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9'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8.19 [녹] 연중 제20주간 목요일(8/19)

말씀의 초대

입타는 암몬 자손들을 쳐부수고 돌아와 주님께 서원한 대로 딸을 번제물로 바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늘 나라는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임금에 비길 수 있다며, 부르심을 받은 이들은 많지만 선택된 이들은 적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저를 맞으러 제집 문을 처음 나오는 사람을 주님께 번제물로 바치겠습니다.>

▥ 판관기의 말씀입니다.

11,29-39ㄱ

그 무렵 29 주님의 영이 입타에게 내렸다.

그리하여 그는 길앗과 므나쎄를 가로질렀다.

그리고 길앗 미츠파로 건너갔다가,

길앗 미츠파를 떠나 암몬 자손들이 있는 곳으로 건너갔다.

30 그때에 입타는 주님께 서원을 하였다.

“당신께서 암몬 자손들을 제 손에 넘겨만 주신다면,

31 제가 암몬 자손들을 이기고 무사히 돌아갈 때,

저를 맞으러 제집 문을 처음 나오는 사람은

주님의 것이 될 것입니다.

그 사람을 제가 번제물로 바치겠습니다.”

32 그러고 나서 입타는 암몬 자손들에게 건너가 그들과 싸웠다.

주님께서 그들을 그의 손에 넘겨주셨으므로,

33 그는 아로에르에서 민닛 어귀까지 그들의 성읍 스무 개를,

그리고 아벨 크라밈까지 쳐부수었다.

암몬 자손들에게 그것은 대단히 큰 타격이었다.

그리하여 그들은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서 굴복하였다.

34 입타가 미츠파에 있는 자기 집으로 돌아가는데,

그의 딸이 손북을 들고 춤을 추면서 그를 맞으러 나오는 것이었다.

그는 하나밖에 없는 자식이었다.

입타에게 그 아이 말고는 아들도 딸도 없었다.

35 자기 딸을 본 순간 입타는 제 옷을 찢으며 말하였다.

“아, 내 딸아! 네가 나를 짓눌러 버리는구나.

바로 네가 나를 비탄에 빠뜨리다니!

내가 주님께 내 입으로 약속했는데, 그것을 돌이킬 수는 없단다.”

36 그러자 딸이 입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아버지께서는 주님께 직접 약속하셨습니다.

주님께서 아버지의 원수인 암몬 자손들에게 복수해 주셨으니,

이미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하십시오.”

37 그러고 나서 딸은 아버지에게 청하였다.

“이 한 가지만 저에게 허락해 주십시오. 두 달 동안 말미를 주십시오.

동무들과 함께 길을 떠나 산으로 가서 처녀로 죽는 이 몸을 두고 곡을 하렵니다.”

38 입타는 “가거라.” 하면서 딸을 두 달 동안 떠나보냈다.

딸은 동무들과 함께 산으로 가서 처녀로 죽는 자신을 두고 곡을 하였다.

39 두 달 뒤에 딸이 아버지에게 돌아오자,

아버지는 주님께 서원한 대로 딸을 바쳤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불러오너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2,1-14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여러 가지 비유로

수석 사제들과 백성의 원로들에게 1 말씀하셨다.

2 “하늘 나라는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에게 비길 수 있다.

3 그는 종들을 보내어 혼인 잔치에 초대받은 이들을 불러오게 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오려고 하지 않았다.

4 그래서 다시 다른 종들을 보내며 이렇게 일렀다.

‘초대받은 이들에게, ′내가 잔칫상을 이미 차렸소.

황소와 살진 짐승을 잡고 모든 준비를 마쳤으니,

어서 혼인 잔치에 오시오.′ 하고 말하여라.’

5 그러나 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어떤 자는 밭으로 가고 어떤 자는 장사하러 갔다.

6 그리고 나머지 사람들은 종들을 붙잡아 때리고 죽였다.

7 임금은 진노하였다. 그래서 군대를 보내어

그 살인자들을 없애고 그들의 고을을 불살라 버렸다.

8 그러고 나서 종들에게 말하였다.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는데 초대받은 자들은 마땅하지 않구나.

9 그러니 고을 어귀로 가서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불러오너라.’

10 그래서 그 종들은 거리에 나가

악한 사람 선한 사람 할 것 없이 만나는 대로 데려왔다.

잔칫방은 손님들로 가득 찼다.

11 임금이 손님들을 둘러보려고 들어왔다가,

혼인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 하나를 보고,

12 ‘친구여, 그대는 혼인 예복도 갖추지 않고 어떻게 여기 들어왔나?’ 하고 물으니,

그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였다.

13 그러자 임금이 하인들에게 말하였다.

‘이자의 손과 발을 묶어서 바깥 어둠 속으로 내던져 버려라.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

14 사실 부르심을 받은 이들은 많지만 선택된 이들은 적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십여 년 전 위령의 날 미사에 참례하게 되었습니다. 신자들에게 인사를 더 잘하고 싶어 옷매무새를 단정히 하고 거울 보고 웃는 연습도 하였습니다. 미사가 끝나고 반갑게 신자들을 만날 생각을 하며 식당 쪽으로 갔는데,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와 복잡해서인지 막상 인사를 건네는 분이 없었습니다. 어깨를 부딪혀도 가벼운 눈인사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길을 내려와 마당에 이르니 저쪽에서 큰 가마솥을 걸어 놓고 국밥을 퍼 주고 있던 몇몇 신자가 국자를 내팽개치고 달려와 인사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신부님, 안녕하세요.” “신부님, 제 딸이 시집을 갔어요.” “신부님, 남편이 냉담 중이에요.” 하며 제 어깨를 쓰다듬고 손을 잡고 반가워하며 이야기를 건넵니다. 그러고는 기쁨에 넘치는 얼굴로 다시 국밥을 퍼 주러 뛰어갑니다. 그분들은 첫 본당 신부 시절에 만난 신자들이었습니다. 
몇 날 며칠을 곰곰이 생각해 보았습니다. ‘왜 어깨를 스친 신자들은 고개만 끄덕하고, 국밥을 퍼 주던 신자들은 멀리까지 달려와 인사를 하는가?’ 그러다가 ‘아, 사람과 사람이 맺은 인격적 관계의 깊이 때문이구나!’ 하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신부라도 서로 인격적 관계가 맺어져 있지 않으면 데면데면하지만, 아픔과 기쁨을 함께한 사람을, 그런 신부를 만나면 그리 반가운 것이구나!’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혼인 잔치에 초대받은 사람이 갖추어야 할 혼인 예복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이 세상에서 하느님과 맺는 인격적 관계입니다. 힘들 때 하느님 아버지를 부르고, 울고불고 난리를 친 뒤 그분에게서 힘과 지혜와 용기를 얻어 하나하나 극복해 나갔던 일. 내어 주시는 사랑의 하느님을 닮고자 나 또한 내 것을 내어 주고, 그래서 그 사랑이 되고자 한 노력들 ……. 그러한 노고의 땀방울들이 모여서 만들어 낸 하느님과의 친교의 깊이가 바로 우리가 마련해야 할 혼인 예복입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