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8.21 [백]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8/21)

말씀의 초대

모압 여자 룻은 보아즈의 아내가 되어 오벳을 낳는데, 그가 다윗의 아버지인 이사이의 아버지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며, 그들의 행실을 따라 하지 말라고 하시고, 가장 높은 사람은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주님께서 그대에게 대를 이을 구원자가 끊어지지 않게 해 주셨다. 그가 다윗의 아버지인 이사이의 아버지다.>

▥ 룻기의 말씀입니다.

2,1-3.8-11; 4,13-17

엘리멜렉의 아내 1 나오미에게는 남편 쪽으로 친족이 한 사람 있었다.

그는 엘리멜렉 가문으로 재산가였는데 이름은 보아즈였다.

2 모압 여자 룻이 나오미에게 말하였다.

“들로 나가, 저에게 호의를 베풀어 주는 사람 뒤에서 이삭을 주울까 합니다.”

나오미가 룻에게 “그래 가거라, 내 딸아.” 하고 말하였다.

3 그래서 룻은 들로 나가 수확꾼들 뒤를 따르며 이삭을 줍는데,

우연히 엘리멜렉 가문인 보아즈의 밭에 이르게 되었다.

8 보아즈가 룻에게 말하였다.

“내 딸아, 들어라. 이삭을 주우러 다른 밭으로 갈 것 없다.

여기에서 멀리 가지 말고 내 여종들 곁에 있어라.

9 수확하는 밭에서 눈을 떼지 말고 있다가 여종들 뒤를 따라가거라.

내가 종들에게 너를 건드리지 말라고 분명하게 명령하였다.

목이 마르거든 그릇 있는 데로 가서 종들이 길어다 놓은 물을 마셔라.”

10 그러자 룻은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며 그에게 말하였다.

“저는 이방인인데,

저에게 호의를 베풀어 주시고 생각해 주시니 어찌 된 영문입니까?”

11 보아즈가 대답하였다.

“네 남편이 죽은 다음 네가 시어머니에게 한 일과

또 네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네 고향을 떠나

전에는 알지도 못하던 겨레에게 온 것을 내가 다 잘 들었다.”

4,13 이렇게 보아즈가 룻을 맞이하여 룻은 그의 아내가 되었다.

그가 룻과 한자리에 드니, 주님께서 점지해 주시어 룻이 아들을 낳았다.

14 그러자 아낙네들이 나오미에게 말하였다.

“오늘 그대에게 대를 이을 구원자가 끊어지지 않게 해 주신

주님께서는 찬미받으시기를 빕니다.

이 아이의 이름이 이스라엘에서 기려지기를 바랍니다.

15 그대를 사랑하고 그대에게는 아들 일곱보다 더 나은 며느리가 아들을 낳았으니,

이제 이 아기가 그대의 생기를 북돋우고 그대의 노후를 돌보아 줄 것입니다.”

16 나오미는 아기를 받아 품에 안았다.

나오미가 그 아기의 양육자가 된 것이다.

17 이웃 아낙네들은 그 아기의 이름을 부르며,

“나오미가 아들을 보았네.” 하고 말하였다.

그의 이름은 오벳이라 하였는데, 그가 다윗의 아버지인 이사이의 아버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3,1-12

1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과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모세의 자리에 앉아 있다.

3 그러니 그들이 너희에게 말하는 것은 다 실행하고 지켜라.

그러나 그들의 행실은 따라 하지 마라.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4 또 그들은 무겁고 힘겨운 짐을 묶어 다른 사람들 어깨에 올려놓고,

자기들은 그것을 나르는 일에 손가락 하나 까딱하려고 하지 않는다.

5 그들이 하는 일이란 모두 다른 사람들에게 보이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성구갑을 넓게 만들고 옷자락 술을 길게 늘인다.

6 잔칫집에서는 윗자리를, 회당에서는 높은 자리를 좋아하고,

7 장터에서 인사받기를, 사람들에게 스승이라고 불리기를 좋아한다.

8 그러나 너희는 스승이라고 불리지 않도록 하여라.

너희의 스승님은 한 분뿐이시고 너희는 모두 형제다.

9 또 이 세상 누구도 아버지라고 부르지 마라.

너희의 아버지는 오직 한 분, 하늘에 계신 그분뿐이시다.

10 그리고 너희는 선생이라고 불리지 않도록 하여라.

너희의 선생님은 그리스도 한 분뿐이시다.

11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높은 사람은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12 누구든지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활동하시던 당시 유다교 지도자들의 하느님 말씀에 대한 사랑은 놀랍기만 합니다. 양피지에 구약 성경의 핵심 구절(탈출 13,1-16; 신명 6,4-9; 11,13-21)을 적어 양피지로 만든 작은 갑에 넣습니다. 이것이 ‘성구갑’입니다. 이를 이마와 왼팔 윗부분에 묶는데, 머리로 율법을 생각하고 왼팔 윗부분이 맞닿는 심장으로 율법을 사랑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또 겉옷의 네 귀퉁이에 흰 실과 푸른 실을 꼬아 술을 만들어 달았는데, 그것을 볼 때마다 주님의 모든 명령을 기억하고 그대로 지키도록 하라는 말씀(민수 15,38-39 참조)에 따른 것입니다. 
이렇게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왜 심판의 대상이 되었을까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의 어깨 위에 무거운 짐을 지우고는 자신들은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의 입법자인 모세는 백성의 울부짖음을 들으신 하느님을 만났고, 백성이 그분의 뜻을 법으로 지키게 하였습니다. “나는 …… 내 백성이 겪는 고난을 똑똑히 보았고 …… 울부짖는 그들의 소리를 들었다. …… 그래서 내가 …… 내려왔다”(탈출 3,7-8). 유다인 종교 지도자들은 하느님께서 백성의 울부짖음을 듣고 내려오셨다는 가장 중요한 사실을 잊어버린 것은 아닐까요? 이는 우리 자신에게도 물어보아야 합니다. 장 바니에는 “하느님은 ‘파라클리토’라고 합니다”(『눈물샘』, 159면). 그리스 말인 ‘파라클리토’(Paracletos)는 ‘곁에’(para)와 ‘부르다’(kleo)가 합쳐진 단어로 일반적으로 보호자, 변호자로 번역되며 ‘곁으로 불려 온 이’, ‘부름에 응답하는 이’라는 뜻입니다. 하느님의 가장 중요한 모습은, 도움을 청하는 백성의 부르짖음에 응답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마치 아이가 엄마를 부를 때 이에 응답하여 파라클리토 엄마가 되듯이, 우리도 다른 이의 울부짖음에 응답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섬기는 사람이 되는 방법이 아닐까요? (서철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