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증언판을 들고 시나이 산에서 내려온 모세는, 백성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섬기는 것을 보고 그 판들을 깨 버리고는, 주님께 돌아가 백성의 죄를 용서해 달라고 아뢴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하늘 나라는 겨자씨와 같고 누룩과 같다며 모든 것을 비유를 들어 말씀하신다(복음).

제1독서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32,15-24.30-34

그 무렵 15 모세는 두 증언판을 손에 들고 돌아서서 산을 내려왔다.

그 판들은 양면에, 곧 앞뒤로 글이 쓰여 있었다.

16 그 판은 하느님께서 손수 만드신 것이며,

그 글씨는 하느님께서 손수 그 판에 새기신 것이었다.

17 여호수아가 백성이 떠드는 소리를 듣고,

“진영에서 전투 소리가 들립니다.” 하고 모세에게 말하였다.

18 그러자 모세가 말하였다.

“승리의 노랫소리도 아니고 패전의 노랫소리도 아니다.

내가 듣기에는 그냥 노랫소리일 뿐이다.”

19 모세는 진영에 가까이 와 사람들이 춤추는 모습과 수송아지를 보자 화가 나서,

손에 들었던 돌판들을 산 밑에 내던져 깨 버렸다.

20 그는 그들이 만든 수송아지를 가져다 불에 태우고,

가루가 될 때까지 빻아 물에 뿌리고서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마시게 하였다.

21 모세가 아론에게 말하였다.

“이 백성이 형님에게 어떻게 하였기에,

그들에게 이렇게 큰 죄악을 끌어들였습니까?”

22 아론이 대답하였다.

“나리, 화내지 마십시오. 이 백성이 악으로 기울어져 있음을 아시지 않습니까?

23 그들이 나에게 ‘앞장서서 우리를 이끄실 신을 만들어 주십시오.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온

저 모세라는 사람은 어떻게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하기에,

24 내가 그들에게 ‘금붙이를 가진 사람은 그것을 빼서 내시오.’ 하였더니,

그들이 그것을 나에게 주었습니다.

그래서 내가 그것을 불에 던졌더니 이 수송아지가 나온 것입니다.”

30 이튿날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큰 죄를 지었다.

행여 너희의 죄를 갚을 수 있는지, 이제 내가 주님께 올라가 보겠다.”

31 모세가 주님께 돌아가서 아뢰었다.

“아, 이 백성이 큰 죄를 지었습니다. 자신들을 위하여 금으로 신을 만들었습니다.

32 그러나 이제 그들의 죄를 부디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하시지 않으려거든,

당신께서 기록하신 책에서 제발 저를 지워 주십시오.”

33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나에게 죄지은 자만 내 책에서 지운다.

34 이제 너는 가서 내가 너에게 일러 준 곳으로 백성을 이끌어라.

보아라, 내 천사가 네 앞에 서서 나아갈 것이다.

그러나 내 징벌의 날에 나는 그들의 죄를 징벌하겠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31-35

그때에 예수님께서 비유를 들어 군중에게 31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어떤 사람이 그것을 가져다가 자기 밭에 뿌렸다.

32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도 작지만, 자라면 어떤 풀보다도 커져 나무가 되고

하늘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인다.”

33 예수님께서 또 다른 비유를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누룩과 같다.

어떤 여자가 그것을 가져다가 밀가루 서 말 속에 집어넣었더니,

마침내 온통 부풀어 올랐다.”

34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이 모든 것을 비유로 말씀하시고,

비유를 들지 않고는 그들에게 아무것도 말씀하지 않으셨다.

35 예언자를 통하여 “나는 입을 열어 비유로 말하리라.

세상 창조 때부터 숨겨진 것을 드러내리라.”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많은 분들이 저에게 ‘성소’에 대해서 물어보십니다. 어떻게 신부가 되었는지, 어떤 계기로 사제 성소를 택하였는지 ……. 그럴 때 저는 늘 대답합니다. 그저 그 물에서 노는 것이 좋았다고 말입니다. 성당에서 노는 것, 그곳의 친구들이 좋았습니다. 그래서 신학교에 들어갔고, 그곳에서도 여전히 어렵고 힘든 일이 있었지만 동료들과 함께 노는 것이 좋았습니다. 그렇게 놀다 보니 어느새 개울물은 강물이 되고, 강물은 바다가 되어 있었습니다. 물살에 몸을 맡기고 놀다가 정신을 차려보니 감당할 수 없는 바다에까지 와 있었습니다. 이것이 저의 성소 이야기입니다.
창대한 꿈을 꾸며 많은 것을 이루고자 어떤 일을 시작할 때도 있습니다. 큰 기대를 가지지 않고, 즐겁고 좋아하는 일이라서 시작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상하게도 많은 기대를 걸었던 일은 실망하기 일쑤지만, 좋아하는 일을 하거나 즐거운 일을 할 때는 그렇지 않습니다. 다만 그 일을 하고 있음에 만족하고 즐거워합니다. 씨를 뿌리고 물을 주어 새싹을 틔워 내고 꽃을 피우는 그 일을 즐기면 됩니다. 밀가루 반죽을 만들고 누룩을 넣어 빵을 구워 내는 과정이 행복하면 됩니다. 많은 열매를 맺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맛있는 빵을 만들어 부자가 되겠다는 꿈을 꾸면 실망하거나 좌절할 수 있습니다. 똑같은 일을 하고 많은 수고와 노력을 기울이지만, 어떤 마음으로 다가가느냐에 따라 천당과 지옥을 오갑니다. 당신이 지금 서 있는 자리는 어디입니까? 그 자리에서 즐겁게 살다 보면 하느님께서 열매를 맺어 주실 것입니다.
바다에서는 마음 편히 놀지 못합니다. 해야 할 의무가 있고 책임져야 할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마냥 놀기에는 바다라는 곳이 너무도 두렵습니다. 그렇지만 믿습니다. 하느님께서 더 멋진 곳으로 저를 이끌어 주실 것을 의심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여기에서 놀아 보렵니다. (최종훈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