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7.31 [백]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 기념일 (7/31)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모세에게, 안식년을 일곱 번 지낸 뒤 오십 년째 해를 거룩한 해인 희년으로 선언하고 해방을 선포하라고 하신다(제1독서). 헤로데는 헤로디아의 딸에게 맹세한 대로 세례자 요한의 목을 베어 건네준다(복음).

제1독서

▥ 레위기의 말씀입니다.

25,1.8-17

1 주님께서 시나이 산에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8 “너희는 안식년을 일곱 번, 곧 일곱 해를 일곱 번 헤아려라.

그러면 안식년이 일곱 번 지나 마흔아홉 해가 된다.

9 그 일곱째 달 초열흘날 곧 속죄일에 나팔 소리를 크게 울려라.

너희가 사는 온 땅에 나팔 소리를 울려라.

10 너희는 이 오십 년째 해를 거룩한 해로 선언하고,

너희 땅에 사는 모든 주민에게 해방을 선포하여라.

이 해는 너희의 희년이다.

너희는 저마다 제 소유지를 되찾고, 저마다 자기 씨족에게 돌아가야 한다.

11 이 오십 년째 해는 너희의 희년이다.

너희는 씨를 뿌려서도 안 되고, 저절로 자란 곡식을 거두어서도 안 되며,

저절로 열린 포도를 따서도 안 된다.

12 이 해는 희년이다. 그것은 너희에게 거룩한 해다.

너희는 밭에서 그냥 나는 것만을 먹어야 한다.

13 이 희년에 너희는 저마다 제 소유지를 되찾아야 한다.

14 너희가 동족에게 무엇을 팔거나 동족의 손에서 무엇을 살 때,

서로 속여서는 안 된다.

15 너희는 희년에서 몇 해가 지났는지 헤아린 다음 너희 동족에게서 사고,

그는 소출을 거둘 햇수를 헤아린 다음 너희에게 팔아야 한다.

16 그 햇수가 많으면 값을 올리고, 햇수가 적으면 값을 내려야 한다.

그는 소출을 거둘 횟수를 너희에게 파는 것이다.

17 너희는 동족끼리 속여서는 안 된다.

너희는 너희 하느님을 경외해야 한다.

나는 주 너희 하느님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1-12

1 그때에 헤로데 영주가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2 시종들에게,

“그 사람은 세례자 요한이다.

그가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난 것이다.

그러니 그에게서 그런 기적의 힘이 일어나지.” 하고 말하였다.

3 헤로데는 자기 동생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의 일로,

요한을 붙잡아 묶어 감옥에 가둔 일이 있었다.

4 요한이 헤로데에게 “그 여자를 차지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하고

여러 차례 말하였기 때문이다.

5 헤로데는 요한을 죽이려고 하였으나 군중이 두려웠다.

그들이 요한을 예언자로 여기고 있었기 때문이다.

6 그런데 마침 헤로데가 생일을 맞이하자,

헤로디아의 딸이 손님들 앞에서 춤을 추어 그를 즐겁게 해 주었다.

7 그래서 헤로데는 그 소녀에게,

무엇이든 청하는 대로 주겠다고 맹세하며 약속하였다.

8 그러자 소녀는 자기 어머니가 부추기는 대로,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 이리 가져다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9 임금은 괴로웠지만, 맹세까지 하였고 또 손님들 앞이어서

그렇게 해 주라고 명령하고,

10 사람을 보내어 감옥에서 요한의 목을 베게 하였다.

11 그리고 그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다가 소녀에게 주게 하자,

소녀는 그것을 자기 어머니에게 가져갔다.

12 요한의 제자들은 가서 그의 주검을 거두어 장사 지내고,

예수님께 가서 알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모든 사람의 생각이 내 생각과 같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그 많은 생각 가운데 언제나 내 생각이 옳은 것은 아님을 인정하는 데에도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그런데 그보다 더 어려운 일은, 많은 사람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그 의견들을 절충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서로 자신의 생각만을 주장하다 보면 다툼도 있고, 공동체에 분열도 일어나기 마련입니다. 양보하고 한 발 물러서서 서로 타협하고 절충점을 찾아가는 것은 어렵지만 우리가 만들어 가야 하는 모습입니다. 
타협은 그렇게 각자의 것을 내어놓는 데에서부터 시작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타협하지 말아야 할 것도 있습니다. 절대 양보하지도, 물러서지도 말아야 하는 것이지요. 바로 하느님의 뜻이며 예수님의 가치입니다. 오늘 복음 말씀에서는 타협하는 헤로데 임금과 타협하지 않는 세례자 요한이 등장합니다. 인륜과 가족에 대한 사랑 앞에서 헤로데는 타협합니다. 또한 요한의 목숨 앞에서 자신의 체면과 자존심, 힘과 권력에 타협합니다. 하느님께서 주신 말씀과 가치, 신념과 믿음 앞에서 자신에 대한 사랑과 세상의 가치와 타협합니다. 그렇지만 세례자 요한은 결코 타협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목숨과 타협하지 않았고 국가의 절대 권력이나 무력과도 타협하지 않았습니다. 세상 사람들의 인기나 부와 명예와도 타협하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생각에서 벗어나 다른 이들의 말을 경청하고 나와 다른 생각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렇게 오만과 독선에서 벗어나 자신의 생각을 양보하고 절충하면서 타협해야 합니다. 그러나 하느님의 뜻만은 타협하지 말아야 합니다. 고통 앞에 중립이 없듯이 가장 가난하고 가장 아파하는 사람들 앞에서는 타협하지 말아야 합니다. 세상의 권력, 돈과 경제적 원리 앞에서 하느님의 뜻을 양보하고 타협할 수 없습니다. 지금 무엇인가에 타협하고 있습니까? 스스로에게 “이 정도는 괜찮아!”라고 말하면서 타협하고 있지는 않은지 반성해 보았으면 합니다. (최종훈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