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11.04 [백] 성 가롤로 보로메오 주교 기념일 (11/4)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살아도 주님을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님을 위하여 죽는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늘에서는 회개할 필요가 없는 의인 아흔아홉보다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더 기뻐할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 사도 바오로의 로마서 말씀입니다.

14,7-12

형제 여러분, 7 우리 가운데에는 자신을 위하여 사는 사람도 없고

자신을 위하여 죽는 사람도 없습니다.

8 우리는 살아도 주님을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님을 위하여 죽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살든지 죽든지 주님의 것입니다.

9 그리스도께서 돌아가셨다가 살아나신 것은,

바로 죽은 이들과 산 이들의 주님이 되시기 위해서입니다.

10 그런데 그대는 왜 그대의 형제를 심판합니까?

그대는 왜 그대의 형제를 업신여깁니까?

우리는 모두 하느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11 사실 성경에도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내가 살아 있는 한

모두 나에게 무릎을 꿇고 모든 혀가 하느님을 찬송하리라.’”

12 그러므로 우리는 저마다 자기가 한 일을 하느님께 사실대로 아뢰게 될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10

그때에 1 세리들과 죄인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가까이 모여들고 있었다.

2 그러자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저 사람은 죄인들을 받아들이고

또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4 “너희 가운데 어떤 사람이 양 백 마리를 가지고 있었는데

그 가운데에서 한 마리를 잃으면,

아흔아홉 마리를 광야에 놓아둔 채 잃은 양을 찾을 때까지 뒤쫓아 가지 않느냐?

5 그러다가 양을 찾으면 기뻐하며 어깨에 메고

6 집으로 가서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나와 함께 기뻐해 주십시오. 잃었던 내 양을 찾았습니다.’ 하고 말한다.

7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이와 같이 하늘에서는,

회개할 필요가 없는 의인 아흔아홉보다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더 기뻐할 것이다.

8 또 어떤 부인이 은전 열 닢을 가지고 있었는데 한 닢을 잃으면,

등불을 켜고 집 안을 쓸며 그것을 찾을 때까지 샅샅이 뒤지지 않느냐?

9 그러다가 그것을 찾으면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나와 함께 기뻐해 주십시오. 잃었던 은전을 찾았습니다.’ 하고 말한다.

10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이와 같이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크게 기뻐하고 웃어 본 때가 언제인가요? 화를 내고 짜증을 부렸던 순간은 기억나지만 기뻐하고 크게 웃었던 기억은 잘 떠오르지 않습니다. 너무 많은 것에 신경을 쓰며 삶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복잡하게만 살아온 것 같습니다. 누군가의 기쁨과 행복에 함께 기뻐하고 축하해 주는 마음보다, 나한테는 왜 그런 기회와 행운이 찾아오지 않는지 비교하게 됩니다. 때로는 식탁에서 ‘아재 개그’를 하는 선배 신부님의 천진함이 부럽기도 합니다. 함께 기뻐하고, 함께 웃으며,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언제 기뻐하셨을까요? 어떤 상황에서, 무엇을 바라보시며 기뻐하셨을까요?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음식을 드시는 예수님을 보며 복잡한 생각에 사로잡힌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투덜거립니다. 그런 그들에게 예수님께서는 비유로 말씀하십니다. 잃었던 양 한 마리와 은전 한 닢을 되찾은 기쁨을 이야기하십니다. 여기서 잃었던 양과 은전은 바로 우리입니다. 길을 잃고 헤매고 있는 우리, 자신의 고집과 욕심 때문에 하느님에게서 멀어진 우리, 하느님의 사랑을 바라보지 않고 잊고 살았던 우리의 모습입니다. 그런 우리가 되돌아온 것입니다. 예수님의 품 안으로, 예수님의 사랑 안으로, 예수님의 꿈 안으로 회개하여 되돌아온 것입니다. 그렇게 돌아온 우리를 바라보시며 예수님께서는 기뻐하십니다. 
그런데 우리는 다른 이의 회개와 용서에 어떻게 반응하였나요? 시기와 질투로, 의심과 불신의 눈초리로 그를 바라보지는 않았나요?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바라보시며 또한 기뻐하십니다. 그 기쁨에 우리도 함께해야 하겠습니다. 자비하신 예수님의 마음과 사랑으로 예수님과 함께 기쁨을 맞이하기를 빕니다. (최종훈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