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6.02 (녹) 연중 제9주간 수요일(6/2)

말씀의 초대

토빗이 하느님께 탄식하며 기도하는 날, 엑바타나에 사는 라구엘의 딸 사라도 기도를 올리는데, 라파엘이 이 두 사람을 고쳐 주도록 파견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날 때에는 장가드는 일도 시집가는 일도 없이 천사들과 같아진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두 사람의 기도가 영광스러운 하느님 앞에 다다랐다.>
▥ 토빗기의 말씀입니다.
3,1-11ㄱ.16-17ㄱ
그 무렵 나 토빗은 1 마음이 몹시 괴로워 탄식하며 울었다.
그리고 탄식 속에서 기도하기 시작하였다.
2 “주님, 당신께서는 의로우십니다.
당신께서 하신 일은 모두 의롭고 당신의 길은 다 자비와 진리입니다.
당신은 이 세상을 심판하시는 분이십니다.
3 이제 주님, 저를 기억하시고 저를 살펴보아 주소서.
저의 죄로, 저와 제 조상들이 알지 못하고 저지른 잘못으로
저를 벌하지 마소서.
그들은 당신께 죄를 짓고 4 당신의 계명들을 따르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당신께서는 저희를 약탈과 유배와 죽음에 넘기시고
당신께서 저희를 흩으신 모든 민족들에게
이야깃거리와 조롱거리와 우셋거리로 넘기셨습니다.
5 저의 죄에 따라 저를 다루실 적에 내리신 당신의 그 많은 판결들은 다 참되십니다.
저희는 당신의 계명들을 지키지 않고
당신 앞에서 참되게 걷지 않았습니다.
6 이제 당신께서 좋으실 대로 저를 다루시고
명령을 내리시어 제 목숨을 앗아 가게 하소서.
그리하여 제가 이 땅에서 벗어나 흙이 되게 하소서.
저에게는 사는 것보다 죽는 것이 낫습니다.
제가 당치 않은 모욕의 말을 들어야 하고
슬픔이 너무나 크기 때문입니다.
주님, 명령을 내리시어 제가 이 곤궁에서 벗어나게 하소서.
제가 이곳에서 벗어나 영원한 곳으로 들게 하소서.
주님, 저에게서 당신의 얼굴을 돌리지 마소서.
살아서 많은 곤궁을 겪고 모욕의 말을 듣는 것보다
죽는 것이 저에게는 더 낫습니다.”
7 바로 그날, 메디아의 엑바타나에 사는 라구엘의 딸 사라도
자기 아버지의 여종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서 모욕하는 말을 듣게 되었다.
8 사라는 일곱 남자에게 시집을 갔지만,
신부와 관련된 관습에 따라 신랑이 사라와 한 몸이 되기도 전에,
아스모대오스라는 악귀가 그 남편들을 죽여 버렸다.
그래서 그 여종이 사라에게 이렇게 말하였던 것이다.
“당신 남편들을 죽이는 자는 바로 당신이에요.
당신은 이미 일곱 남자에게 시집을 갔지만
그들 가운데에서 누구의 이름도 받지 못했어요.
9 그런데 당신 남편들이 죽었으면 죽었지 우리는 왜 때려요?
남편들이나 따라가시지.
그래야 우리가 당신의 아들이나 딸을 영영 보지 않게 되죠.”
10 그날 사라는 마음에 슬픔이 가득하여 울면서,
자기 아버지 집의 위층 방으로 올라가 목을 매려고 하였다.
그러나 생각을 다시 하고서는 이렇게 혼잣말을 하였다.
“사람들이 ‘당신에게는 사랑하는 외동딸밖에 없었는데
그 애가 불행을 못 이겨 목을 매고 말았구려.’ 하면서,
내 아버지를 모욕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되지.
만일 그렇게 되면 늙으신 아버지께서
나 때문에 슬퍼하시며 저승으로 내려가시게 되겠지.
목을 매는 것보다는,
평생 모욕하는 말을 듣지 않도록 죽게 해 주십사고
주님께 기도하는 것이 낫겠다.”
11 그러면서 사라는 창 쪽으로 양팔을 벌리고 기도하였다.
16 바로 그때에 그 두 사람의 기도가 영광스러운 하느님 앞에 다다랐다.
17 그래서 라파엘이 두 사람을 고쳐 주도록 파견되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하느님께서는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8-27
그때에 18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들이
예수님께 와서 물었다.
19 “스승님, 모세는 ‘어떤 사람의 형제가 자식 없이 아내만 두고 죽으면,
그 사람이 죽은 이의 아내를 맞아들여 형제의 후사를 일으켜 주어야 한다.’고
저희를 위하여 기록해 놓았습니다.
20 그런데 일곱 형제가 있었습니다.
맏이가 아내를 맞아들였는데 후사를 남기지 못하고 죽었습니다.
21 그래서 둘째가 그 여자를 맞아들였지만
후사를 두지 못한 채 죽었고, 셋째도 그러하였습니다.
22 이렇게 일곱이 모두 후사를 남기지 못하였습니다.
맨 마지막으로 그 부인도 죽었습니다.
23 그러면 그들이 다시 살아나는 부활 때에
그 여자는 그들 가운데 누구의 아내가 되겠습니까?
일곱이 다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였으니 말입니다.”
2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가 성경도 모르고 하느님의 능력도 모르니까
그렇게 잘못 생각하는 것이 아니냐?
25 사람들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날 때에는,
장가드는 일도 시집가는 일도 없이 하늘에 있는 천사들과 같아진다.
26 그리고 죽은 이들이 되살아난다는 사실에 관해서는,
모세의 책에 있는 떨기나무 대목에서
하느님께서 모세에게 어떻게 말씀하셨는지 읽어 보지 않았느냐?
‘나는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27 그분께서는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너희는 크게 잘못 생각하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알려 주신 하느님의 이름입니다. 이 이름이 우리에게 전하는 의미는 하느님께서 살아 계신 하느님이시라는 사실입니다. 예수님을 만난 사두가이들도 하느님을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이름에서 시작된 하느님을 향한 신앙을 그들도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그 이름이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전달되었는지, 또 성경 어디에 기록되어 있는지를 알고 있었지만, 그 이름이 지닌 본질에는 머물지 못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그들의 잘못된 출발점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마르코 복음사가는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들”(마르 12,18)이라고 명확하게 언급합니다.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그들에게 하느님께서는 살아 계신 하느님이 아니라, 성경책에 기록된 죽은 하느님이 되고 맙니다. 그들은 하느님에 관하여 이야기할 수는 있었지만, 살아 계신 하느님을 체험하지는 못하였습니다. 그렇게 그들은 살아 계신 하느님을 믿고 고백하는 신앙인이 아닌, 자신들의 신념으로 살아가는 사상가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라고 우리도 고백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살아 계신 하느님을 체험하지 못한다면 우리도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들”과 같은 사람으로 남을 것입니다. 우리는 하느님을 어떻게 체험하고 만나고 있습니까? 하느님을 성경 속 등장 인물로만 생각하지는 않았는지요? 또는 전례 안에서만 찾으려고 하지 않았는지요? 기도할 때만 하느님을 찾지는 않았는지요? 하느님은 성경 속이나 전례 안에서만, 또는 기도할 때만 계시는 그런 분이 아니십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일상 가운데, 우리와 함께하시는 “살아 계신 하느님”이십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