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8.23 [녹] 연중 제21주간 월요일(8/23)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테살로니카 신자들에게 인사하며, 하느님에 대한 그들의 믿음이 곳곳에 알려졌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에게, 위선자이며 눈먼 인도자들이라고 하시며 그들이 불행하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여러분은 우상들을 버리고 하느님께 돌아섰습니다. 다시 일으키신 하느님의 아드님을 여러분이 기다리게 되었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1서 시작입니다.

1,1-5.8ㄴ-10

1 바오로와 실바누스와 티모테오가

하느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테살로니카 사람들의 교회에 인사합니다.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2 우리는 기도할 때에 여러분을 모두 기억하며 늘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는 끊임없이 3 하느님 우리 아버지 앞에서

여러분의 믿음의 행위와 사랑의 노고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희망의 인내를 기억합니다.

4 하느님께 사랑받는 형제 여러분, 우리는 여러분이 선택되었음을 압니다.

5 그것은 우리 복음이 말로만이 아니라

힘과 성령과 큰 확신으로 여러분에게 전해졌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여러분을 위하여 여러분 가운데에서

어떻게 처신하였는지 여러분은 알고 있습니다.

8 하느님에 대한 여러분의 믿음이 곳곳에 알려졌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더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9 사실 그곳 사람들이 우리에 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여러분을 찾아갔을 때에 여러분이 우리를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여러분이 어떻게 우상들을 버리고

하느님께 돌아서서 살아 계신 참하느님을 섬기게 되었는지,

10 그리고 여러분이 어떻게

하느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신 그분의 아드님,

곧 닥쳐오는 진노에서 우리를 구해 주실 예수님께서

하늘로부터 오실 것을 기다리게 되었는지 말하고 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불행하여라, 너희 눈먼 인도자들아!>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3,13-22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13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사람들 앞에서 하늘 나라의 문을 잠가 버리기 때문이다.

그러고는 자기들도 들어가지 않을 뿐만 아니라,

들어가려는 이들마저 들어가게 놓아두지 않는다.

(14)·15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개종자 한 사람을 얻으려고

바다와 뭍을 돌아다니다가 한 사람이 생기면,

너희보다 갑절이나 못된 지옥의 자식으로 만들어 버리기 때문이다.

16 불행하여라, 너희 눈먼 인도자들아!

‘성전을 두고 한 맹세는 아무것도 아니지만,

성전의 금을 두고 한 맹세는 지켜야 한다.’고 너희는 말한다.

17 어리석고 눈먼 자들아! 무엇이 더 중요하냐?

금이냐, 아니면 금을 거룩하게 하는 성전이냐?

18 너희는 또 ‘제단을 두고 한 맹세는 아무것도 아니지만,

제단 위에 놓인 예물을 두고 한 맹세는 지켜야 한다.’고 말한다.

19 눈먼 자들아! 무엇이 더 중요하냐?

예물이냐, 아니면 예물을 거룩하게 하는 제단이냐?

20 사실 제단을 두고 맹세하는 이는

제단과 그 위에 있는 모든 것을 두고 맹세하는 것이고,

21 성전을 두고 맹세하는 이는 성전과 그 안에 사시는 분을 두고 맹세하는 것이며,

22 하늘을 두고 맹세하는 이는

하느님의 옥좌와 그 위에 앉아 계신 분을 두고 맹세하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몇 년 전, 한 형제님이 찾아와 기도를 배우고 싶다고 하였습니다. 기도하는 방법을 설명해 드리면서, 기도 중에 혹시 과거의 상처가 떠오르면 그때의 상황을 하느님께 자세히 말씀드리되, 있는 그대로, 끝까지 말씀드리라고 하였습니다. 끝까지 말하면 침묵 가운데 떠오르는 말씀이 있을 것이라고도 하였습니다. 몇 주가 지난 어느 날 형제님이 찾아왔습니다. 
“신부님, 답을 찾았습니다. 저는 어려서부터 ‘네가 잘되면 우리 집안이 망한다.’라는 말을 들으며 자랐습니다. 살아오면서 얼마나 아팠는지요. 기도 중에 이 상처가 떠올랐어요. 제가 어릴 때 탁발승이 시주를 받은 뒤 어머니에게 그 아픈 말을 남겼답니다. 그때부터 어머니를 비롯한 집안 어른들은 집안이 망한다는 말을 자주 하였습니다. 그래서 그 스님을 원망하며 하느님께 기도하였습니다. ‘스님 때문에 집안 어른들까지 저만 보면 그 이야기를 해서 제가 평생 얼마나 아팠는지 몰라요.’ 하느님께 매달리면서 방 안을 떼굴떼굴 구르며 울다 보니, 어느 순간 불타는 가시덤불 앞에 선 모세가 보였습니다. 그 가시나무가 불에 타 없어지지 않으면서 불꽃이 일듯, 제 아픔도 가시나무처럼 사라지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그 아픔은 불꽃으로 저를 힘들게 하였지만, 모세가 하느님을 만난 것처럼 저 또한 하느님을 만났습니다. 그 아픈 가시 때문에 그동안 얼마나 조심하고, 또 얼마나 하느님을 찾으며 살았는지요!”
‘말과 행동이 다른 위선자들아! 너희는 불행하다. 하느님이 아닌 다른 곳으로 인도하는 너희 어리석고 눈먼 자들아! 너희는 불행하다. 하느님이 아닌 세상 것을 중심에 두는 눈먼 자들아! 너희는 불행하다.’ 이 말씀은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 지도자와 단체장 등 나름 ‘열심히 활동하는 신자’인 우리에게 하시는 말씀이 아닐는지요. 날마다 성찰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