가 먼저 그 형제와 화해하여라.

그런 다음에 돌아와서 예물을 바쳐라.

25 너를 고소한 자와 함께 법정으로 가는 도중에 얼른 타협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고소한 자가 너를 재판관에게 넘기고

재판관은 너를 형리에게 넘겨, 네가 감옥에 갇힐 것이다.

26 내가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네가 마지막 한 닢까지 갚기 전에는 결코 거기에서 나오지 못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세상에는 하느님을 두려워하며 의롭게 살아가는 사람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의 눈에는 그러한 의로운 사람들보다 악인들이 잘 보이고, 또 악인들이 저지른 악행을 더 많이 접하게 됩니다. 그러는 가운데 ‘하느님께서는 어디에 계신가?’ ‘하느님께서는 왜 악인들의 악행을 가만히 두고 보시는가?’ ‘하느님께서 계시기는 한 것인가?’와 같은 많은 질문을 던지게 됩니다. 
이러한 의문과 질문에 대한 답을 오늘 독서 말씀인 에제키엘 예언서가 우리에게 전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악인의 죽음을 기뻐하지 않으십니다. 하느님께서 바라시는 것은 죽음이 아닌 구원입니다. 그리고 그 구원에 이르는 길은 바로 돌아서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것을 ‘회개’ 또는 ‘회심’이라고 이야기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마련해 주셨습니다. 현재를, 오늘을 바쁘게 살아가는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은 현실감 없는 이야기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그리스도인은 이 사실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지상 여정이 우리 삶의 전부가 아니라, 지상 여정을 마친 뒤에도 지속되는 영원한 생명이 있음을 믿고 고백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완성된 삶을 향하여 우리는 지금 걸어가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재는 영원한 생명에 올바르게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기회의 시간입니다.
우리의 눈에 보이는 악인과 그들의 악행이 만연하는 세상 때문에 하느님을 불신할 수 있습니다. 의인보다 악인이 더 성공하는 모습에 우리는 하느님의 정의가 사라짐을 슬퍼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현실의 시간은 바로 하느님께서 하느님을 벗어난 사람들에게 다시 돌아올 수 있는 회개의 기회를 주신 시간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아울러 우리 삶의 방향이 악이 아닌 하느님을 향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한 노력을 특별히 기울이는 시간이 사순 시기입니다. 악이 아닌 하느님을 향하여 돌아가려는 우리의 움직임, 그것이 바로 우리를 은총으로, 구원으로 이끌어 줄 것입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