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1.07 [백] 주님 공현 대축일 후 금요일(1/7)

말씀의 초대 

요한 사도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고, 그 생명이 당신 아드님에게 있다고 하신 하느님의 증언을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나병이 걸린 사람을 고쳐 주시고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분부하신다(복음).

 

제1독서

<성령과 물과 피>
▥ 요한 1서의 말씀입니다.5,5-13
사랑하는 여러분, 5 세상을 이기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믿는 사람이 아닙니까?
6 그분께서 바로 물과 피를 통하여 세상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물만이 아니라 물과 피로써 오신 것입니다.
이것을 증언하시는 분은 성령이십니다. 성령은 곧 진리이십니다.
7 그래서 증언하는 것이 셋입니다.
8 성령과 물과 피인데, 이 셋은 하나로 모아집니다.
9 우리가 사람들의 증언을 받아들인다면, 하느님의 증언은 더욱 중대하지 않습니까?
그것이 하느님의 증언이기 때문입니다.
바로 하느님께서 당신 아드님에 관하여 친히 증언해 주셨습니다.
10 하느님의 아드님을 믿는 사람은 이 증언을 자신 안에 간직하고 있습니다.
하느님을 믿지 않는 자는 하느님을 거짓말쟁이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하느님께서 당신의 아드님에 관하여 하신 증언을 믿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11 그 증언은 이렇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고
그 생명이 당신 아드님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12 아드님을 모시고 있는 사람은 그 생명을 지니고 있고,
하느님의 아드님을 모시고 있지 않는 사람은
그 생명을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13 내가 여러분에게,
곧 하느님의 아드님의 이름을 믿는 이들에게 이 글을 쓰는 까닭은,
여러분이 영원한 생명을 지니고 있음을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곧 그의 나병이 가셨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5,12-16
12 예수님께서 어느 한 고을에 계실 때, 온몸에 나병이 걸린 사람이 다가왔다.
그는 예수님을 보자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이렇게 청하였다.
“주님! 주님께서는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13 예수님께서 손을 내밀어 그에게 대시며 말씀하셨다.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그러자 곧 나병이 가셨다.
14 예수님께서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그에게 분부하시고,
“다만 사제에게 가서 네 몸을 보이고,
모세가 명령한 대로 네가 깨끗해진 것에 대한 예물을 바쳐,
그들에게 증거가 되게 하여라.” 하셨다.
15 그래도 예수님의 소문은 점점 더 퍼져,
많은 군중이 말씀도 듣고 병도 고치려고 모여 왔다.
16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외딴곳으로 물러가 기도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어제 복음에서 나자렛 회당에서 선포하신 “주님의 은혜로운 해”가 오늘 한 나병 환자의 치유를 통하여 실현됩니다. 당시 나병 환자는 피부병으로 생긴 육체적 고통뿐 아니라, 일상과 인간관계에서 철저하게 소외되는 정신적 고통도 함께 겪어야 하였습니다(레위 13―14장 참조). 예수님께서 구약 성경의 예언을 이루시는 메시아시라면, 예수님께서는 육체적 ‘병의 치유’와 정신적 ‘관계의 회복’이 모두 가능하실 것입니다.
“주님! 주님께서는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나병 환자의 청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 ‘말씀’으로 이루어지는 예수님의 치유는 우리에게 익숙합니다. 그런데 여기에서 주의를 끄는 예수님의 행동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 나병 환자에게 ‘당신의 손을 내밀어 대셨습니다’. 말씀만으로 충분히 병자를 치유하실 수 있는데, 예수님께서는 왜 이런 행동을 하셨을까요? 그리고 오랫동안 어떠한 접촉도 없이 살았을 그 나병 환자는 어떤 감정을 느꼈을까요?
율법에 따르면 정(淨)한 사람도 이러한 접촉을 통하여 부정(不淨)하게 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는 율법의 준수보다, 나병 환자의 치유가 더 중요합니다. 율법의 본디 정신이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육체의 치유와 더불어 정신의 치유, 곧 관계의 회복을 선사하고 싶으셨을 것입니다. 어제 복음에서 선포하신 것처럼 ‘가난한 이들, 잡혀간 이들, 눈먼 이들, 억압받는 이들’에게 하느님만이 주실 수 있는 새로운 생명을 선물하고 싶으셨을 것입니다.
오늘 독서는 하느님의 증언을 전합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고 그 생명이 당신 아드님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하느님의 아드님,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믿는 우리는 영원한 생명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도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게 생명을 선물하는 손을 내밀 수 있습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홍보국)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