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6.16 (녹) 연중 제11주간 수요일(6/16)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구제 활동을 할 때 마지못해 하거나 억지로 해서는 안 된다며,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신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십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2서 말씀입니다.
9,6ㄴ-11
형제 여러분, 6 적게 뿌리는 이는 적게 거두어들이고
많이 뿌리는 이는 많이 거두어들입니다.
7 저마다 마음에 작정한 대로 해야지,
마지못해 하거나 억지로 해서는 안 됩니다.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십니다.
8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에게 모든 은총을 넘치게 주실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여러분은 언제나 모든 면에서 모든 것을 넉넉히 가져
온갖 선행을 넘치도록 할 수 있게 됩니다.
9 이는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그가 가난한 이들에게 아낌없이 내주니
그의 의로움이 영원히 존속하리라.”
10 씨 뿌리는 사람에게 씨앗과 먹을 양식을 마련해 주시는 분께서
여러분에게도 씨앗을 마련해 주실 뿐만 아니라 그것을 여러 곱절로 늘려 주시고,
또 여러분이 실천하는 의로움의 열매도 늘려 주실 것입니다.
11 여러분은 모든 면에서 부유해져 매우 후한 인심을 베풀게 되고,
우리를 통하여 그 인심은 하느님에 대한 감사를 불러일으킬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1-6.16-1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
2 그러므로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위선자들이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듯이,
스스로 나팔을 불지 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3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4 그렇게 하여 네 자선을 숨겨 두어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5 너희는 기도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회당과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6 너는 기도할 때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은 다음,
숨어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16 너희는 단식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침통한 표정을 짓지 마라.
그들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얼굴을 찌푸린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17 너는 단식할 때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어라.
18 그리하여 네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지 말고,
숨어 계신 네 아버지께 보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다른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하는 의로움은 의로움이 아니며,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고자 행하는 자선은 자선이 아닐까요? 누구나 다 알아볼 수 있게 자선을 베푼다면, 그것은 거짓된 자선일까요?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하는 기도는 기도가 아니며, 단식을 알리면서 하는 단식은 헛된 단식일까요? 이것도 의로움이며 자선이고, 기도이며 단식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눈에 보이게 행한다고 하여 그 의로움이, 자선이, 기도가, 단식이 아니라고 말씀하시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러한 행위의 정의가 아닌, 그 행위를 통하여 얻는 상의 질을 말씀하고 계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에게 ‘받은 상’과 아버지에게 ‘받을 상’의 차이를 알려 주십니다. 사람들에게 ‘받은 상’은 현재적이고 즉각적입니다. 의로움을 행하였을 때, 사람들의 반응이 바로 옵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바로바로 보람을 느끼고 기분도 좋아집니다. 그러나 아버지에게 ‘받을 상’은 어떤가요? 그 상은 현재가 아닌, 나중을 위한 상입니다. 사람들이 알아 주지 않습니다. 마음은 뿌듯할 수 있지만, 내 행위가 인정받지 못한다는 아쉬움도 들 수 있습니다. 좋은 일, 착한 일을 하고 오해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아버지에게 ‘받을 상’보다 사람들에게 ‘받은 상’이 더 좋아 보입니다. 그것이 솔직한 우리들의 마음이지요.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아버지에게 ‘받을 상’이 더 좋은 상이라고 알려 주십니다. 그 말씀을 마음에 새겨봅시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로 여겨지고 빠르고 즉각적인 것을 추구하는 세상에서, 그래도 한 번쯤은 예수님 때문에 세상의 가치를 거스르며, 보이지 않는 아버지를 생각하고 아버지에게 ‘받을 좋은 상’을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나를 보는 사람이 아니라 숨어서 나를 바라보아 주시는 아버지를 우리가 함께 바라보면 좋겠습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