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7.23 [녹]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7/23)

말씀의 초대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 땅, 종살이하던 집에서 이끌어 내신 주님께서는 그들에게 십계명을 내려 주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새겨들으라고 하시며, 제자들에게 길, 돌밭, 가시덤불, 좋은 땅에 뿌려진 씨의 의미를 설명해 주신다(복음).

제1독서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20,1-17

그 무렵 주님께서 1 이 모든 말씀을 하셨다.

2 “나는 너를 이집트 땅, 종살이하던 집에서 이끌어 낸 주 너의 하느님이다.

3 너에게는 나 말고 다른 신이 있어서는 안 된다.

4 너는 위로 하늘에 있는 것이든, 아래로 땅 위에 있는 것이든,

땅 아래로 물속에 있는 것이든 그 모습을 본뜬 어떤 신상도 만들어서는 안 된다.

5 너는 그것들에게 경배하거나, 그것들을 섬기지 못한다.

주 너의 하느님인 나는 질투하는 하느님이다.

나를 미워하는 자들에게는 조상들의 죄악을 삼 대 사 대 자손들에게까지 갚는다.

6 그러나 나를 사랑하고 내 계명을 지키는 이들에게는

천대에 이르기까지 자애를 베푼다.

7 주 너의 하느님의 이름을 부당하게 불러서는 안 된다.

주님은 자기 이름을 부당하게 부르는 자를 벌하지 않은 채 내버려 두지 않는다.

8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하게 지켜라.

9 엿새 동안 일하면서 네 할 일을 다 하여라.

10 그러나 이렛날은 주 너의 하느님을 위한 안식일이다.

그날 너와 너의 아들과 딸, 너의 남종과 여종,

그리고 너의 집짐승과 네 동네에 사는 이방인은 어떤 일도 해서는 안 된다.

11 이는 주님이 엿새 동안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만들고,

이렛날에는 쉬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주님이 안식일에 강복하고 그날을 거룩하게 한 것이다.

12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그러면 너는 주 너의 하느님이 너에게 주는 땅에서 오래 살 것이다.

13 살인해서는 안 된다. 14 간음해서는 안 된다. 15 도둑질해서는 안 된다.

16 이웃에게 불리한 거짓 증언을 해서는 안 된다.

17 이웃의 집을 탐내서는 안 된다.

이웃의 아내나 남종이나 여종, 소나 나귀 할 것 없이

이웃의 소유는 무엇이든 탐내서는 안 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18-23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8 “너희는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새겨들어라.

19 누구든지 하늘 나라에 관한 말을 듣고 깨닫지 못하면,

악한 자가 와서 그 마음에 뿌려진 것을 빼앗아 간다.

길에 뿌려진 씨는 바로 그러한 사람이다.

20 돌밭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들으면 곧 기쁘게 받는다.

21 그러나 그 사람 안에 뿌리가 없어서 오래가지 못한다.

그래서 말씀 때문에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면 그는 곧 걸려 넘어지고 만다.

22 가시덤불 속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기는 하지만,

세상 걱정과 재물의 유혹이 그 말씀의 숨을 막아 버려 열매를 맺지 못한다.

23 좋은 땅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고 깨닫는다.

그런 사람은 열매를 맺는데,

어떤 사람은 백 배, 어떤 사람은 예순 배, 어떤 사람은 서른 배를 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신자들이 저에게 성경에 대하여 질문을 많이 합니다. 최선을 다해서 나름의 생각을 정리하여 답하지만, 마지막은 언제나 “성경에는 정답이 없다.”라고 마무리하게 됩니다. 성경 말씀은 우리네 삶을 바탕으로 들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각자의 삶이 다르고, 그 삶 속에서 해석되고 이해되기에, 매번 다르고 새롭게 드러나야 합니다. 똑같은 말씀을 읽는다고 하더라도 어제의 이해와 오늘의 느낌이 다릅니다. 그러나 다른 것일 뿐, 틀린 것은 아닙니다. 성경은 사람의 손으로 쓰였지만 ‘성령께서 지금 우리에게’ 건네시는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씨앗은 가능성입니다. 다만 씨앗을 먹는 것만으로는 배부름과 행복을 느낄 수 없습니다. 하느님의 말씀이, 예수님의 가르침이 우리에게 하늘 나라를 실현시켜 주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의 삶 속에서 그 말씀과 가르침에 따라 살아갈 때, 씨앗은 싹을 틔우고 자라 먹음직스러운 열매를 맺습니다. 그러려면 우리는 장애물들을 하나씩 걷어 내야 합니다. 일상의 무게로 지치고 힘들다는 이유로 말씀을 멀리하는 나태함과 게으름을 걷어 내야 합니다. 세상의 가치와 논리를 좇으며 그러한 것들에 익숙해져 깊이 생각하지 않고 습관처럼 판단하는 우리의 익숙함을 버려야 합니다. 다른 사람을 둘러보지 않고 자신의 욕심과 꿈만을 뒤쫓아 살아가는 이기적인 마음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하늘 나라를 실현하려면 말씀의 씨앗을 날마다 다르게 다가오는 삶의 자리에서 새롭게 해석해야 합니다. 그 자리가 언제나 좋은 땅일 수는 없습니다. 많은 장애물과 허물을 제거했다 하더라도, 비옥해진 땅은 다시 딱딱하게 굳어 버리고 돌과 가시덤불이 무성한 불모지가 될 수도 있습니다. 씨앗을 싹틔우고자 날마다 삶을 가꾸어 나가며 좋은 열매를 함께 나누는 천국을 맛볼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최종훈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