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9'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0.09 (녹) 연중 제27주간 토요일 10/9
  2. 2021.10.09 (녹)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10/8

말씀의 초대

요엘 예언자는, 주님께서는 당신 백성에게 피난처와 요새가 되어 주시고 시온에 머무르신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 어머니를 행복하다고 하는 여자에게,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낫을 대어라. 수확 철이 무르익었다.>
▥ 요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4,12-21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12 “민족들은 일어나 여호사팟 골짜기로 올라가라.
내가 사방의 모든 민족들을 심판하려고 거기에 자리를 잡으리라.
13 낫을 대어라. 수확 철이 무르익었다.
와서 밟아라. 포도 확이 가득 찼다.
확마다 넘쳐흐른다. 그들의 악이 크다.
14 거대한 무리가 ‘결판의 골짜기’로 모여들었다.
‘결판의 골짜기’에 주님의 날이 가까웠다.
15 해와 달은 어두워지고 별들은 제 빛을 거두어들인다.
16 주님께서 시온에서 호령하시고 예루살렘에서 큰 소리를 치시니
하늘과 땅이 뒤흔들린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당신 백성에게 피난처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요새가 되어 주신다.
17 그때에 너희는 내가 나의 거룩한 산 시온에 사는
주 너희 하느님임을 알게 되리라.
예루살렘은 거룩한 곳이 되고
다시는 이방인들이 이곳을 지나가지 못하리라.
18 그날에는 산마다 새 포도주가 흘러내리고
언덕마다 젖이 흐르리라.
유다의 개울마다 물이 흐르고 주님의 집에서는 샘물이 솟아
시팀 골짜기를 적시리라.
19 이집트는 황무지가 되고 에돔은 황량한 광야가 되리라.
그들이 유다의 자손들을 폭행하고 그 땅에서 무죄한 피를 흘렸기 때문이다.
20 그러나 유다에는 영원히, 예루살렘에는 대대로 사람들이 살리라.
21 나는 그들의 피를 되갚아 주고
어떤 죄도 벌하지 않은 채 내버려 두지 않으리라.
주님은 시온에 머무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선생님을 배었던 모태는 행복합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7-28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27 말씀을 하고 계실 때에
군중 속에서 어떤 여자가 목소리를 높여,
“선생님을 배었던 모태와 선생님께 젖을 먹인 가슴은 행복합니다.” 하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28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오늘 복음에서 들려주시는 말씀은 성모님을 깎아내리는 것이 아닙니다. 또한 성모님께서 행복하지 않으시다고 말씀하시는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그 반대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에 주목해 봅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루카 복음사가는, 말씀이신 예수님의 탄생 예고를 들으신 성모님을 ‘말씀하신 대로 이루어지기를 바라신 분’(루카 1,38 참조)으로 소개합니다. 그는 성모님께서 예수님과 혈육의 인연을 지녔다는 이유만으로 행복한 사람이라고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성모님께서 하느님의 말씀에 순종하셨기 때문에 행복한 사람이라고 알려 줍니다. 그러나 우리의 눈으로 볼 때, 성모님의 삶이 그리 행복하게 보이지는 않습니다. 성모님께서는 혼인 전에 예수님을 잉태하시어 파혼의 위기에 몰리기도 하셨고, 사랑하시는 아드님의 수난과 죽음의 여정을 묵묵히 바라보실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성모님의 여정은 우리가 생각하는 행복과는 제법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하느님의 말씀에 순명하며 그것을 지키는 것이 우리가 바라는 행복을 보증해 주지 않을 수도 있음을 보여 줍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기만 하는 것도 그러한데, 그것을 잘 지키고 간직한다는 것은 우리에게 더욱 힘든 일입니다. 경쟁으로 가득한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겉옷만이 아닌 속옷까지 내어 주는 삶이란 쉽지가 않지요. 하느님의 말씀을 지키면 세상에서 뒤처지는 것 같고, 그렇다고 안 지키자니 마음이 불편하다 못해 죄인이 되는 기분까지 들기도 합니다.
우리는 세상이 이야기하는 행복과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행복이 다른 모습임을 깨달아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는 귀 기울임이, 그분 말씀을 지키려는 작은 노력들이, 우리를 세상이 주는 가짜 행복이 아닌 참행복으로 이끌어 줄 것입니다. 우리 신앙인은 그것을 믿는 사람들입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씀의 초대

요엘 예언자는 주님의 날이 가까웠다며, 단식을 선포하고 거룩한 집회를 소집하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마귀 우두머리의 힘이 아니라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신다며, 하

