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8.26 [녹] 연중 제21주간 목요일(8/26)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테살로니카 신자들이 믿음으로 주님 안에 굳건히 서 있어 격려를 받고 기쁘다고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라며,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성실히 일하고 있는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처럼 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여러분이 서로 지니고 있는 사랑과 다른 모든 사람을 향한 사랑을 주님께서 더욱 자라게 하시기를 빕니다.>

▥ 사도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1서 말씀입니다.

3,7-13

7 형제 여러분,

우리는 이 모든 재난과 환난 속에서도

여러분의 일로 격려를 받았습니다.

그것은 여러분의 믿음 때문입니다.

8 여러분이 주님 안에 굳건히 서 있다고 하니

우리는 이제 살았습니다.

9 우리가 여러분 덕분에

우리의 하느님 앞에서 누리는 이 기쁨을 두고,

하느님께 어떻게 감사를 드려야 하겠습니까?

10 우리는 여러분의 얼굴을 보고

또 여러분의 믿음에 부족한 부분을 채워 줄 수 있게 되기를

밤낮으로 아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11 하느님 우리 아버지께서 친히, 그리고 우리 주 예수님께서

우리가 여러분에게 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시기를 빕니다.

12 여러분이 서로 지니고 있는 사랑과 다른 모든 사람을 향한 사랑도,

여러분에 대한 우리의 사랑처럼

주님께서 더욱 자라게 하시고 충만하게 하시며,

13 여러분의 마음에 힘을 북돋아 주시어,

우리 주 예수님께서 당신의 모든 성도들과 함께 재림하실 때,

여러분이 하느님 우리 아버지 앞에서

흠 없이 거룩한 사람으로 나설 수 있게 되기를 빕니다. 아멘.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4,42-5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2 “깨어 있어라. 너희의 주인이 어느 날에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43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밤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깨어 있으면서 도둑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44 그러니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45 주인이 종에게 자기 집안 식솔들을 맡겨

그들에게 제때에 양식을 내주게 하였으면,

어떻게 하는 종이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이겠느냐?

46 행복하여라,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그렇게 일하고 있는 종!

4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주인은 자기의 모든 재산을 그에게 맡길 것이다.

48 그러나 만일 그가 못된 종이어서 마음속으로

‘주인이 늦어지는구나.’ 하고 생각하며,

49 동료들을 때리기 시작하고 또 술꾼들과 어울려 먹고 마시면,

50 예상하지 못한 날, 짐작하지 못한 시간에 그 종의 주인이 와서,

51 그를 처단하여 위선자들과 같은 운명을 겪게 할 것이다.

거기에서 그는 울며 이를 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깨어 있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사람의 마음은 작은 바람에도 떨리는 나뭇가지 같습니다. 그렇게 흔들릴 때 비로소 우리는 살아 있는 것입니다. 주고자 하는 마음과 받고 싶은 마음 사이에서 흔들립니다. 그런데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이 흔들림 사이에서 힘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생생함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방황과 고통의 시간을 겪기 마련입니다. 사람들은 이 시간을 낭비라 생각할 뿐 아니라 억울하다고까지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약점과 결점을 통하여 오히려 일이 해결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 하느님 안에서는 이 약점이 이렇게 쓰이는구나!’ 하고 깨닫게 됩니다. 바람 속 나뭇가지의 떨림처럼 우리는 오락가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나 또한 악(惡)을 선택할 수 있음’을 받아들이고, 좌절과 절망이 아니라 다시 희망으로 넘어와야 합니다. 이를 알아차릴 때 인간은 하느님을 찾습니다. 나 자신도 갈팡질팡한다는 것을 인정할 때, 다른 이를 함부로 심판할 수 없습니다. 나 자신이 언제 어느 쪽으로 갈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의식 성찰’의 시간입니다.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간에 오늘 내가 만난 사람들, 경험한 일들 안에서 일어난 생각과 감정, 그리고 마음의 움직임을 곱씹어 보는 것입니다. 나아가 그 마음의 움직임을 아버지 하느님께 설명드리는 것입니다. 이러한 대화를 통하여 그 감정이나 행동의 뿌리를 볼 수 있고 정화가 이루어집니다. 그럴 때 성령께서 우리 안에서 하시는 일을 의식하게 됩니다. 성령께서 우리를 어떻게 이끌어 가시는지 보게 됩니다. 이때 우리는 깨어 있게 되는 것입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