제1독서

<주님의 날, 어둠과 암흑의 날>
▥ 요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1,13-15; 2,1-2
13 사제들아, 자루옷을 두르고 슬피 울어라.
제단의 봉사자들아, 울부짖어라.
내 하느님의 봉사자들아, 와서 자루옷을 두르고 밤을 새워라.
너희 하느님의 집에 곡식 제물과 제주가 떨어졌다.
14 너희는 단식을 선포하고 거룩한 집회를 소집하여라.
원로들과 이 땅의 모든 주민을
주 너희 하느님의 집에 모아 주님께 부르짖어라.
15 아, 그날! 정녕 주님의 날이 가까웠다.
전능하신 분께서 보내신 파멸이 들이닥치듯 다가온다.
2,1 너희는 시온에서 뿔 나팔을 불고 나의 거룩한 산에서 경보를 울려라.
땅의 모든 주민이 떨게 하여라.
주님의 날이 다가온다.
정녕 그날이 가까웠다.
2 어둠과 암흑의 날, 구름과 먹구름의 날이다.
여명이 산등성이를 넘어 퍼지듯 수가 많고 힘센 민족이 다가온다.
이런 일은 옛날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세세 대대에 이르도록 다시 일어나지 않으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느님의 나라가 이미 와 있다고 하신다(복음).

복음

<내가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느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와 있는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15-26
그때에 예수님께서 벙어리 마귀를 쫓아내셨는데,
군중 15 가운데 몇 사람은,
“저자는 마귀 우두머리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하고 말하였다.
16 다른 사람들은 예수님을 시험하느라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표징을 그분께 요구하기도 하였다.
17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어느 나라든지 서로 갈라서면 망하고 집들도 무너진다.
18 사탄도 서로 갈라서면 그의 나라가 어떻게 버티어 내겠느냐?
그런데도 너희는 내가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 말한다.
19 내가 만일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면,
너희의 아들들은 누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는 말이냐?
그러니 바로 그들이 너희의 재판관이 될 것이다.
20 그러나 내가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느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와 있는 것이다.
21 힘센 자가 완전히 무장하고 자기 저택을 지키면 그의 재산은 안전하다.
22 그러나 더 힘센 자가 덤벼들어 그를 이기면,
그자는 그가 의지하던 무장을 빼앗고 저희끼리 전리품을 나눈다.
23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고,
나와 함께 모아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 버리는 자다.
24 더러운 영이 사람에게서 나가면,
쉴 데를 찾아 물 없는 곳을 돌아다니지만 찾지 못한다.
그때에 그는 ‘내가 나온 집으로 돌아가야지.’ 하고 말한다.
25 그러고는 가서 그 집이 말끔히 치워지고 정돈되어 있는 것을 보게 된다.
26 그러면 다시 나와,
자기보다 더 악한 영 일곱을 데리고 그 집에 들어가 자리를 잡는다.
그리하여 그 사람의 끝이 처음보다 더 나빠진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하느님의 나라와 사탄의 나라, 어느 나라가 더 크고 힘 있는 나라일까요? 우리의 신앙은, 하느님의 나라가 사탄의 나라보다 더 크고 힘이 세다고 생각하게 합니다. 그러나 세상을 살아가며 마주치는 모습들에서 하느님의 손길보다 사탄의 힘이 더 크게 작용하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는데, 제 착각일까요?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셨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것을 하느님의 힘이 아니라 사탄의 힘으로 봅니다. 예수님을 통해서 드러난, 이미 와 있는 하느님의 나라였지만 사람들은 그것을 하느님의 나라로 바라보지 못하였습니다. 예수님의 기적을 직접 보고 들은 사람들의 반응도 그러하였는데, 하느님의 말씀보다 세상의 이야기를, 그분의 가르침보다 성공하는 방법을 더 좋아하는 지극히 세속적이고 현실적인 우리가, 하느님의 손가락이 펼치시는 능력을 바라보기는 더욱 쉽지 않을 것입니다. 더구나 사탄이 지닌 힘은 절대 약하지 않습니다. 하느님의 사랑과 진리보다 사탄의 유혹이 더욱 부지런하게 우리에게 손짓합니다. 사탄은 하느님께 향하는 우리의 몸과 마음을 어떻게 해서든지 멀리 떨어뜨려 놓으려고 더욱 부지런하고 달콤하게 다가옵니다. 또한 유혹에서 한 번 벗어났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더 악하고 강한 영이 우리를 위협합니다.
우리의 신앙 여정은 하느님과 사탄의 투쟁 속에서 전개됩니다. 분명 하느님의 힘이 사탄의 능력보다 더 강하고 위대합니다! 그분의 힘을 믿으면서 오늘 우리 자신에게 다가오는 작은 유혹 하나를 이겨 낸다면, 날마다 우리 안에서 하느님 나라가 완성될 수 있을 것입니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